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4, 일요일
조규곤 파수 대표는 fdi 서밋 2022를 마련하고 IT 동향과 자사 전략을 소개했다

파수, ‘FDI 서밋 2022’ 통해 핵심 IT 이슈와 미래 전략 제시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파수(이하 파수, 대표 조규곤)가 3일 오전 ‘FDI 서밋 2022(Fasoo Digital Intelligence Summit 2022)’를 개최,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핵심 IT 이슈와 데이터 보안 전략을 공유했다.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3년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대형 금융기관 및 대기업, 공기관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CIO 및 CISO 60여 명이 함께 했다. 파수의 조규곤 대표와 고동현 상무가 연사로 나섰으며, 미래를 주도할 IT 트렌드와 멀티클라우드 시대를 위한 데이터 보안 전략이 소개됐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격변하는 국제 정세와 경영 환경, 기술 발전과 사이버 위협 증가 등으로 급변하는 엔터프라이즈 IT의 현황과 전망을 이번 행사에서 전달하고자 했다”며, “파수는 고객들이 IT 이슈와 미래로의 흐름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민첩하게 대응,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든든한 파트너로서의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현동 파수 상무가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파수는 먼저 최근 미국 현지의 글로벌 IT전문 리서치 기관들과의 교류를 통해 획득한 인사이트 기반의 최신 글로벌 IT 동향 및 전망을 발표했다. 파수는 내년을 주도할 핵심 5대 키워드로 클라우드, AI, 사이버보안, 메타버스, 워크플레이스를 선정하고, 각각의 현황과 변화 방향, 관련 주요 이슈를 짚었다.

본격적인 멀티클라우드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구체적인 데이터 보안 전략도 제시했다. 파수는 멀티클라우드 확산에 따라 클라우드의 데이터 또한 보안 리스크가 높아졌다고 지적하고, 일관된 데이터 보안 정책이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멀티클라우드에서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세부 방안으로 ▲클라우드 보안성 검토 프로세스 정립 ▲클라우드로 전송시 암호화 유지 ▲클라우드내 파일 사용시 암호화 유지 ▲데이터 유통 흐름 추적 ▲추적 현황을 직관적으로 파악 가능한 가시성 확보를 꼽았다.

파수는 이 외에도 제로트러스트 보안을 위한 데이터 보안 플랫폼과 차세대 DRM 방향성도 공유했다. 파수의 데이터 보안 플랫폼은 제로트러스트 보안 전략에 따라 도입 솔루션 수도 증가하는 상황에서 다양한 데이터 관리 솔루션이 서로 연동돼 고유의 식별 코드, 일관된 정책, 연계된 로그로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개념이다. 내년에 선보일 차세대 ‘파수 엔터프라이즈 디알엠(Fasoo Enterprise DRM, FED)’의 개발 방향성도 일부 공개했다. 파수의 차세대 FED는 데이터 및 정책의 백업과 복원, 파일 이력 추적 세분화, 클라우드 호환성 강화 등으로 새롭게 선 뵐 예정이다.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2022년 의료· 법률· IT 분야 전문 인력 AI가 대체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인공지능(AI)로 인해 고용 형태가 급격히 바뀐다. 시장 조사 업체인 가트너(Gartner Inc.)에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