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SK가스, 모빌리티 사업 업무협약 체결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모빌리티 회사와 가스 회사가 손을 잡았다. 가스 충전소를 모빌리티 서비스 주체들이 활용하는 복합 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모빌리티(공동대표 정주환・류긍선)와 SK가스(대표이사 윤병석)가 양사가 보유한 다양한 역량과 인프라를 결합해 모빌리티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는 내용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운영하는 모빌리티 플랫폼인 카카오 T의 이용자와 전국에 위치한 SK가스의 LPG 충전소를 결합해 통합 O2O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 T는 2,400만명의 일반 사용자와 25만명의 택시기사가 이용하고 있다.

그 예로, SK가스의 LPG 충전소를 단순 연료 충전 공간이 아닌 휴식, 정비까지 복합적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해 카카오 T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LPG 충전소에 대한 가치를 더욱 확대해 나가는 방안 등을 논의한다.

SK가스 윤병석 사장(왼쪽)과 카카오모빌리티 류긍선 공동대표(오른쪽)가 21일 성남 판교 SK가스 본사(ECO HUB)에서 미래 모빌리티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공동대표는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은 다양한 산업을 플랫폼과 결합하고 연결해 O2O 서비스 시장을 주도하려는 경쟁이 치열하다”며 “플랫폼과 정보통신기술과 LPG 충전소 네트워크가 결합하는 이번 협력 모델은 카카오 T 이용자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국내 모빌리티 O2O 산업에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병석 SK가스 사장도 “SK가스는 친환경 연료인 LPG를 사용하는 고객 분들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강화해 왔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현재 다각도로 펼쳐지고 있는 모빌리티 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여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SK 주력3사, CES2019서 최초 동반 전시… 그룹 모빌리티 기술역량 집결

SK 주력3사, CES서 모빌리티 ‘완전체’ 기술 선보인다 - SK 주력3사, CES2019서 최초 동반 전시… 그룹 Mobility 기술역량 집결 - 전기차 배터리, 자율주행, 메모리 반도체 등 글로벌 경쟁 시장에 출사표 ∙ 『SK이노베이션』 글로벌 경쟁력 갖춘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LiBS) ∙ 『SK텔레콤』 LiDAR 등 첨단 자율주행기술, 5G 실감 미디어 ‘홀로박스’ ∙ 『SK하이닉스』 차량, 데이터센터 곳곳에 적용된 메모리 반도체 솔루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