11월 18, 토요일
Home / TECH / Computing / Cloud / KT, 국내 최초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상용화
Techsuda Webinar

KT, 국내 최초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상용화

KT, 국내최초 SDN/NFV와 클라우드 결합한 ‘GiGA SDDC’ 플랫폼 상용화

  • SDDC 기술규격 표준화를 통한 SDN/NFV 중소개발사 협력 생태계 조성
  • ‘18년 5G 네트워크 지역국사 시범적용 및 국내외 B2B 시장 공략 나선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플랫폼 ‘기가 SDDC(GiGA SDDC, Software Defined Data Center)를 상용화했다고 27일 밝혔다. 내년부터 KT 자체 데이터센터에 적용하는 한편, 국내외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판매도 시작할 계획이다.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는 서버, 네트워크, 스토리지 등 막대한 양의 하드웨어로 구성된 데이터센터의 기능을 소프트웨어로 구현한 것이다. 기존 데이터센터의 최상위 스위치부터 범용 서버까지 모든 인프라를 가상화하고 시스템을 통해 자동으로 운영ㆍ관리할 수 있다. 일일히 수작업으로 관리해 온 각종 하드웨어 장비들을 소프트웨어로 통합 관리할 수 있어 꼭 필요한 업무에 집중할 수 있기에 효율성이 높아진다.

또 서버, 네트워크, 스토리지를 필요한 만큼 늘리거나 줄일 수 있고 특정 하드웨어 제조사의 제품에만 종속되지 않기에 애플리케이션과 인프라의 확장성과 유연성도 뛰어나다. 때문에 생산성이 향상되고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으며, 하드웨어 구입과 운용에 들어가는 비용이 절감되고 소비 전력도 낮출 수 있어 경제성도 크다.

KT의 ‘기가 SDDC’는 국내 최초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Software Defined Networking)’,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 Network Functions Virtualization)’, 클라우드 기술을 모두 통합한 플랫폼이다. 데이터센터 전반을 통합 제어하는 ‘SDDC 통합관리 플랫폼’과 컨트롤러 역할을 하는 ‘SDN/NFV 오케스트레이터’ 등 국제표준에 맞춰 KT가 자체 개발한 신기술을 적용하고 7년 간의 클라우드(서비스기능가상화) 개발 운영 역량을 접목했다.

또 기가 SDDC의 가상화 인프라 운영 안정성과 편의성을 위해 KT가 자체 개발한 모니터링 솔루션 및 가상데이터센터 간 인터커넥트(Inter-connect) 관리 솔루션도 함께 적용한다. 기가 SDDC는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KT 사내 데이터센터에 확대 도입될 예정이며, KT 지역국사 일부에도 적용해 5G 서비스 구현의 핵심인 ‘분산형 클라우드 환경(Edge Cloud)’을 구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KT는 기가 SDDC의 상용화에 맞춰 KT가 국제표준 기반으로 개발한 ‘가상네트워크기능관리자(Generic VNFM, Virtual Network Functions Manager)’의 표준 개방형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Open API,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기술규격을 국내외 VNF 솔루션 사업자들에게 공개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가상화 데이터센터 산업이 글로벌 VNF 사업자에 종속되지 않고, 국내 VNF 솔루션 중소/벤처 사업자들이 기술적 제약 없이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상생협력의 IT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KT 인프라서비스단장 이강수 상무는 “KT의 ‘기가 SDDC’는 자체 전문인력을 통한 충분한 검증을 통해 운영 안정성을 확보한 후 국내/외 B2B 시장 공략에도 나설 계획”이라면서 “5Gㆍ빅데이터ㆍ사물인터넷ㆍ인공지능 기반 산업 발전에 따른 ‘데이터 홍수시대’의 해법을 제시하고, 4차 산업혁명 관련 사업 전반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테크수다>

추천 기사

[도라이브] 민국장의 클라우드 주간 브리핑(6월 3일)…규제개선 ·공공 혁신

매주 찾아오는 도라이브 민영기민영기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www.kcloud.or.kr) 국장과 함께 하는 클라우드 주간 브리핑. 2016년 6월 3일 방송입니다.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