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4, 화요일
Home / TECH / Social / KPR이 전하는 공공기관 SNS 주요 과제는?

KPR이 전하는 공공기관 SNS 주요 과제는?

소통의 시대, 공공기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담당자들은 무엇을 고민하고 있을까?

국내 PR업계 최초의 SNS 연구소인 <KPR 소셜커뮤니케이션연구소>가 국내 84개 공공기관의 SNS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서베이를 실시한 결과, 올해 공공기관 SNS 담당자들의 가장 큰 고민은 ▲ “매력적인 소셜 콘텐츠의 개발 (30%)”, ▲ “기관장 및 내부 조직원들의 소셜미디어에 대한 이해와 참여 증진 (20%)”, ▲ “부족한 예산과 인력 (16%)”, ▲ “소셜미디어 활용에 대한 명확한 기관 목표 설정 (13%)” 순으로 응답되었다. <그림1>

특히 올해 가장 중요한 공공기관 SNS 트렌드로는 ▲ “기관의 특성을 강조한 흥미로운 소셜 콘텐츠의 차별화 (34%)”, ▲ “소셜미디어를 통한 일반인들의 정책 참여 유도 (17%)”, ▲ “일회성 포스팅에서 장기적 소셜 캠페인으로 진화 (14%)”, ▲ “기관들간 혹은 기업과 연계를 통한 소셜 상의 협업 강화 (13%)”, ▲ “모바일을 활용한 소셜 PR 활동 기획 (12%)”, ▲ “인포그래픽 및 소셜 TV 등을 활용한 정책 정보의 제공 (10%)” 순으로 나타났다. <그림2>

이와 관련해 국토교통부 이성구 대변인은 인터뷰에서 “올해 들어 공공기관들의 소셜미디어 활용과 콘텐츠의 질적 수준이 더욱 우수해지고 있는 추세”이며, “신정부 출범 이후 일반인들의 정책 참여와 부처나 기관간 소셜 공동작업(콜라보레이션)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공공기관에서 올해 새롭게 주목해야 할 소셜미디어 채널로는 ▲ “페이스북 (25%)”, ▲ “유튜브 (15%)”, ▲ “카카오스토리 (14%)”, ▲ “카카오스토리플러스친구 (13%)” 순으로 나타났으며, ▲ “인스타그램 (6%)”, ▲ “핀터레스트 (5%)”와 같은 비주얼 이미지 기반 채널들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림3>

한편, 공공기관 SNS 담당자들은 소셜미디어 채널 운영이 ▲ “국민들과 소통 및 관계 개선 (31%)”, ▲ “공공기관의 이미지 제고 (22%)”, ▲ “미디어 채널 구축 (14%)”, ▲ “정책 인지도 강화 (11%)”, ▲ “의견 수렴 (9%)” 등의 측면에서 효과적이었다고 응답하였으며, 특히 소셜상 국민들과의 직접 소통에 기반한 실질적 문제 해결과 국민 생활 편의 증대를 통한 정책 만족도가 개선되었으며, 더불어 딱딱한 공공기관들의 이미지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보다 친근해지고 있다고 응답하였다. <그림4>

KPR 소셜커뮤니케이션 연구소 김학균 소장은 “최근 급변하는 소셜미디어 환경 속에서 공공기관들의 PR 트렌드 역시 변화하고 있으며, 무엇보다 공공 정책 PR이 실제 국민 수용자 중심으로 실현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이에 KPR 소셜커뮤니케이션 연구소는 기업 및 공공기관들이 필요로 하는 실질적인 리서치를 통해 조직의 특성과 니즈에 최적화된 맞춤형 소셜미디어 활용 전략을 제시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 기사

아프리카TV, 1080P 풀HD 화질 지원…12일부터 시작

[서준석 테크수다 PD seopd@techsuda.com] 라이브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TV가 드디어 풀HD 화질을 지원한다. 어는 4월 12일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