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pot News / “면접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는?”

“면접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는?”

“면접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는?” 면접에서 만난 경쟁자 덕분에 자신이 돋보이는 경우도 있지만 반대로 들러리로 전락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이 면접에서 만나고 싶지 않은 경쟁자는 누구일까?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신입 구직자 690명을 대상으로 ‘면접 현장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경쟁자 유형’을 설문한 결과, ‘명문대 출신, 화려한 외국어 실력 등을 갖춘 엄친아 유형’이 28.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입만 열면 사람들을 집중하게 만드는 말발의 귀재 유형’(22%)이 2위, ‘딱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먼저 해버리는 인터셉트 유형’(17.1%)이 3위에 올랐다.

계속해서 ‘공통질문, 토론 면접 등에서 나에게 시비 거는 딴죽 유형’(6.4%), ‘뛰어난 외모로 눈길을 사로잡는 훈남훈녀 유형’(6.1%), ‘아부성 발언으로 좋은 평가를 받는 내시 유형’(5.9%), ‘장기자랑, 자기PR 등 끼가 넘치는 연예인 유형’(5.1%)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피하고 싶은 이유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엄친아, 말발의 귀재, 훈남훈녀, 연예인 유형은 ‘나를 초라하게 만들어서’(각각 56.9%, 40.1%, 42.9%, 28.6%)를, 인터셉트, 딴죽 유형은 ‘할 말이 없게 만들어서’(각각 74.6%, 29.6%)를, 내시 유형은 ‘객관적 평가를 방해해서’(43.9%)를 각각 가장 많이 선택해 차이를 보였다.

실제로 10명 중 4명(44.1%)은 피하고 싶은 경쟁자를 만난 적이 있었으며, 이로 인해 ‘주눅이 들어서 답변을 제대로 못했다’(25.7%), ‘그쪽으로 관심이 가서 질문을 못 받았다’(24.7%), ‘준비한 것과 다른 답변을 하게 됐다’(16.8%), ‘스펙, 능력을 평가절하 당했다’(16.1%) 등의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다른 지원자를 너무 의식하다 보면 오히려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할 수 있다. 자신이 최고라는 생각으로 스스로에게 자신감을 북돋워 주는 것이 면접에서 당황하지 않고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는 비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 기사

“중견‧중소기업 하반기 채용, 9월에 집중!”

취업 준비생이나 경력직들은 9월에 두 분을 부릅떠야 할 것으로 보인다. 중견‧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올 하반기에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