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7, 금요일
[사진설명] 딥노이드의 AI교육사업본부는 지난해 병의료기관 및 공공기관, 국공립대까지 4,000명 이상 AI교육을 진행했으며 최근에는 자동차, 반도체, 디스플레이등 제조업등 실무중심의 AI교육사업을 확대해 나가며 제20회 대한민국 교육박람회에 참가한다.

딥노이드, 교육박람회 AI교육과정 ‘딥에듀’ 공개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인공지능(AI) 플랫폼 전문기업 딥노이드(대표이사 최우식, www.deepnoid.com)가 ‘제20회 대한민국 교육박람회(The 20th Korea Educational Technology & Contents Fair, 이하 교육박람회)에 참가해 IT지식이 전혀 없어도 누구나 AI전문가가 될 수 있는 노코드 플랫폼 ‘딥파이(DEEP:PHI)와 이를 활용한 AI교육과정‘딥에듀(DEEP:EDU)를 관객들에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최우식 딥노이드 대표이사는 ” 기업이 영속하기 위해서는 미래 먹거리 산업분야의 인재투자가 중요하지만 현실은 전문 인재확보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누구나 AI를 활용해 실무에 적용할 수 있는 노코드 플랫폼과 체계적인 AI교육과정을 지속 고도화시켜 산업 현장에 AI활용 전문가가 늘어날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과 좋은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딥노이드 AI교육사업은 지난해 병의료기관 및 공공기관, 국공립대까지 4,000명 이상 AI교육을 진행했으며 최근에는 자동차, 반도체, 디스플레이등 제조업 및 특성화고까지 교육사업을 확대해 나가며 공교육분야 최고의 정부인증 전시회인 ‘대한민국 교육박람회’에 참가한다.

딥노이드의 AI교육사업 ‘딥에듀’의 목표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소수 전문가만 활용하던 한계를 넘어 AI에 관심있는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노코드 플랫폼 ‘딥파이’를 활용한 실무중심의 AI교육과정을 체계적으로 제공해 AI혁신인재를 양성하는 것이다. 

‘딥에듀’의 특징은 AI의 명확한 개념부터 다양한 활용사례 위주 교육과 코딩이 아닌 AI교육에 집중해 사용자 분야에 맞춘 교안, 실습데이터, 실습프로젝트를 제공한다. 또한 스스로 문제해결이 가능한 AI활용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문교육과정을 제공한다. 또한 노코드 플랫폼 딥파이를 통해 클라우드서비스로 최적의 교육 실습 환경을 제공한다. 

‘딥파이’는 코딩을 전혀 몰라도 파워포인트나 포토샵처럼 마우스 클릭만으로 사용자가 데이터만 업로드하면 각각의 모듈화된 파이프라인을 통해 데이터 전처리, 인공지능 학습등 모듈화된 블록을 조합하는 것 만으로도 AI모델구축 및 앱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 특히 다른 노코드 플랫폼과 차별화된 코드변환, 이미지 전처리, 고성능 신경망 모듈, 최신 알고리즘등을 딥러닝과 클라우드기반의 개발 환경을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딥파이를 통한 AI연구는 지난해 상반기 4,770건에서 하반기(22년말)기준 15,248건으로 3배이상 급증했으며 이미지 프로세싱 모듈도 440건에서 542건, 신경망 모듈도 540건에서 662건으로 증가했으며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어 데이터셋도 790건에서 2,576건으로 3배이상 증가했다. 

딥에듀와 딥파이 사용자가 급증한 요인은 기업 및 기관에서 전례 없는 속도로 디지털전환(DX)이 가속화 되고 있으나 BBC(배터리ㆍ바이오ㆍ반도체) 분야 개발자 채용은 갈수록 어려워지면서 현실적 대안으로 노코드 플랫폼과 이를 활용한 AI전문가 양성에 적극 투자하고 있기때문이다. 

딥노이드 관계자는“워드가 쉽다고 누구나 소설을 쓸 수 있는 것은 아니기에, 앞으로는 체계적인AI교육을 받아 자신의 업무에 활용하고 스스로 문제해결을 하는 AI혁신인재와 AI를 잘 모르고 업무에 사용하는 사람으로 구분될 수 있다”며 실무중심의 AI교육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 국가인재양성기본법 제정을 추진한다. 교육부는 국가 인재 양성 기본 계획 수립과 인재 양성 정책에 대한 성과분석 및 지원 근거를 담는 방향으로 준비중에 있다. 2026년까지 100만 디지털 인재를 양성하고 데이터 기반 인재 양성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어 딥노이드의 AI플랫폼과 AI교육과정은 국공립대와 특성화고, 공공기관을 넘어 4차산업시대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오픈AI 서비스 출시…챗GPT 기능도 곧 추가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드디어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해야할까?  마이크로소프트가 비영리 인공지능(AI) 연구기관 오픈AI(OpenAI)와의 지속적인 파트너십과 AI 민주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애저 오픈AI 서비스(Azure OpenAI Service)’를 공식 출시했다. GPT-3.5, 코덱스, 달리2 등 가장 진보한 AI 모델 애저서 활용 가능…자체 가드레일로 책임 있게 운영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