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4, 화요일
Home / TECH / Mobile / KT, 9월부터 ‘광대역 LTE-A’ 서비스 개시•••서울•수도권 우선 적용

KT, 9월부터 ‘광대역 LTE-A’ 서비스 개시•••서울•수도권 우선 적용

 

 
KT T&C부문장 표현명 사장은 “국내 최초로 글로벌 표준 1.8GHz 광대역 LTE-A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국민에게 2배 빠른 LTE 서비스의 혜택을 드리게 돼 국민 편익이 더욱 확대됐다”며 “속도, 데이터, 멤버십, 콘텐츠 모두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최고의 LTE-A 서비스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주파수 경매 시장에서 원하는 대역을 손에 거머쥔 KT가 국내 최초로 ‘광대역 LTE-A’ 서비스 시대를 연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9월 중 국내 최초로 글로벌 표준 대역인 1.8GHz ‘황금주파수’ 20MHz 대역폭을 이용한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KT는 지난 8월 실시된 주파수 경매를 통해 확보한 1,830 ~ 1,840 MHz 대역을 기존 LTE 서비스 중인 1,840 ~ 1,850 MHz 대역에 더해 연속된 1.8GHz 20MHz 대역폭을 확보함으로써, 기존 대비 2배 빠른 최대 150Mbps 속도의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다운로드 기준)

■ LTE-A 폰이 최대 150Mbps, 기존 LTE 폰도 최대 100Mbps로

‘광대역 LTE-A’ 서비스는 기존 대역에 인접한 주파수를 추가해 자연스럽게 광대역이 되는 것으로 서로 다른 2개의 주파수를 묶어 대역폭 확대 효과를 내는 CA(carrier aggregation, 주파수 집성 기술) 서비스에 비해 더욱 안정적인 서비스 품질을 제공한다.

특히 전용 칩셋이 탑재된 LTE-A 폰을 별도로 구입해 이용해야만 속도가 빨라지는 CA 서비스와 달리, ‘광대역 LTE-A’ 서비스는 LTE-A 폰 뿐만 아니라 기존 LTE 폰도 속도가 훨씬 빨라진다. 이미 KT의 LTE 가입자라하더라도 이번 서비스에서 속도 향상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LTE-A 폰 이용 고객의 경우 최대 150Mbps까지 2배 빠른 속도로 이용할 수 있으며, 기존 LTE 폰 이용 고객도 최대 100Mbps의 빠른 속도로 이용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기존 650만 모든 KT LTE 고객은 LTE-A 폰을 별도로 구입하지 않아도 ‘광대역 LTE-A’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아울러 동일한 1개 주파수를 사용하는 광대역 방식은 서로 다른 2개 주파수를 사용하는 CA 방식보다 소모전력이 상대적으로 절감되는 효과가 있어 휴대폰 배터리를 약 28%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게다가 전 세계 45개국 84개 사업자가 채택한 ‘글로벌 표준 1.8GHz’ 주파수를 사용함으로써 로밍 서비스 확대가 용이할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구입한 단말 등 다양한 LTE 폰을 이용할 수 있어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

KT는 이미 구축한 1.8GHz 전국망을 그대로 활용해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타사 CA 서비스 기지국 대비 최대 6배 더 많은 10만개의 기지국을 보유하고 있어 빈틈없이 촘촘한 광대역 LTE-A 서비스 커버리지를 구축할 수 있으며, 기존에 구축된 LTE 전국망 기지국의 간단한 장비 교체를 통해 최단 기간 내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특히 타사 CA 서비스와 다르게 기지국의 중계기에도 바로 광대역 LTE-A 서비스가 적용되기 때문에 고객들이 주로 사용하는 건물 내부의 속도경쟁에서 타사보다 탁월한 경쟁 우위에 서게 됐다.

KT는 9월 중 서울 지역을 시작으로, 10월 서울 및 수도권(인천광역시 포함)에서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제공하고, 광대역 서비스가 늦게 제공되는 지역은 CA 커버리지를 타사 수준 이상으로 구축해 전국적인 LTE-A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미래부 주파수 할당에 따른 서비스 커버리지 제한 조건에 따라 광대역 LTE-A 서비스는 2014년 3월 광역시, 2014년 7월 전국 모든 지역으로 확대 제공하게 된다.

■ ‘데이터 2배’ 혜택을 모든 LTE 요금제 고객 대상으로 확대 제공

한편, 데이터, 멤버십, 요금, 콘텐츠 등 전 분야에서 고객 감동 ‘2배’ 서비스를 제공 중인 KT는 광대역 LTE-A 서비스를 계기로 보다 많은 고객이 ‘2배’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모든 LTE 요금제 이용 고객에게 기본 데이터양을 2배로 늘려 제공한다. 

이로써 기존 2배 데이터를 이용 중인 ‘유선무선 완전무한’ 요금제와 ‘모두다올레’ 요금제 고객 198만 명을 포함해 총 650만 명이 ‘데이터 2배’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또한 광대역 LTE-A 서비스에 걸맞도록 모바일 IPTV인 올레TV모바일 서비스를 Full HD급 고화질 서비스 및 5.1채널의 고음질 서비스로 업그레이드하고, 올레TV와 올레TV모바일간 Seamless하게 즐길 수 있는 콘텐츠(이어보기)를 1만7천개로 늘릴 예정이다.

참고자료

1. 광대역 LTE-A 방식과 CA 방식 소모전력 비교 (자체 측정)
ㅇ 측정 단말 : 갤럭시S4 LTE-A 및 G2
– 광대역 LTE-A 방식 : 2개 주파수 사용으로 시간당 평균 257mA 소모
– CA 방식 : 1개 주파수 사용으로 시간당 평균 328mA 소모
– 결과 : 광대역 방식이 베터리를 약 28% 더 오래 사용 가능

추천 기사

[도라이브] 민국장의 클라우드 주간 브리핑(6월 3일)…규제개선 ·공공 혁신

매주 찾아오는 도라이브 민영기민영기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www.kcloud.or.kr) 국장과 함께 하는 클라우드 주간 브리핑. 2016년 6월 3일 방송입니다.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