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5, 일요일

[Cloud] 오라클, AT&T와 클라우드 협력 신규 5년 연장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오라클이 글로벌 통신회사인 AT&T와의 전략적 협력을 새롭게 5년 연장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AT&T는 오라클 클라우드에서 운영되는 데이터베이스와 애플리케이션 워크로드를 위한 신규 기능과 성능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존 서머스(Jon Summers) AT&T 정보기술부문 수석 부사장은 “클라우드 전환은 AT&T 비즈니스의 핵심 이니셔티브라 할 수 있다. 지난 몇 년간 어느 때보다도 어려웠던 기술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오라클과 긴밀히 협력했으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향후 5년 더 협력관계를 이어갈 수 있게 되어 매우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신규 협력을 통해 AT&T는 오라클 퓨전 클라우드 ERP(전사적 자원 관리)와 오라클 퓨전 고객 경험(CX)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를 등을 포함, 다음과 같은 오라클의 클라우드 서비스 및 혜택을 활용하게 될 계획이다:

  • 오라클 클라우드 ERP: 재정 및 공급망 부문 혁신의 일환으로 수작업으로 진행되던 업무 감소.
  • 오라클 클라우드 CX: 오라클의 다양한 포트폴리오에 대한 접근을 통해 오라클 클라우드 고객경험(CX)과 같은 프로그램 활용 확대. 전반적인 고객경험 향상을 위해 더욱 개인화된 콘텐츠를 이용한 고객소통 가능.
  • OCI 서비스: AT&T의 IT 환경 현대화 및 데이터센터 통합 지원.
  • 향후 AT&T는 오라클의 차세대 클라우드 솔루션 및 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X9M(Exadata Cloud@Customer X9M)도 도입을 위한 인증 진행 예정.

조나단 티코친스키(Jonathan Tikochinsky) 오라클 글로벌 전략 고객 부문 총괄 부사장은 “AT&T는 사람과 비즈니스를 연결해주기 위해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협력을 연장하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AT&T는 OCI와 오라클 퓨전 애플리케이션의 활용을 통해 전 세계로 사업을 더욱 확장하고 진화하는 통신 시장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테크수다 Techsuda]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현 ’13억원이면 OK’…오라클, 전용 리전 진입 가격 1/6로 대폭 인하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많은 기업들은 자체 구축한 데이터센터 내부에서 독립된 애플리케이션과 워크로드를 구축하고 운영하고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