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9, 목요일
Home / TECH / Computing / Cloud / ‘성능·보안·라이선스’, 오라클 클라우드 경쟁력 키워드 3가지

‘성능·보안·라이선스’, 오라클 클라우드 경쟁력 키워드 3가지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금융 사업이 디지털 중심으로 재편됨에 따라, 우리는 오라클과 협력해 하나GLN(Global Lifestyle Network)과 같이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클라우드 기반의 시스템 완성을 미래 성장전략의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부행장은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서울 리전(OCI Seoul Region, 이하 오라클 서울 리전)’의 개소에 대한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그는 “기존의 온프레미스 시스템을 국내 데이터센터 기반의 오라클 클라우드로 이전해 지원 성능과 안전성을 높이고, 네트워크 지연과 규제 준수와 같은 부분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비즈니스 환경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국오라클이 드디어 ‘오라클 서울 리전’을 오픈했다.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IBM에 비해 늦었지만 타깃은 엔터프라이즈 기업들의 핵심 업무와 관련한 분야라면서 늦은게 아니라는 입장이다.


탐 송(Tom Song) 한국오라클 사장

탐 송(Tom Song) 한국오라클 사장은 “클라우드는 거대한 쓰나미로 막을 수 없다고 말해왔습니다. 기술 이슈가 아니라 비즈니스 사업 모델과 신속한 대응의 이슈입니다”라고 말하고 “오라클의 DNA는 엔터프라이즈급 미션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돼 있습니다. 초저지연의 뛰어난 연결성과 확장성, 보안성으로 엔터프라이즈 고객들이 진정한 혁신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적극 기여하겠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오픈 행사차 방한한 브라이언 톰슨 오라클 OCI 사업부문 부사장은 “2세대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는 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에서 일했던 이들이 엔터프라이즈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업무를 위해 만들어진 기술”이라고 차별화를 강조하면서 “이미 보유한 라이선스를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바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비용측면에서도 훨씬 유리합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다른 클라우스 서비스를 사용할 때는 이런 혜택을 주지 않는다.

오라클이 겨냥하는 시장은 철저히 B2B 고객들이다. 오라클은 엔터프라이즈 기업들이 클라우드 환경을 마련할 수 있도록 3가지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직접 구축할 때 필요한 다양한 장비와 소프트웨어, 컨설팅을 제공한다. 두번째는 자사 데이터센터에 사용하는 인프라를 그대로 고객에게 제공한다. 이번 오라클 서울 리전의 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는 세번째 카드다. 고객들은 각사의 상황과 전략에 따라 이 세가지 카드를 조합할 수 있다.

또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와 오라클 데이터센터를 직접 연결해서 원하는 서비스들을 다양하게 조합해 사용할 수 있다.


브라이언 톰슨 오라클 OCI 사업부문 부사장

브라이언 톰슨 부사장은 “두 회사가 긴밀히 협력해서 초저지연 네트워크 연결을 하고, 워크로드의 지연없이 계정연동을 통해 빠르게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오라클이 클라우드 시장을 겨냥한 전략을 좀더 쉽게 이해하려면 2019년 오라클의 클라우드 예측 톱 10(
http://www.oracle.com/us/solutions/cloud/oracle-cloud-predictions-2019-5244106.pdf ) 을 살펴보면 된다.

오라클은 이 자료를 통해 아래와 같은 10가지를 예측했다.

  1. 2 세대 클라우드 제공 업체는 100 % 데이터 센터 교체 서비스를 제공
  2. 모든 엔터프라이즈와 미션 클리티컬한 업무 80 %는 클라우드로 이동
  3. 모든 응용 프로그램에 AI가 통합.
  4. AI와 이머징 기술은 생산성을 두배로 향상시킴.
  5. 고객 상호 작용의 85% 자동 처리.
  6. 개발자 커뮤니티는 10배 확장. 생산성은 400% 증가.
  7. 데이터의 50% 이상은 자율적으로 관리.
  8. 기업의 90 %는 온프라미스와 클라우드를 연결하는 단일 ID 플랫폼을 사용.
  9. 보안 이벤트 수가 100 배 증가, 자동화가 위협을 예방, 탐지 및 완화하는 가장 신뢰할 수있는 방법.
  10. IT 기능의 70%는 완전 자동화.

기업의 클라우드 요구사항에 맞춰 설계된 오라클의 2세대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는 인공지능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머신러닝 통합 보안, 자동화 애널리틱(analytics), 업계 최초로 자율 관리, 자율 보안, 자율 복구가 가능한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등의 다양한 최신 기술 기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새로운 오라클 데이터센터 개소를 맞이하는 국내 고객사와 파트너사  

현재 전 세계 175개 국가에서 오라클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는 기업 고객은 43만 여 개에 달한다. 국내의 경우, 6천여 개 기업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오라클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이점을 바탕으로 핵심 비즈니스 워크로드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100개 이상의 기업들이 오라클 서울 리전을 통해 클라우드 이전업무를 완료했거나 앞으로의 이전 계획을 수립했다.

오라클 서울 리전의 서비스를 채택한 기업들은 KEB하나은행, SK스토아, 삼성유전체연구소, 티웨이항공, 서원유통, 미디어캐스트, 시너지21, 바스랩,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조선대학교, 인제대학교, 포이시스, 아트박스, 덱스터스튜디오, 네오스토어, 와이즈와이어즈, 애터미, 큰사람, 미디어캐스트 등이 있다.

정민용 티웨이항공 IT담당 상무도 “국내 데이터센터 기반의 오라클 클라우드가 항공업계가 요구하는 높은 보안성과 안전성을 충족할 수 있는 강화된 IT 환경을 제공한다고 판단했다. 기존의 구축형(On-Premise) 데이터베이스에서 클라우드로의 이전을 완수해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 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오라클은 파트너사가 오라클의 제품군을 포함해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전문성을 개발하도록 지원하는 ‘오라클 파트너 네트워크(Oracle Partner Network)’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오라클 클라우드와 관련한 파트너사의 지원 및 투자에 대한 혜택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차원에서, 이들에게 오라클 제품과 솔루션에 대한 교육, 마케팅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 세계 오라클 클라우드 고객에 대한 파트너사의 이해를 높이고, 더 많은 기업고객이 차별화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금기호 삼성SDS 클라우드사업부 클라우드 서비스 담당 상무는 “새로운 오라클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한 차세대 클라우드를 통해 당사의 클라우드 사업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자 한다. 앞으로도 클라우드 사업의 발전과 시장확대를 위해 오라클과 적극적인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최문근 LG CNS 클라우드/서비스사업부 상무는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를 포함한 오라클의 광범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국내 데이터센터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이를 통해 고객의 클라우드 전환에 기반한 혁신을 가속화하고, 새로운 가치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정훈 롯데정보통신 플랫폼 사업본부 클라우드 부문장도 “전사적으로 AI, 빅데이터를 활용해 디지털 전환 기반의 가치 창출을 추구하고 있는 만큼, 오라클 클라우드가 고객 데이터 활용과 클라우드 전환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오라클과의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서의 투자 

오라클은 국내 고객사와 파트너사의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에 적극 투자해오고 있다. 기업별 맞춤형 컨설팅 서비스로 기업 고객의 클라우드 이전 업무를 지원함은 물론, 파트너사가 오라클 클라우드 관련 이해도와 역량을 제고할 수 있도록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인증 프로그램’ 또한 제공하고 있다. 모든 트레이닝은 오라클 내 최정예 글로벌 전문가로 구성된 팀에서 제공되며,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수강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더불어 고객들이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무료 핸즈온(hands-on) 세션도 매주 진행한다. 현재까지 200개 이상의 기업들이 해당 세션에 참여해 왔다. 또한 국내 IT개발자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주말마다 원데이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에 대한 개발 방법론과 클라우드로 통합하기 위한 블록체인, 챗봇 등 최신 디지털 기술에 대해 교육하고 있다.

한편, 오라클은 서울 리전 개소 후 1년 이내에 한국에 리전 한개를 더 오픈한다고 밝혔다. 또한 2019년 말까지 인도 뭄바이, 호주 시드니 등 전 세계 19개 지역과 향후 1년 내 두 번째 국내 리전을 포함한 차세대 데이터 센터를 추가로 개설할 계획도 함께 밝혔다. 이번 서울 리전 설립을 통해 오라클은 국내 기업들이 오라클 클라우드와 자율운영 기술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하고,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테크수다 Techsuda]

Techsuda Webinar

추천 기사

[이제는 SaaS 시대] ⑨ 김동환 42Maru 대표, “검색 시스템, AI로 비상”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실무자들은 ‘이게 원하던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자료가 있는지도 모르고, 있는 걸 알아도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