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7, 금요일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 태피툰, 누적회원 수 700만명 돌파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콘텐츠퍼스트(대표: 방선영)는 글로벌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 태피툰(Tappytoon)이 누적회원 수 700만 명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방선영 태피툰 CEO는 “유료 플랫폼인 태피툰은 글로벌 웹툰 시장에 초기 진출해 순수 K웹툰으로 유료 모델 구축에 성공했으며, 이용자의 대부분이 K콘텐츠 주 소비층인 1834세로 충성도가 높다”라며, “그동안 축적한 글로벌 웹툰 구독자 공략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체 IP 제작을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높이고 수익성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태피툰은 2016년 8월 공식 론칭한 글로벌 웹툰 플랫폼의 선발 주자로, 한국의 인기 웹툰·웹소설을 다양한 언어로 전 세계 독자들에게 선보이며 K웹툰의 글로벌 진출과 시장 확장에 앞장섰다. 출시 2년 만에 북미, 유럽 만화 앱 매출 1위를 달성하는 등 북미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했다. 태피툰의 누적회원 수는 2019년 200만명에서 3년 만에 700만명으로 급성장 중이며, 전체 이용자 중 94%가 K콘텐츠 소비를 견인하는 1834세다.

태피툰은 100% 한국 웹툰·웹소설만 서비스하는 콘텐츠 차별화를 통해 글로벌 MZ세대 공략에 성공했다. 네이버웹툰, 카카오페이지, 레진코믹스, 디앤씨미디어, 미스터블루 등 국내 대표 콘텐츠 플랫폼·제작사의 다양한 인기작을 영어로 선점 공개해 K웹툰 마니아들이 유입을 늘리고, 연 평균 200% 이상 매출 증가를 달성했다. 특히 글로벌 슈퍼 IP로 자리 잡은 <나 혼자만 레벨업>은 누적 조회수 1,500만 회 이상을 기록했으며 로맨스 판타지 <빛과 그림자>, <황제의 외동딸>, <허니 블러드>도 큰 인기를 끌었다.

태피툰은 글로벌 마니아층이 두터운 ▲로맨스 판타지를 중심으로 액션, BL, 무협 등 다양한 장르의 인기작 라인업 ▲원작 의도를 살린 섬세한 번역 ▲장르별 큐레이션, 관련 검색 키워드 기능을 강화한 UI·UX 등 차별화된 서비스로 이용자의 충성도가 높다. 지난 10월 기준 유료 이용자 재구매율은 70.2%를 달성했다. 월평균 2,500여 개 에피소드와 30여 개 신작을 공개하고 있는 태피툰은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로 서비스 중이며 지원 언어는 유럽권을 중심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태피툰은 앞으로 축적된 사용자 데이터를 바탕으로 글로벌 독자를 겨냥한 IP 개발을 본격화해 유통 플랫폼을 넘어 콘텐츠 제작사로서 입지를 넓히고 플랫폼 팬덤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어 앞서 올 초, 국내 탑티어 웹툰 제작사 씨엔씨 레볼루션, 마루 코믹스를 투자·인수했으며, 나 혼자만 레벌업 제작사 레드아이스 스튜디오와 여성향 웹툰 제작사를 합작법인으로 설립했다. 이 외에도 자체 웹툰·웹소설 스튜디오인 태피툰 스튜디오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착수했다. 태피툰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로맨스 판타지 웹툰 <아슈타르테>, <정부는 도망친다>는 태피툰뿐만 아니라 네이버웹툰, 리디에 공개돼 플랫폼 인기순 상위권을 유지하며 국내외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KT-CJ ENM, 국내 미디어 선도기업 간 동맹···K-콘텐츠 성장 이끈다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미디어 플랫폼 선도 기업인 KT와의 협력은 CJ ENM이 글로벌 토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나아가는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