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2030년 목표로 ‘워터 포지티브’ 계획 발표

  • 새 지속가능성 설계 표준 기반으로 자사 캠퍼스 운영해 물 보존, 보충 늘린다
  • 실리콘밸리 캠퍼스에 통합 물 관리 시스템 적용매년 430만 갤런 물 절약 기대
  • 애저 현실 인지 엔진 등 클라우드 기술로 파트너사와 함께 물 부족 해결에 앞장

마이크로소프트가 소비하는 물의 양 보다 더 많은 물을 보충하기 위한 ‘워터 포지티브(Water Positive)’ 실현 계획을 발표했다.

지구 표면의 70%가 물에 덮여있으나 그 중 97%는 식용으로 적합치 않다. 인류 문명이 확장하면서 사용할 수 있는 담수의 공급은 매년 4조 3천억 입방미터(cubic meters) 비율로 고갈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러한 물 부족 사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먼저 자사가 사용하는 물의 사용량을 줄이고, 물 재활용 시스템을 통해 재생수를 보급하는 2가지 계획을 발표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마이크로소프트 실리콘밸리 캠퍼스 전경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의 지속가능성 설계 표준을 정하고, 지속적인 투자를 기반으로 전 세계에 위치한 캠퍼스 운영 전반에 걸쳐 물 사용 감소와 보충을 진전시켜 2030년까지 자사 캠퍼스 운영에 사용되는 물의 양을 줄이고, 물 재활용 시스템을 통해 재생수를 보급할 방침이다.

올해 말 문을 여는 실리콘밸리 캠퍼스는 빗물 수집 시스템과 폐기물 처리 공장을 갖추고 있어, 모든 잡용수는 재활용 자원에서만 나온다. 이러한 통합 물관리 시스템으로 빗물과 폐수가 관리 및 재활용돼 매년 430만 갤런의 물을 절약할 수 있다. 미국 워싱턴주 퓨젯사운드(Puget Sound)의 본사 재건축 공사에서도 모든 신축 오피스 빌딩이 일부 특정 용도로 빗물을 재사용해 580만 갤런 이상의 물 사용량을 줄일 예정이다.

이스라엘 헤르츨리야(Herzliya)에 위치한 캠퍼스는 효율적인 배관 설비를 구축해 물 보존 양을 약 35% 늘리도록 했다. 에어컨에서 배출된 모든 물은 식물에 재사용해 물 사용량을 줄일 계획이다. 신규 건설 중인 인도 하이데라바드(Hyderabad) 캠퍼스 역시 조경, 플러싱(flushing), 냉각탑 등에 재활용 폐수를 사용할 예정이다.

2021년 오픈 예정인 미국 애리조나에 위치한 신규 데이터센터는 화씨 85도 이하의 열에는 물 대신 외부 공기를 사용하는 단열 냉각 시스템을 사용해 반년 이상 냉각에 물을 전혀 사용하지 않을 예정이다. 그 이상의 온도는 다른 수계 냉각 시스템에 비해 물을 최대 90% 적게 소모하는 증발식 냉각 시스템을 사용한다. 또 기존 전기 발전 대신 태양광 공급을 위해 태양광업체 퍼스트 솔라(First Solar)와 제휴해 연간 3억5천만 리터 이상의 물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현재 물 보존을 위해 사용되고 있는 기술들도 공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러한 기술을 통해 물 관련 데이터를 디지털화하고 파트너들과 함께 수자원 보충 투자를 최적화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애저(Azure) ‘현실 인지 엔진(Perception Reality Engine)’은 강수량, 지표수 양, 식물 성장 등의 데이터로 지역의 물 공급 상황을 파악, 위험 지역을 식별해 물 부족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도록 지원한다. ‘애저 IoT 중앙 정부 앱 템플릿(Azure IoT Central Government App Templates)’은 실시간 원격 수질 및 물 소비량 모니터링으로 고객이 기후 변화에 따른 물 관련 위험을 이해하도록 돕는다.

이러한 기술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는 물, 위생, 에너지 솔루션 기업 이콜랩(Ecolab)의 효율적인 물 사용 계획 도출,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전문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Schneider Electric)의 담수 및 폐수 관리, 펌프 전문회사 그런포스(Grundfos)의 담수 공급 과정에서의 에너지 절약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도 담수 보충 봉사에 자사 직원들을 초청하거나 카길(Cargill), 갭(Gap Inc.) 등과 함께 설립한 물 복원 연합(Water Resilience Coalition)을 통해 유역을 찾아내고 발전시키는 등 전 세계적인 물 부족난을 막기 위해 전방위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브래드 스미스 최고법률책임자(CLO)는 “탄소 배출 마이너스 등과 같은 계획과 마찬가지로, 이번 다짐이 단순히 우리의 목표로 끝나지 않고 기술을 통해 고객들 또한 이 뜻을 함께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히며 향후 마이크로소프트의 물 보존 지원을 약속했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북 3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북 3’ 사전 예약 실시

7월 27일 국내 출시 앞두고 온∙오프라인 매장 사전 예약 실시 … 선착순 푸짐한 사은품 증정50% 성능 향상, 최대 17.5시간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