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Hat_logo

아태지역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위해 문화 변화와 기술 현대화 우선시

  • “95%의 아태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기업 주요 과제”

레드햇이 의뢰해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애널리틱 서비스(Harvard Business Review Analytic Services)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금융서비스, IT, 제조업 등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 경영진 14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성공 이해하기(Understanding APAC’s Success in Digital Transformation)”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의하면, 아태지역의 기업들은 성장뿐 아니라 생존을 위한 전략 차원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도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아태 지역의 기업들은 글로벌 기업들보다 더 빠르게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의 혜택들을 얻는다.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아태지역 경영진의 95%는 지난 18개월 동안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중요성이 더 높아졌다고 답했다.
  • 아태지역 경영진의 80%는 문화적 변화와 기술 현대화 모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있어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 아태지역 경영진의 40%는 전 세계 다른 경영진들(23%)에 비해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신속하게 개발하고 시장에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태지역 기업 경영진들은 현대화의 세 가지 구성 요소 중 하나로 ‘문화적 변화’를 꼽았으며, 기술 및 비즈니스 프로세스와 함께 트랜스포메이션 성공에 상당한 지장을 초래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기업문화에는 협업(44%), 포괄성(42%), 적응성(41%), 투명성(40%) 등의 요소들이 포함되어 있다고 답했다.

본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원하는 기업은 문화적 변화 이니셔티브를 지원해야 하며, 인프라 및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를 현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됐다. 두 가지 이니셔티브를 통해 기업은 다음의 혜택을 얻을 수 있다.

  • 응답자의 75%가 중요하게 여기는 CI/CD(지속적 통합/지속적 배포) 채택
  •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의 신속한 개발 및 제공(40%)
  • 고객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39%)
  • 효율적인 시스템 업데이트(39%)
  • 유지관리비 관리(39%)

아태지역 기업 경영진들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해 향후 12~18개월 동안 어디에 투자할지에 대한 명확한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0%가 AI와 머신러닝에 투자하겠다고 답했으며, 클라우드 기반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8%), 비즈니스 프로세스 자동화 도구(6%)가 그 뒤를 이었다.

레드햇이 의뢰한 이 연구는 “디지털 새로 생각하기(Rethinking Digital)”라는 글로벌 연구 중 하나로,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애널리틱 서비스가 총 690명의 HBR독자(잡지/뉴스레터, 고객, HBR.org 이용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으며, 아태지역 인원은 제조, 금융서비스, IT 및 컨설팅 서비스를 포함한 여러 산업군에 종사하고 있는 143명으로 구성돼 있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핑크 코딩 페스트 2018…레드햇, “여성 개발자 성장 지원”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선도기업 레드햇(http://www.redhat.com)이 여성 개발자를 대상으로 한 제 2회 코딩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