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icon 테크수다

팔로알토네트웍스, 보안 플랫폼 OS ‘PAN-OS 8.1’ 출시…하드웨어 라인업 대폭 강화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글로벌 차세대 보안 분야 선도 기업인 팔로알토 네트웍스(Palo Alto Networks®, NYSE: PANW, https://www.paloaltonetworks.com는 오늘, 하드웨어 신제품과 함께 차세대 보안 플랫폼 운영체제 최신 버전 PAN-OS 8.1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제품과 최신 버전의 PAN-OS 8.1은 애플리케이션 기반의 최적화된 정책(Best Practice)을 간편하게 구축하고 자동화함으로써 보안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팔로알토 네트웍스는 최신 버전 OS와 함께 차세대 방화벽 신제품 PA-3200 시리즈와PA-5280, 열악한 환경에서도 사용 가능하도록 내구성 있게 만든 러기드(ruggedized) 제품인 PA-220R, 그리고 관리 어플라이언스 M시리즈의 새로운 모델 2종을 출시했다.

리 클라리치(Lee Klarich) 팔로알토 네트웍스 제품 관리 총괄  수석 부사장은 “PAN-OS 8.1 버전에는 보안, 관리성, 구축 용이성을 모두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들이 대폭 추가됐다. 또한 새로운 차세대 방화벽과 관리 어플라이언스는 처리량을 극대화 시키며,특히 암호화 된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확장성을 강화했다. 차세대 방화벽 신제품과 PAN-OS 8.1 버전의 조합은 사이버 보안의 진일보를 위한 중요한 한걸음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최근, 사이버 위협을 차단하기 위해 네트워크 트래픽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암호화 기술이 확산되며 네트워크를 통과하는 데이터에 대한 시야가 가로막히는 문제로 보안팀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가트너는 “2019년까지 기업 웹 트래픽의 80% 이상이 암호화 될 것이며, 특히 50% 이상의 새로운 멀웨어 공격이 경로를 감추거나, 데이터 유출 등의 통신을 감추기 위해 다양한 암호화 및 난독화 기술을 사용할 것이다”라고 전망한 바 있다.

팔로알토 네트웍스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멀웨어 공격의 절반 이상이 네트워크 트래픽을 복호화하지 못해 탐지 및 차단에 실패하는 등, 복호화로 인한 복잡성 및 성능 영향으로 인해 많은 기업들이 암호화 된 트래픽의 가시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새롭게 출시된 팔로알토 네트웍스의 PAN-OS 운영체제 8.1은 멀티 벤더 환경의 SSL 복호화와 관련된 복잡성을 제거하여 애플리케이션 기반의 최적화된 정책(Best Practice)을 손쉽게 구축할 수 있도록 해준다. 새로운 차세대 방화벽 모델은 전체적인 성능을 개선하며, 기업에서 빠른 속도로 트래픽을 복호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애플리케이션 로깅을 강화하여 풍부한 로그 데이터를 확보함으로써 행동 분석 솔루션인 매그니파이어(Magnifier)의 정확성을 높였으며, 기업에서는 이를 통해 빠르게 위협을 감지하고 차단할 수 있다.

새롭게 발표된 PAN-OS 운영체제 8.1의 주요 특장점은 다음과 같다.

Exit mobile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