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ECH / Computing / Cloud / 인텔, 국내 고성능컴퓨팅(HPC) 저변확대를 위한 노력 지속

인텔, 국내 고성능컴퓨팅(HPC) 저변확대를 위한 노력 지속

인텔코리아(http://www.intel.com, 사장 이희성)는 27일 여의도 한국전경련회관에서 고성능컴퓨팅(HPC) 국내 활용 사례 발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국내 시장에서 인텔의 HPC 저변 확대를 위한 노력과 계산과학, 물리학 등 국내 학계의 HPC 활용 사례를 발표했다.

최근 슈퍼컴퓨팅은 기상 예보, 질병 치료, 제품 개발, 금융, 보안, 국방 등 다양한 산업군과 기초자연과학 등의 분야에서 강력한 성능으로 복잡한 대규모 연산을 처리하여 연구 성과에 일조하고 있으며 과학 기술과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전세계 국가들은 고성능 컴퓨팅 파워를 높여 국가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인텔은 국내에서도 꾸준히 HPC 기술 발전과 저변확대를 위해 노력해왔으며 지난 7월 영화 ‘미스터고’ 제작에 활용 된 HPC사례를 통해 영화·예술 분야의 중소 기업들이 활용 가능한 HPC 기술을 소개한 바 있다.

한국의 ‘스티븐 호킹’으로 불리는 서울대학교 이상묵 교수는 HPC를 활용할 수 있는 과학계산 분야 인재 육성의 중요성과 HPC 생태계 조성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평소 장애인들의 IT 접근성과 교육에 대해 활발히 연구하고 활동하는 이상묵 교수는 “HPC의 생태계 확산을 위해서는 슈퍼컴퓨터 조성 등의 하드웨어적 측면은 물론 운영인력 육성에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 장애 학생들을 과학 계산 인재로 육성하여 HPC를 활용하게 한다면 한국의 장애인 교육 환경 개선은 물론, 지구, 재난, 에너지, 질병확산 등 공공의 안전을 도울 수 있는 공익적 목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유럽입자물리학연구소(CERN)의 한국CMS실험사업팀을 이끌었던 서울시립대학교 박인규 교수는 2013년도 노벨물리학상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하며, 힉스입자의 발견과 HPC의 중요성에 대해 발표하였다. 박인규 교수는 “힉스 입자는 1964년에 예견된 이래 거의 반 세기가 지나 발견될 수 있었다. 입자의 생성, 거대한 3차원 검출기, 그리고 이 검출기로부터 얻어진 고속 신호를 저장하는 엄청난 양의 스토리지와 이를 처리하는 고성능 컴퓨터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HPC의 발전으로 과거에는 불가능했던 힉스 입자와 같은 빅 콘텐츠의 과학을 수행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는 곧 과학혁명을 이끌어내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인텔코리아 이희성 사장은 “힉스입자와 같은 최근의 혁신적인 연구 성과들은 고성능 컴퓨팅의 발전과 궤를 같이 하고 있다. 이는 전세계 많은 나라들이 국가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경쟁적으로 HPC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는 이유”라며 “인텔은 앞으로도 국내 기업 및 학계에서 HPC를 활용하여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 기사

HP코리아, 미래 사무실 혁신 위한 기업용 PC 4종 공개

“HP의 기업용 PC 는 비즈니스 본연의 목적에 충실할 수 있도록 성능과 보안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제품입니다.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