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권대장 ISMS 인증

‘식권대장’ 벤디스, 모바일식권 전문 기업 최초 ISMS 인증 획득

  • 한국인터넷진흥원 인증 ‘정보보호 관리체계’… 234개 항목 합격점
  • 식권대장의 빠른 확산에 따른 정보 보호 선제적 대응
  • 400개 기업 8만 명 직장인이 매일 쓰는 식권대장
[테크수다 이창길 jjangkil@techsuda.com] ‘식권대장’을 운영하는 벤디스(대표 조정호)가 모바일 식권 전문 기업 최초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ISMS는 국내 최고 수준의 정보 보호 인증 제도로, 정보 보호를 위한 일련의 조치와 활동을 기준에 따라 적합하게 시행하고 있는지 KISA 등 인증 기관에서 심사해 인증을 부여한다. 인증 획득을 위해서는 ‘정보보호 관리체계 수립 및 운영’(16개) 및 ‘보호대책 요구사항’(64개) 등 총 80개 기준 아래 234개 항목에서 합격점을 받아야 한다.

모바일 식권 전문 기업이 ISMS 인증을 받은 건 벤디스가 처음이다. 이로써, 보다 고도화된 보안 환경 속에서 식권대장을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있음을 입증하게 됐다.

벤디스의 ISMS 인증 획득은 기업을 대상으로 모바일 식권이 빠르게 확산됨에 따른 선제적 대응이다. 벤디스는 ISMS 인증 의무 대상자에 해당하지 않지만, 기업의 인사 정보와 식대 결제 데이터를 다루는 등 식권대장이 가진 서비스 특성을 고려해 자발적으로 인증 심사를 받았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식권대장은 400개 기업에 소속된 직장인 8만 명이 식대 결제를 위해 매일 한 번 이상 사용하는 오피스 라이프 플랫폼으로서 정보 보호에 더욱 경각심을 갖고 철저한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과 직장인들이 식권대장을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벤디스 전체의 정보 보호 인식 수준을 향상시키고 지속적으로 내부 보안 프로세스를 강화하는 등 안전한 정보 보호 관리 체계 구축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식권대장은 벤디스가 2014년 출시한 국내 최초 기업용 모바일 식대관리 솔루션이자 직장인을 위한 모바일 식권 서비스다. 종이식권, 식대장부, 법인카드 등 기업의 전통적인 식대 지급 방식을 모바일 앱 기반으로 혁신하면서 식대를 가장 기본적이고 보편적인 기업 복지로 조명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업에서 지급한 식대 외에 사용자 개인이 신용카드 등을 간편결제 수단으로 등록해 필요할 때마다 충전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면서 직장인의 대표적인 결제 수단으로 자리잡고 있다. 현재 현대오일뱅크,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애경산업, 한미약품, 한솔제지, 한화시스템 등 대기업부터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인천국제공항공사, 순천시청 등 금융, 공공기관에도 도입되며 직장인 식사 문화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테크수다 Techsud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