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pot News / 직장 내 최고 생존전략 1위는?

직장 내 최고 생존전략 1위는?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705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에서 처세 등 생존술 필요 여부’를 설문한 결과, 무려 95.2%가 ‘필요하다’라고 답했다.

이들이 꼽은 최고의 생존전략 1위는 ‘스스로 몸을 낮추고 겸손하게 행동한다’(24.1%)가 차지했다.
뒤이어 ‘자기계발을 멈추지 않는다’(15.2%), ‘인사 잘하기 등 기본을 지킨다’(12.8%), ‘적도 친구도 없다는 오픈마인드를 갖는다’(10.7%), ‘튀지 않고 항상 중간을 유지한다’(8.5%), ‘직장 내 대세인 사람과 친해진다’(5.1%), ‘힘든 일도 끝까지 참아낸다’(4.9%), ‘남에게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다’(4.5%), ‘부정적인 감정을 내색하지 않는다’(4%), ‘회식, 모임 등에 빠지지 않고 참여한다’(3.3%) 등의 순이었다.

생존술이 필요한 이유로는 ‘업무 능력만으로는 인정받기 어려워서’(56.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47.8%), ‘근무가 쉽고 편해질 수 있어서’(38%), ‘비용, 시간 대비 큰 효과를 볼 수 있어서’(27.7%), ‘능력 이상의 대우를 받을 수 있어서’(26.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본인의 생존술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57.3%)이 ‘보통 수준’, 38%는 ‘부족한 수준’이라고 답했고, ‘뛰어난 수준’이라는 응답은 4.7%에 불과했다.

본인의 처세능력이 부족하다는 응답자들은 그로 인해 ‘회사 생활 스트레스가 가중되었다’(56.7%, 복수응답), ‘직장생활에 염증을 느끼게 되었다’(39.9%), ‘힘든 일, 궂은 일이 늘어났다’(26.5%), ‘업무 능력을 평가 절하 당했다’(26.1%), ‘동료들과의 관계가 나빠졌다’(19.8%) 등의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