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3, 금요일

몰로코, 초대 머신러닝 총괄로 구글 출신 탈 샤케드 영입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몰로코가 인공지능(AI) 분야에 대한 투자를 단행했다. 최고 인재를 영입한 것.

퍼포먼스 마케터를 위한 머신러닝 및 그로스(growth) 솔루션 분야의 선두를 달리는 몰로코(Moloco, 대표 안익진)가 탈 샤케드(Tal Shaked)를 초대 머신러닝 총괄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구글(Google),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 등에서 약 20여년의 머신러닝 솔루션 구축 경험을 갖춘 샤케드 총괄은 몰로코의 머신러닝 혁신 및 투자를 이끌게 된다.

샤케드 총괄은 “머신러닝이 지난 20년간 구글에서 제품에 통합한 기술 중 가장 혁신적이라는 생각은 2021년 구글에서 스노우플레이크로 합류한 후 더욱 명확해졌다. 스노우플레이크에서의 시간은 수천 명의 스노우플레이크 고객의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보고, 수백 개의 머신러닝과 AI 기업을 만날 기회가 되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서 “머신러닝의 가치를 활용하는 비즈니스에 대한 기대가 크다. 몰로코는 고객이 직면한 중요한 문제 해결을 위해 분야별 비즈니스 로직과 자동화된 의사결정을 결합한 머신러닝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는 비전과 역량 모두를 갖춘 독보적인 기업이다. 안 대표와 팀원들이 구축해온 머신러닝 엔진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합류 소감을 밝혔다.

샤케드 총괄의 이번 행보는 몰로코 안익진 대표와의 재회로 이어진다. 안 대표와 샤케드 총괄의 인연은 2009년 두사람이 각각 유튜브, 구글에서 근무할 당시 시작되었다. 안 대표는 유튜브 팀에서 샤케드가 2007년 공동 설립한 머신러닝 플랫폼 시빌(Sibyl)의 적용에 처음으로 성공한 바 있다. 

이는 시빌이 유튜브(YouTube), 지메일(Gmail), 안드로이드(Android), 검색, 광고 등 구글 제품군 전반에서 가치를 창출하며, 2015년 구글에서 가장 활용도 높은 머신러닝 시스템으로 거듭나는 데 초석이 되었다.

이후 샤케드 총괄은 수백 개의 제품 사용 사례에 머신러닝 기능을 접목하는 팀을 구축하고 텐서플로 익스텐디드(TenserFlow Extended, TFX) 등 구글의 가장 인지도 높은 머신러닝 플랫폼을 개발했다. 뿐만 아니라 구글 애즈(Google Ads)에서 타겟팅, 비딩, 그리고 크리에이티브 자동화를 통해 광고주 가치 향상을 지원하는 팀을 총괄하기도 했다.

몰로코 안익진 대표는 “함께 유튜브를 혁신했던, 그리고 구글과 스노우플레이크에 큰 영향을 미친 샤케드와 재회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 “샤케드가 몰로코에서 머신러닝 총괄로서 몰로코 고유의 강력한 머신러닝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샤케드는 스노우플레이크에서 머신러닝 아키텍트로 근무하며 전반적인 머신러닝 비전 수립, 전략 도출 및 실행, 에코시스템 전반의 머신러닝 파트너 및 고객과의 소통을 담당해왔다.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네이버·NHN, AI 파고에 맞손···공동 사업 협력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생성형 AI 시장을 놓고 거대 두 회사가 모처럼 손을 잡았다. 네이버클라우드(대표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