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8, 토요일
Home / TECH / Artificial Intelligence / 카카오 I, 아반떼에서도 OK…현대∙기아자동차 적용 차량 확대

카카오 I, 아반떼에서도 OK…현대∙기아자동차 적용 차량 확대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현대∙기아자동차가 출고한 차량에도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 음성 인식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카카오와 현대∙기아자동차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한 ‘서버형 음성인식’의 적용 차량을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현대·기아차는 1일 양사 멤버십 사이트인 블루멤버스와 레드멤버스에서 서버형 음성인식 적용을 포함한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두 회사는 지난해 제네시스 G70에 가장 먼저 이 서비스를 적용했습니다.  그 후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2월과 올 1월 ‘2018 맥스크루즈’와 ‘K5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면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탑재했습니다. 이번엔 신차가 아니라 이미 출시한 차량에 서비스를 적용함에 따라 사용자 층을 빠르게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적용 확대로 ‘서버형 음성인식’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현대차 모델은 ▲i30 ▲아반떼 ▲쏘나타 뉴라이즈 ▲i40 ▲그랜저 ▲코나 ▲아이오닉 PHEV 등입니다. 기아차는 ▲K7 HEV ▲스팅어 ▲스포티지 ▲쏘렌토 등입니다. (※사용 가능 내비게이션 모델 : 표준형 5세대 / ※ 모델별 연식 등에 따라 적용 여부 상이)

‘서버형 음성인식’은 카카오의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의 음성 엔진을 활용한 일종의 커넥티드카 기술입니다. 한 단계로 간소화한 ‘원 샷(one shot)’ 방식의 음성인식을 통해 목적지 검색과 맛집, 관광지, 정비소 등 유용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예를 들어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길 안내 현대자동차 본사”처럼 ‘길안내 + 상호명’을 말하기만 하면 바로 내비게이션 화면에 목적지를 나타냅니다. 이 외에도 “길안내 + 완전한 주소”, “길안내 + 00 주변 맛집”, “길안내 + 00 근처 커피숍” 등 다양한 방식의 음성 명령도 인식할 수 있습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서버형 음성인식 같은 커넥티드카 서비스는 사용 방법이 간단해 운전자에게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운행 환경을 만들어 준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앞으로도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에게 꼭 필요한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편의성을 높여나가겠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카카오와 현대·기아차는 이번을 시작으로 향후 추가 업데이트를 통해 카카오 I가 적용된 모델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서버형 음성인식’의 두뇌 역할을 맡고 있는 ‘카카오 I’는 다년간 축적된 방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운전자에게 최적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급하는 것을 돕습니다.

카카오 관계자는 “현대·기아차와 앞으로도 카카오의 인공지능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의 드라이빙 만족도를 높이고 자동차의 성능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을 진행할 계획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테크수다 Techsuda]

Techsuda Webinar

추천 기사

로봇이 음식도 배달…배달의민족, 천안서 현장 테스트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푸드코트 음식을 로봇이 배달하는 시대도 머지 않았다.  배달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을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