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0, 목요일
Home / Top / featured / 엑셈, 2018 상반기 당기순이익 전년比 ‘흑자 전환’

엑셈, 2018 상반기 당기순이익 전년比 ‘흑자 전환’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인공지능, 빅데이터 및 데이터베이스, 애플리케이션 성능 관리 전문 기업 엑셈(대표 조종암, [205100])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엑셈은 2018년 상반기 실적을 14일 공시했다. 엑셈은 전년 동기 대비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증가하였고, 당기순이익은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조종암 엑셈 대표는 “기존 핵심 사업인 DB 성능 관리 분야의 안정적인 매출 기반 위에 새로운 기술력으로 완벽해진 IT 성능 관리 솔루션의 신규 고객 확보와 매출 증가세가 이어져 올해 좋은 실적이 기대되는 상황”이라며, “또한 신성장 동력인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의 우수한 기술력을 이용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에 대응하고, 고객 경험을 증진시키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엑셈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132억 92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했고, 영업손실이 400만원 발생했다. 하지만 전년 -4억 9100만원에 비해 영업손실이 큰 폭으로 개선되었고, 당기순이익은 7억 9500만원을 기록해 흑자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엑셈은 빅데이터 사업 분야에서 한국전력공사의 ‘KEPCO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 사업이 2017년 매출액에 반영되어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전기 대비 감소하였으나, 빅데이터 사업 외에 DB 성능 관리와 E2E 모니터링 솔루션 매출액은 증가하였으며, AI(인공지능) 조직 확대로 인한 일시적인 인건비 상승이 존재하는 상황에서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성장하는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주력 제품인 DB 성능 관리 솔루션 ‘맥스게이지(MaxGauge)’와 모니터링 솔루션 ‘인터맥스(InterMax)’의 컨설팅과 유지보수, 해외 사업 부문 매출 향상이 두드러졌다. 특히  인터맥스의 경우 다수 금융기업과 제조기업에 도입되며 매출이 성장하였고, 주요 종속회사인 신시웨이의 DB 접근제어 솔루션 ‘PETRA(페트라)’ 또한 금융권 사업을 바탕으로 전기 대비 매출이 향상되었다.

하반기에는 국내 1위 DB 성능 관리 솔루션인 ‘맥스게이지’의 안정적인 매출 기반과 신규 고객 확보를 통한 수익의 확대, 최근 새로운 버전으로 출시된 End-To-End 모니터링 솔루션 ‘InterMax’의 차별화된 기술적 우위성을 바탕으로 한 다수 사업의 매출이 집중 반영되며, 상반기 대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InterMax’는 비즈니스 관점의 업무 모니터링이 강화된 점, ‘MaxGauge’와의 연계 기능, 그리고 18년 성능 관리 전문 기업의 기술지원 대응력을 바탕으로 APM 시장에서 제품 경쟁력을 공고히 하며 견조한 실적 증가세를 이어 나가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분석가를 위한 데이터 분석 기능이 더욱 강화된 빅데이터 통합 분석 및 성능 관리 솔루션인 ‘Flamingo(플라밍고)’를 통해 통합된 솔루션으로 데이터 분석 환경을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관리하기 원하는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는 시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KEPCO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각종 공공기관 및 기업 빅데이터 구축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엑셈은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인공지능 핵심 기술 개발과 기존 기술과의 융합이라는 ‘엑셈 4.0’ 전략을 착실하게 진행해 나가고 있다. 인공지능 석·박사 급의 인재를 포함하여 전문 연구 인력을 다수 확보하여, 모델링과 엔지니어링 역량, 도메인 전문성을 모두 갖춘 인공지능 연구개발 전담 조직 진용을 완비했다. 스마트팩토리와 제조업 분야에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과제 수행을 통해 미래 먹거리를 위한 가시적인 성과들을 내고 있으며, 하반기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InterMax AI Edition’ 또한 출시를 앞두고 있어 IT 성능관리 시장에서 더욱 비즈니스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테크수다 Techsuda]

Techsuda Webinar

추천 기사

‘델 테크놀로지스 월드 2018’ 개막…”기술 전략이 곧 비즈니스 전략”

‘델 테크놀로지스 월드 2018’ 개막, 인류 진보를 위한 기술을 나누다 델 테크놀로지스, “디지털 혁신 시대, 기술 전략이 곧 비즈니스 전략” - 미국 라스베이거스 4월 30일(현지시간)부터 5월 2일까지, IT 업계 리더 및 관계자 1만 4천명 이상과 함께 디지털 미래 비전 공유 - 마이클 델 회장 기조 연설, 델 테크놀로지스의 인류 진보를 위한 기술 비전 공유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간과 기계의 동반 강조 -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과의 협력 공개, GCP 전용 스케일아웃 NAS ‘아이실론’으로 클라우드와 온프레미스 스토리지 혜택을 동시에 - 첫 회계연도 마감 성과 공유, 서버 및 스토리지 시장 1위 달성하고 PC 사업분야 등 지속적인 시장 점유율 상승세 기록 - 지난 한 해간 혁신 기업에 약 1억 달러 투자하고 IT 기술 생태계 확장, 3개의 유니콘 기업 등 24개 기업 투자 성과도 밝혀 - 포드, 볼보, 에어로팜 등, 델 테크놀로지스와 함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서 뛰어난 성취 보인 기업 고객 시상도 진행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