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 토요일

[MWC 2023] 화웨이, 지능형 세상을 향한 적극적인 움직임 촉구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리 펑(Li Peng) 화웨이 캐리어 비즈니스그룹 사장은27(현지시간열린 화웨이의 MWC 바르셀로나 2023 포럼에서 5G가 지능형 세상을 개척하는 방법과 이 과정에서 핵심 이정표가 될 5.5G로의 도약에 대해 연설했다

그는 “초광대역친환경 및 지능형 세상을 향해 더 빠르게 나아가기 위해서는 업계의 협력이 필요하다. 화웨이의 가이드 비즈니스 청사진이 중요한 성과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직장, 가정, 개인 생활에서 디지털 및 지능형 전환의 영향이 두드러지면서 물리적 세계와 디지털 세계 간의 거리는 점차 가까워지고 있다. 그리고 많은 이동통신사(이하 이통사)는 고품질의 경험과 높은 생산성에 대한 수요 증가에 대응하며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을 발전시키고 있다.

성공적인 5G 발전의 핵심인 커넥티비티+

2022년 말까지 230여 개 이상의 5G 네트워크가 상용화되어 10억 명의 5G 사용자와 수많은 5G 디바이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ICT 산업의 급속한 발전을 주도했다. 이통사는 소비자 시장에서 ‘커넥티비티+(Connectivity+)’를 확대하기 위해 혁신을 거듭하고 있다.

5G의 기능이 지속적으로 향상됨에 따라 유럽, 아시아 태평양, 중동 지역의 주요 이통사들은 다양한 종류의 디지털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일부 이통사는 현지 OTT 서비스에 연결성을 융합해 성공을 거두었으며, 소셜미디어와 같은 디지털 서비스와 연결성을 통합해 원스톱 디지털 서비스 제공업체로 거듭나기도 했다.

5G 및 광케이블 보급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가정용 시장에서도 이통사는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통사는 더 나은 경험, 보다 나은 서비스, 더욱 효율적인 O&M를 위해 ‘커넥티비티+’를 확대하는 추세다. 실제로 5G FWA 및 10G PON과 같은 프리미엄 가정용 광대역 서비스가 예상보다 빠르게 확장되면서 유럽과 중동을 포함한 현지 이통사들은 ARPU를 기존 30%에서 60%까지 높일 수 있게 됐다.

5G, AI, 클라우드 컴퓨팅 등 일반적인 목적으로 사용되는 기술은 산업 디지털화를 주도하고 새로운 전략적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기업 고객은 더 많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필요로 하며, 이통사는 ‘커넥티비티+’를 강화해야 한다. 일례로 중국의 한 이통사는 연결성을 클라우드, AI, 보안, 플랫폼 서비스와 결합해 새로운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지난해 산업 디지털화를 통해 매출을 20% 이상 성장시켰다.

앞으로 이통사는 더욱 확실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네트워크 기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한층 개방적인 ‘커넥티비티+’를 추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화웨이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주도하는 글로벌 이동통신사 API 연합인 ‘카마라(CAMARA)’ 프로젝트에 참여해, 이통사가 네트워크를 서비스 지원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더 나은 고객 경험으로 수익을 창출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초광대역, 친환경 및 지능형 세상을 향한 움직임

미래의 지능형 세상은 물리적 세상과 통합되고, 맞춤형 엔터테인먼트, 업무, 산업용 생산을 포함한 모든 것이 지능적으로 연결될 전망이다. 이는 네트워크가 유비쿼터스 Gbps에서 유비쿼터스 10Gbps로 진화하고, 연결성과 센싱이 통합돼야 하며, ICT 산업은 에너지 소비에서 에너지 효율로 초점을 전환해야 함을 의미한다.

5G에서 5.5G로의 진화는 이처럼 증가하는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는 업계 파트너와 협력해 ▲ 혁신적인 무선, 광학 및 IP기술을 통한 유비쿼터스 10Gbps 경험을 제공하고 ▲차량과 도로 간 협업 및 환경 모니터링과 같은 사례를 발굴해 센싱과 통신을 통합하며 ▲통합적인 에너지 효율 지표 시스템을 구축해 친환경 산업 발전을 촉진할 준비를 마쳤다.

2022년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은 네트워크 에너지 사용량을 측정할 수 있는 ‘탄소 데이터 및 에너지 밀도(NCIe)’ 표준을 제정했다. 중국과 유럽의 선도적인 이통사들은 라이브 네트워크에서 새로운 다차원 에너지 효율성 지표를 검증했으며, 에너지 효율성을 20%에서 50%까지 개선했다.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추천 기사

장성우 한국오라클 전무, “기업 내 생성형 AI 구축과 서비스도 모던 데이터 플랫폼이 지원”

[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techsuda.com] “오라클은 데이터베이스 회사답게 가장 코어에서 생성형 AI 환경을 마련하려는 고객들의 고민을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