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월 사용자수 ‘1천만’ 돌파

– 당근마켓, 지역기반 서비스 최초 월사용자수 1천만 돌파, 지역생활 커뮤니티로 국민앱 대열 합류

– 당근마켓 신드롬과 함께 1년새 3배 폭발적인 성장… ‘지역생활 커뮤니티’ 새 시대 열어

– 앱 카테고리 ‘쇼핑’ →’소셜’로 변경하며 ‘연결’에 초점 맞춘 커뮤니티 서비스 본격화

– ‘동네생활’, ‘내근처’ 신규 서비스 전국 오픈, 지역과 사람 연결하며 지역 경제 및 소통 활성화에 일조

– 생활밀착형 지역 기반 커뮤니티로 새로운 가치와 비전을 만들어 나갈 것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지역 주민간 중고 거래로 연결된 이용자가 어느 덧 1천만명입니다. 활기찬 소통으로 지역 생활 교류의 장으로 자리잡았습니다. 당근마켓은 앞으로도 건강한 지역 생태계를 조성하고 ‘연결’에 초점을 둔 서비스를 고도화하며 지역생활 커뮤니티로서 새로운 가치와 비전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김용현 당근마켓 공동대표는 월간활성이용자 1천 만명 돌파에 대한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당근마켓이 월간활성이용자(MAU) 1천만명을 돌파하며, 국내 최대 지역생활 커뮤니티 서비스로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전망이다.

당근마켓, 8월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 1000만명 돌파

당근마켓(공동대표 김용현, 김재현)은 전국 6577개 지역에서 동네 주민들을 연결하고, 이웃간 중고 거래를 비롯해 각종 소식과 정보가 오가는 신개념 지역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다. 1년새 3배 가까이 폭발적인 성장을 이룬 당근마켓은 매월 1천만명이 사용하는 명실공히 ‘국민앱’ 대열에 합류했다.

‘당’신 ‘근’처의 당근마켓이라는 친근한 슬로건과 함께 전 지역, 전 연령대 남녀노소 모두 쉽고 간편하게 사용하는 당근마켓은, 월 평균 24회, 하루 20분 가까이 사용하는 생활 밀착형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당근하세요?’ 신조어가 등장할 만큼 전국적으로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그동안 불모지에 가까웠던 지역 기반 커뮤니티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 보인 최초의 서비스로도 주목받고 있다.

당근마켓은 1천만 사용자 돌파를 기점으로 지역 내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동네생활’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 오픈하고, 동네 상권 소상공인과 주민들을 연결하는 ▲‘내근처’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이며 지역생활 커뮤니티 서비스 강화에 힘을 실었다. 또한 ▲앱 카테고리를 기존 ‘쇼핑’에서 ‘소셜’로 변경하며 ‘연결’에 초점을 둔 서비스 고도화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당근마켓, ‘동네생활’ 서비스 화면

먼저 ‘동네생활’은 같은 동네에 거주하는 이웃끼리 유용한 지역 정보 소식을 나누고,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며 따뜻한 정을 나누는 온라인 소통의 장이다. ‘동네생활’에는 크게 ‘우리동네질문’, ‘동네분실센터’ 그리고 관심사 별 게시판으로 나뉜다.

‘우리동네질문’에서는 지역생활과 관련한 다양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고, ‘분실/실종센터’ 게시판에서는 잃어버린 것을 이웃들과 함께 찾을 수 있다. 또한, 동네맛집, 강아지 등 주제별 게시판에서는 관심사가 비슷한 이웃들과 온오프라인으로 소통하며 정보를 교류할 수 있다. 앞서 수도권 지역을 시작으로 9월 전국에 확대 오픈한 ‘동네생활’은 이미 월 사용자수 230만명에 달할 정도로 대한민국 방방곡곡 이웃들을 연결하는 대표 커뮤니티 서비스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당근마켓은 지역 소상공인과 주민들을 연결하는 ‘내근처’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였다. 전국 오픈한 ‘내근처’는 인테리어, 카페, 헤어샵, 용달, 이사 등 우리동네 소상공인과 이웃들을 연결해주는 채널이다. 나에게 필요한 근처 가게 정보를 손쉽게 찾을 수 있으며, 실제 가게를 방문했던 동네 주민들의 생생한 후기, 동네 주민에게만 제공되는 각종 할인 혜택도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부동산, 구인구직, 과외/클래스 모집과 같은 지역 생활정보들도 이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당근마켓, ‘내근처’ 서비스 화면

‘내근처’는 가게를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이 직접 지역 주민에게 내 가게를 소개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당근마켓에서 간단한 ‘업체 등록하기’를 통해 동네 업체로 등록하면, 지역 주민들이 내 가게 정보를 ‘내 근처;에서 검색할 수 있다. 당근마켓은 ‘내근처’에 올라오는 다양한 동네가게 정보와 이웃간 연결이 곧 가게를 찾는 지역 주민들의 발길로 이어져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당근마켓은 ‘동네생활’과 ‘내근처’ 서비스를 필두로, 지역과 사람을 연결하는 지역생활 커뮤니티 서비스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외연을 넓혀 나갈 방침이다.

한편 당근마켓은 거주 지역 GPS 인증을 기반으로 같은 동네에 거주하는 이웃간의 연결을 돕고 소통의 장을 제공하면서 신뢰할 수 있는 지역 기반 서비스로 입지를 다져왔다. 2015년7월 판교 지역을 시작으로 2018년 1월 전국으로 서비스를 확장했으며, 2020년 9월 현재 월 이용자수 1천만명, 2000만 누적 다운로드 수를 달성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당근마켓은 중고거래를 넘어 지역과 사람을 연결하는 ‘동네생활’, ‘내근처’ 등의 서비스를 선보이며 국내 대표 지역생활 커뮤니티 서비스로 발돋움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