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랩, 모두가 참여하는 ‘GitLab Commit-Virtual 2020’ 개최

  • 8월 26-27일, 깃랩 커밋-버추얼에서 마이크로소프트, 미 육군 및 공군, 그놈(GNOME) 재단, 구글 등의 강연을 통해 실무에서의 데브옵스 소개,
  • 26일 ‘개발·보안·운영(DevSecOps) 관련 깃랩 국내 웨비나도 개최  

데브옵스(DevOps) 전체 라이프사이클을 단일 애플리케이션으로 구현한 깃랩(GitLab)이 8월 26일 최초로 24시간(한국시간: 26일 오후 11시부터 27일 오후 10시 30분까지)동안 가상 공간에서 무료로 진행되는 배움의 장 ‘깃랩 커밋-버추얼 이벤트’를 개최한다.   같은 날 국내에서는 ‘개발·보안·운영(DevSecOps) 깃랩 단일도구로 구현하기’를 주제로 한 웨비나도   진행한다. 온라인에서 진행되는 두 이벤트 모두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깃랩 커밋 (GitLab Commit-Virtual 2020)

유저들은 이날 깃랩 커밋(GitLab Commit)에서 서로 의사소통을 하며 아이디어를 나누게 된다. 발표자는 전략 및 기술 토론, 교훈, 개발 라이프사이클의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통해 깃랩 커뮤니티의 역량을 보여주며 데브옵스의 모범적인 사례를 공유한다. 이번 이벤트는 전 세계 참석자들이 어느 시간대에 있든 관계없이 참여하고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CEO인 시드 시브랜디(Sid Sijbrandij)는 “깃랩 커밋은 올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데브옵스에 관심있는 모두가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존 제레미아(John Jeremiah), 프로덕트 마케팅 매니저는 “커밋은 데브옵스 학습과 협동의 공간이 되도록 기획되었으며, (제품의) 최종 사용자를 염두에 두었다.”고 덧붙였다.

깃랩 커밋-버추얼은 데브옵스의 성장, 개발 및 성공을 위한 대화와 교육 세션 이외에도 원격 근무, 가상 작업, 그리고 미래의 업무에 COVID-19가 초래하는 영향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제공한다. 원격(Remote) 책임자인 대런 머프(Darren Murph)는 “원격으로의 격변이 수백만 명의 사람들을 새로운 환경으로 유입시켰다.”면서 “원격 근무에 관심 있는 지도자라면 이번 커밋 이벤트를 활용하여 오프라인 근무가 점점 사라져가는 상황속에서도 번영하기 위한 전략적인 팁을 직원들과 공유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회의 세션 발표자

깃랩 커밋은 기술 세션, 실시간 코딩, 심층 분석, 그리고 데브섹옵스, 컨테이너, 쿠버네티스, CI/CD, 오픈 소스, 올 리모트(all-remote) 등을 다루는 사례연구를 포함한 다양한 주제로 구성됐다.

선도적인 데브옵스 기술 분야 전문가들의 세션은 다음과 같다:

  • 기조연설: “깃랩의 ” – 시드 시브랜디(Sid Sijbrandij), 깃랩(GitLab) CEO
  • 기조연설: “데브옵스 작동! 보안이 유지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 조니 클리퍼트(Joni Klippert), 스택호크(StackHawk)
  • 기조연설: “정부 규제가 엄격한 산업에서의 데브섹옵스” – 니콜라스 차일란(Nicolas Chaillan), 미국 공군(U.S. Air Force)
  • “미 육군 사이버 학교가 깃랩을 통해 ‘Courseware as Code’를 만든 방법” – 벤 앨리슨(Ben Allison), 미국 육군 사이버 학교(U.S. Army Cyber School)
  • “코드를 넘어서는 협업을 위한 깃랩” – 몰리 드블랑(Molly DeBlanc), 그놈 재단(GNOME Foundation)
  • “데브옵스 측정하기” – 네이선 하비와 디나 그레이브스 포트만(Nathen Harvey and Dina Graves Portman), 구글(Google)
  • “애저 클라우드 및 깃랩을 사용한 현실적인 데브옵스” – 아벨 왕(Abel Wang), 마이크로 소프트(Microsoft)
  • “깃랩 제품 업데이트” – 크리스티 레너빌과 애눕 다왈(Christie Lenneville and Anoop Dawar), 깃랩(GitLab)
  • “Gitting Lean: 깃랩, 그리고 애자일로의 전환” – 리사 코크렐과 조던 어퍼먼(Lisa Cockrell and Jordan Upperman), 이슈트랙(Issuetrak)
  • “MLOps: 머신 러닝을 위한 데브옵스” – 몽마유리 레이(Monmayuri Ray), 깃랩(GitLab)
  • “깃랩과 테라폼을 사용하여 금융 서비스의 클라우드 전략 수립하기” – 디에고 카미조티와 로드리고 도밍게스(Diego Camizotti and Rodrigo Domingues), 씨아이앤티(CI&T)
  • “미국 국가안보국(NSA)에서의 데브옵스 확장” – 에릭 모셔(Eric Mosher), 미국 국가안보국(NSA)
  • “지속적 배포(CD) 및 인프라 테스트: 완벽한 적합성” – 크리스 스미스(Chris Smith), 풀루미(Pulumi)
  • “클라우드 네이티브 빌드팩을 사용하여 생산 준비 컨테이너 만들기” – 안드레아스 에버스와 코라 이버클라이드(Andreas Evers and Cora Iberkleid), VM웨어(VMware)

이번 커밋-버추얼 이벤트는 전문가 패널, 데모 시연, Thought leadership 발표가 포함된 8가지의 콘텐츠 트랙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자세한 프로그램은 커밋 일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등록은 8월 25일까지 공식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할 수 있다. ▲사전 등록 페이지 바로가기

국내 깃랩 웨비나

한편 깃랩은 국내에서도 오는 26일 오후 3시부터 ‘개발·보안·운영(DevSecOps) 깃랩 단일도구로 구현하기’를 주제로 하는 무료 온라인 웨비나를 별도로 진행한다. 깃랩은 이번 웨비나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마다 각각의 툴(도구)을 따로 구입해야 했던 과거와 달리, 전 과정에서 깃랩 하나만으로도 빌드, 테스트, 그리고 멀티 클라우드 배포까지 완벽하게 수행하는 방법에 대해 발표한다. 이우상 깃랩 한국 엔터프라이즈 영업 부문 이사는 “개발 및 보안 등에서 사용하는 프로그램은 다양하다. 각 솔루션이 서로 다른 시기에 버전업을 한다고 가정한다면 호환성 문제가 생길 것이다. 게다가 클라우드 도입이 진행될수록 자동 배포와 타 클라우드로의 자유로운 이관/배포가 중요해진다.”면서 “이번 온라인 세미나는 특히 한국 개발자들이 깃랩 솔루션을 국내 환경에서 사용할 때 발생 가능한 문제점과 진행 프로세스에 관해 초점을 맞추고 내용을 구성했다.”라고 말했다.

1부에서는 ‘데브섹옵스와 깃랩’을 소개한다. 이어서 2부로 ‘깃랩 단일 도구로 빌드, 배포, 보안성 검사까지 완성하기’ 데모를 시연한다. 마지막으로 Q&A 세션에서는 실제 깃랩 이용 과정에서 유저들이 겪었던 사례들을 접수하여 추후 답변해줄 예정이다. ▲사전 등록 페이지 바로가기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깃랩, 13.0 릴리스로 업계 선도적인 데브섹옵스 플랫폼 확장

[테크수다 이창길 jjangkil@techsuda.com] 데브옵스(DevOps) 전체 라이프사이클을 단일 애플리케이션으로 구현한 깃랩(GitLab)은 기업들이 새롭고 역동적인 비즈니스 과제에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