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ECH / Mobile / 지란지교, ‘학부모, 자녀 스마트폰 SNS 중독 걱정‘

지란지교, ‘학부모, 자녀 스마트폰 SNS 중독 걱정‘

부모들이 가장 많이 차단한 ‘앱’은 아이러니하게도 카카오톡이었다.

자녀보호솔루션 엑스키퍼 (http://www.xkeeper.com) 개발기업인 지란지교소프트가 30일 발간한 ‘2013년 3분기 청소년 PC, 스마트폰 이용실태보고서’ 에 따르면 지난 2013년 6월부터 8월까지 ‘가장 많이 차단된 앱’ 은 스마트폰 메신저앱인 ‘카카오톡’ 으로 총 1만 3603회가 차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들이 자녀의 지나친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중독을 우려해 유해앱으로 분류되지 않는 앱을 직접 유해앱으로 지정해 차단했기 때문이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8월까지의 일 평균 사용시간은 전 분기(2013년 3월에서 5월) 대비 PC 11분, 스마트폰 22분이 증가했으며, 차단된 유해물의 총 합계는 PC 237만 6530건, 스마트폰 14만 4449건으로 전 분기 대비 각각 42.57% 와 47.32%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PC와 스마트폰의 일 평균 사용시간과 유해물 차단 수가 증가한 것은 자녀들의 여름방학이 맞물려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기간 내 PC의 유해물 차단 현황을 살펴보면 유해사이트 및 유해UCC, 유해검색어 차단 수는 전 분기 대비 각각 47.73%, 68.59%, 9.73% 증가한 반면, 유해동영상과 유해프로그램 차단 수는 17.90% 와 27.75%씩 감소했고 차단된 유해프로그램은 게임과 엑스키퍼 서비스를 무력화 시키기 위한 프로그램 순으로 많았다.

스마트폰의 경우 유해사이트와 유해앱 차단 수가 전 분기 대비 각각 45.23% 와 52%씩 증가했고 유해동영상 차단 수는 59.43% 감소했다.

유해앱의 경우 카카오톡, 구글 플레이스토어, 카카오스토리, 인터넷 등의 순서로 많은 차단이 이루어져 실제 학부모들이 일상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앱으로 인한 중독을 걱정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PC와 스마트폰의 유해동영상 차단 수가 모두 감소한 것은, 유해동영상을 다운로드 받아 보는 방법보다 사이트와 UCC를 통해 빠르게 접근하려는 시도가 더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추가로 이번 3분기에 가장 많이 차단이 이루어진 유해사이트 중 일부는 단속을 피해 IP형태로 공유되었다가 사라지기도 했고 UCC나 ‘1.mp4’ 처럼 음란물로 알아볼 수 없는 이름으로 변경해서 실행하려다 차단된 사례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지란지교소프트 키퍼사업부 김기연 부장은 “유해물로 분류되지 않는 앱이나 프로그램도 악용되거나 자녀가 지나치게 사용하는 경우, 자칫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학부모들이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며 “앞으로도 지능적으로 유포되는 유해물로부터 자녀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기울여나갈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추천 기사

도라이브@CEO : 지란지교 청년 오치영이 청춘들에게

지란지교 ChiYoung Oh 오치영 대표입니다. http://jiran.com/ 대학생 때 창업한 회사가 벌써 20년이 지났습니다. 초대를 위해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