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5, 화요일

홈술 시대, 인기 안주류는?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홈술 시대에 인기 안주류는 무엇일까. 혼술을 넘어 홈술 시대다. 

1등 장보기 앱 마켓컬리가 전통주 판매를 시작한 2021년 12월 6일부터 2022년 1월 6일까지 약 한 달간 전통주 구매 고객의 장바구니를 분석한 결과 안주류로 ‘춘천 국물 닭갈비 떡볶이’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마켓컬리에서 전통주를 구매한 고객들이 장바구니에 가장 많이 담은 상품군은 간편식이었다. 전통주를 구매한 고객들의 간편식 매출 비중은 11.4%로 가장 높았다. 그 중에서 ‘춘천 국물 닭갈비 떡볶이’가 가장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매콤한 맛의 닭갈비에 떡볶이가 더해져 넉넉하게 즐길 수 있는데다 원하는 사리를 넣어서 먹거나 남은 양념에 밥을 볶아 먹어도 좋아 인기가 높았다. 다음으로는 ‘이연복의 목란 짬뽕’이 안주로 많이 판매됐다. 마켓컬리는 간편한 식사와 함께 안주로도 활용할 수 있어 높은 판매량을 보인 것으로 분석했다.

전통주를 한식이 아닌 이색 메뉴와 곁들여 먹는 사람들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존쿡 델리미트의 바비큐 백립’은 전통주 구매고객 매출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 외에 ‘최현석의 쵸이닷 가리비 바질 페스토 파스타’, ‘존쿡 델리미트의 슈바인 학센’이 상위권에 오르며 전통주 안주로 인기를 끌었다. ‘kim’s Butcher의 미국산 초이스 살치살 스테이크’, ‘델리치오의 와규 함박 스테이크’ 등 고기류와 전통주를 즐기는 고객들도 많았다.

전통주를 구매한 고객은 수산물도 많이 구매했다. 상품군으로 봤을 때 간편식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수산물은 매출 비중 8%를 보였다. 전체 구매 고객의 매출 1위는 간편식, 2위는 반찬, 3위 과일/견과 순으로 나타난 것과 다른 양상이다.

수산물 중 인기가 높았던 상품은 ‘홍대주꾸미의 주꾸미볶음’이었다. 주꾸미의 매콤한 양념이 막걸리와 잘 어울리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보인다. 탕이나 회, 죽, 무침 등으로 활용하기 좋은 ‘삼삼물산의 통영굴’과 맑은 증류주와 곁들이면 좋은 ‘오로라 생연어’, 제철을 맞은 과메기 야채 세트도 안주류로 고객이 많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컬리는 지난 12월부터 막걸리, 약주, 증류주, 과실주 등 전통주 총 24종을 판매하며 함께 곁들이면 좋을 안주를 추천하고 있다. 현재 가장 인기 있는 전통주는 ‘느린마을 막걸리’로 ‘어게인 리프레쉬의 리코타 샐러드’와 ‘최현석의 쵸이닷 트러플 크림 라비올리’를 안주로 제안한다.

매실의 풍부한 향을 담은 깔끔한 맛으로 유명해 판매량 2위에 오른 전통주 ‘서울의 밤’은 생선이나 해산물 요리와 곁들이면 좋은 술이다. 3위는 제주산 쌀과 감귤 진피를 함께 넣어 발효한 ‘제주샘 니모메’가 차지했다. 냉동삼겹살이나 새꼬막 양념무침 등 한식 메뉴와도 잘 어울려 반주로 즐긴다는 고객 후기가 많았다. [테크수다 Techsuda]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마켓컬리, 캠핑 관련 상품 판매량 전년 대비 150% 증가

캠핑을 본격적으로 즐기는 3월부터 9월까지 캠핑 관련 상품 판매량,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50% 증가캠핑용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