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icon 테크수다

포티넷, 2019년 1분기 ‘글로벌 보안 위협 전망 보고서’ 발표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통합 사이버보안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포티넷코리아(www.fortinet.com/kr, 조원균 대표)는 자사의 보안연구소인 포티가드랩이 발간한 ‘2019년 1분기 글로벌 위협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사이버 범죄자들이 특정 공격을 위한 맞춤형 코딩 및 맞춤형 랜섬웨어부터 인프라 공유 또는 ‘자급자족식 공격(Living off the Land)’에 이르기까지 공격 기회를 극대화하기 위해 공격 기법을 지속적으로 정교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티넷의 CISO(정보보호최고책임자) 필 쿼드(Phil Quade)는 “불행히도 우리는 사이버범죄 커뮤니티가 국가주도(nation-state) 공격자의 전략과 방법론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현실과 마주하고 있다. 또한, 그들이 타깃으로 삼고 있는 장치와 네트워크는 점점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기업들은 더 나은 미래 보장형(future proof) 보안 전략을 재수립하고, 사이버 리스크를 관리해야 한다. 

첫 번째 중요한 단계는 방어를 위해 사이버공간의 기본요소인 속도와 연결성을 활용해야 한다. 기업들이 보안 및 마이크로/매크로 분할(segmentation)에 대한 패브릭 접근 방식을 채택하고, AI의 구성요소로서 머신러닝 및 자동화를 활용한다면 공격에 대항할 수 있는 엄청난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2019년 1분기 글로벌 위협 전망 보고서’의 핵심 내용은 다음과 같다.

역동적이고 주도적인 위협 인텔리전스의 필요성

기업들이 현재의 위협 전망에 적절히 대응하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차 진화되는 공격과 자동화 기술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분산 네트워크 전체에서 역동적이고 주도적이며 사용 가능한 위협 인텔리전스를 확보해야 한다. 이러한 인텔리전스는 디지털 공격 면을 타깃으로 점차 진화하고 있는 공격 기법의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고, 위협 행위자가 어디를 공략하는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토대로 사이버위생(cyber hygiene)의 우선순위를 정할 수 있다.

각 보안 장치에서 실시간 보안을 실행할 수 없다면, 위협 인텔리전스를 기반으로 하는 보안조치의 가치는 크게 저하될 것이다. 광범위하고 자동화된 통합 보안 패브릭만이 IoT에서 엣지, 네트워크 코어, 멀티 클라우드에 이르기까지 전체 네트워크 환경을 신속하게 보호할 수 있다.

이번 보고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웹사이트(blog)를 참고하면 된다.

Exit mobile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