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번개장터, 2020 브랜드 굿즈 검색 및 거래 트렌드 발표

[테크수다 이창길 jjangkil@techsuda.com] 가히 브랜드 굿즈의 향연이었다고 말할 수 있는 2020년 여름. 개인 간 거래 플랫폼에서도 리셀 열풍이 이어졌다.

취향 기반 중고 거래 플랫폼 번개장터가 지난 5월 1일부터 8월 22일까지의 거래 데이터를 바탕으로 ‘브랜드 굿즈 중고 거래 및 검색 트렌드’를 발표했다. 이번 데이터는 키워드 검색량 1,000건 이상을 기록한 브랜드 굿즈를 기준으로 집계했다. 

굿즈 대란의 원조, 스타벅스 서머 레디백 

올여름 번개장터에서 가장 거래된 단일 브랜드 굿즈는 ‘스타벅스 서머 레디백’으로 집계됐다. 매년 ‘굿즈 대란’을 선도하는 스타벅스가 지난 5월 출시한 서머 레디백의 뜨거운 인기가 번개장터에서도 계속된 것. 데이터 집계 기간 동안 ‘레디백’ 키워드 검색량은 약 25만 건이었으며 실제 거래는 약  2,500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2천회 이상 검색되고, 22건이 거래된 셈이다. 눈여겨볼 만한 점은 컬러에 따라 다른 가격대로 판매된다는 것. 그린은 평균 약 7만 1,000원, 핑크는 약 8만 3,000원으로 만원이 넘는 금액 차이를 보였으며, 특히 핑크 레디백의 경우 프로모션이 종료된 후 개당 12만 원 대에 거래되기도 했다. 이 밖에도 레디백으로 교환할 수 있는 여름 e-프리퀀시나 레디백용 스티커도 활발하게 거래되었으며, 서머 체어, 리유저블 컬러체인징 콜드컵 또한 나란히 검색량 1-3위를 차지하며 ‘굿즈 맛집’의 위엄을 증명했다.

스타벅스를 뒤이은 또 다른 굿즈 강자, 할리스커피 캠핑 굿즈 3종

할리스커피가 배우 이천희, 건축가 이세희 형제가 만든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하이브로우’와 협업을 통해 출시된 ‘라이프스타일 잇템 3종’은 키워드 검색이 많았던 굿즈 4, 6위에 오르며 스타벅스에서 시작된 굿즈 열풍을 이어갔다. 지난해 여행을 테마로 피크닉 매트 등이 포함된 ‘트레블 꿀템’ 굿즈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할리스커피는 올해 ‘캠핑’ 테마의 ‘라이프스타일 잇템 3종’을 출시하며 올 상반기 F&B 업계의 굿즈 전쟁을 더욱 가열시켰다. 

굿즈도 뉴트로 열풍, 젊은 감각의 굿즈로 재해석된 장수 브랜드

번개장터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브랜드 굿즈 TOP 10에는 출시 60년이 훌쩍 넘은 장수 브랜드들의 굿즈가 이름을 올리며 ‘뉴트로’ 트렌드를 입증했다. 50년 된 두꺼비 캐릭터를 내세워 ‘두껍상회’라는 팝업스토어를 오픈하며 ‘MZ세대 인싸템’으로 등극한 하이트진로의 두꺼비 굿즈는 스타벅스 레디백, 서머 체어의 뒤를 이어 검색량 3위를 기록했다. MZ에게는 낯선 대한제분의 ‘곰표’ 또한 이색적인  아이템으로 3,000건이 넘는 검색량을 기록하며 7위에 올랐다. 이 밖에도 롯데칠성음료가 ‘칠성사이다’ 출시 70주년을 맞이해 선보인 굿즈 세트 또한 빈티지한 디자인으로 주목을 받으며 9번째로 많이 검색한 브랜드 굿즈에 이름을 올렸다.

번개장터 관계자는 “다양한 브랜드에서 각각의 아이덴티티를 반영하거나 색다른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출시한 굿즈가 주목받으며 번개장터에서도 올 상반기 ‘굿즈 열풍’의 열기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오픈런’이라고 할 만큼  브랜드에서 조기 완판된 굿즈를 개인 간 거래 플랫폼을 통해 거래하며, 본인의 취향과 관심사가 반영된 한정판 제품에서 만족을 느끼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테크수다 Techsud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