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클라우드 로로 이미지

구글 클라우드, 르노그룹과 자동차 산업 인더스트리 4.0 가속화

  • 구글 클라우드 스마트 분석·AI·머신러닝 역량과 르노그룹의 자동차 제조 분야 전문성 통합
  • 제조 공장과 공급망 디지털 전환 가속화 및 차세대 자동차 산업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 개발
  • 데이터 기반 업무 문화를 위한 임직원 디지털 역량 강화 프로그램 구축
[테크수다 이창길 jjangkil@techsuda.com] 구글 클라우드가 르노그룹과 르노그룹의 산업 시스템 디지털 전환과 인더스트리 4.0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새로운 산업 및 기술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토마스 쿠리안(Thomas Kurian) 구글 클라우드 최고경영책임자(CEO)는 “혁신의 DNA를 내재한 자동차 산업에서 디지털 기술은 자동차 산업의 생산 공정을 변화시킬 수 있는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보여준다. 르노그룹과의 파트너십으로 자동차 제조 분야의 미래를 혁신하고 차세대 공급망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호세 빈센트 드 로스 모조스(José Vicente de los Mozos) 르노그룹 제조총괄 부회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르노그룹의 디지털 전략을 생산 현장에 직접 적용한 완벽한 청사진”이라며 “르노그룹은 구글 클라우드와의 파트너십과 IT 혁신을 위한 르노그룹 임직원의 노력으로 전세계의 생산 현장과 물류 공정을 연결하고 혁신하는 인더스트리 4.0을 가속화해 제품의 우수성 및 품질 기준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번 파트너십은 높은 수준의 디지털 데이터 관리 교육을 받게될 르노그룹 임직원에게도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더스트리 4.0을 선도하는 르노그룹은 2016년부터 자체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해 전체 차량의 76%를 생산하는 전 세계 22개 생산 시설과 2,500개 이상의 생산 장비에서 발생하는 산업 데이터를 연결 및 통합했다. 르노그룹은 구글 클라우드와의 파트너십으로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고유의 산업용 데이터 관리 시스템을 최적화할 계획이다.

구글 클라우드의 스마트 분석·인공지능(AI)·머신러닝 솔루션은 르노그룹의 공급망과 제조 효율, 생산 품질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를 절감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예정이다. 궁극적으로는 이러한 개선을 바탕으로 차세대 자동차 산업을 위한 새로운 업계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양사의 파트너십에는 르노그룹 임직원의 디지털 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포함된다. 양사는 구글 전문가와 함께하는 협업, 교육 및 지원 세션을 통해 공정 엔지니어링, 제조, IT 부서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는 차별화된 대규모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의사 결정 과정뿐만 아니라 업무 운영 면에서도 르노 그룹 임직원의 일상 업무의 핵심이 되는 데이터 기반 문화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구글 클라우드는 르노 그룹과의 파트너십 이외에도 다양한 자동차 업체와 협업하며 자동차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6월에는 기아자동차의 AI 기반 차량 취급설명서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KIA Owner’s Manual App)’에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AI Platform)’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첨단 기술을 활용한 사용자 매뉴얼로 데이터 세트 처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절감한 것은 물론 고객에게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구글 클라우드 로고

구글 클라우드, 기아자동차 인공지능 기반 자동차 취급설명서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에 AI 및 머신러닝 기술 지원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 도입해 자동차 취급설명서 사용자 경험 강화 및 비용 절감 [테크수다 이창길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