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5, 월요일
Home / Top / featured / SK텔레콤, 이화여대와 ‘실무형’ 인재 키운다

SK텔레콤, 이화여대와 ‘실무형’ 인재 키운다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SK텔레콤이 무형 인턴십 프로그램 ‘T-WorX’ 를 통해 학생들에게는 실무경험을 제공하고, 회사는 밀레니얼 세대의 감각을 흡수할 수 있는 윈윈(Win-Win) 방식의 인턴십을 도입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이화여자대학교(총장 김혜숙)와 함께 직무 전문성을 보유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23학년 학부생을 대상으로 실무형 인턴십 프로그램인 ‘T-WorX’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처음으로 시행된 ‘T-WorX’ 프로그램은 대학과 연계를 통해 추천된 우수 학생들에게 직무 경험을 제공하고, 미래 직업 선택을 위한 배움의 기회를 함께 만드는 SK텔레콤의 신개념 인턴십 프로그램이다. 250명의 학생들이 현재 SK텔레콤에서 근무중이다.

조일현 이화여자대학교 인재개발원장은 “스펙보다 직무역량을 중시하는 채용 기조가 확산됨에 따라 취업준비생들에게 실무 경험 중심의 포트폴리오 개발이 중요해졌습니다”라며, “SK텔레콤이 좋은 취지로 학생들에게 기업 문을 열어주어 감사히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SK텔레콤과 이화여대는 6일 을지로에 위치한 SK텔레콤 본사에서 협약식을 체결하고, 이화여대 학생들이 실무형 인턴십을 수행한 후 이를 학점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에 합의했다.

 학생들은 2개월, 3개월, 5개월 중 근무기간을 선택할 수 있으며, 본인이 원하는 부서에 배치되어 SK텔레콤 직원들과 실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직무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다. 동시에, SK텔레콤은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하는 학생들을 통해 그들만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감각을 기업문화에 확산시킬 수 있다. 서로 윈윈(Win-Win)’ 이다.

SK텔레콤은 학교가 기업에 인재를 추천하는 것에 그치는 기존 관행을 깨고, 공동으로 학생을 육성하고 상호 피드백을 주는 등 실무 중심의 속도감 있는 동반 성장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T-worX’ 프로그램이 실리콘밸리式 산학 상생모델로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협약식에는 SK텔레콤의 문연회 기업문화센터장과 이화여대 조일현 인재개발 원장, 실제 T-worX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이화여대 학생들이 참석했다.

문연회 SK텔레콤 기업문화센터장은 “SK텔레콤만의 새로운 인턴십 프로그램을 이화여대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우수한 여성 인재를 키우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수다 Techsuda] 

 

Techsuda Webinar

추천 기사

SK텔레콤, 3년간 5조원 신규 투자 …New ICT 생태계 조성·육성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SK텔레콤(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이 4차 산업혁명 시대, New ICT의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대표기업으로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