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4, 화요일
Home / TECH / Social / 네이버와 넥스트, 초등생 SW 교육 프로젝트 가동

네이버와 넥스트, 초등생 SW 교육 프로젝트 가동

수업장면_1

네이버(대표이사 사장 김상헌)는 NHN NEXT(학장 이민석 교수)와 함께 ‘아이들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겨울 방학동안 시범적으로 이를 진행한 후 좀더 확대할 가능성을 타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겨울방학부터 3개 초등학교에서 시범 운영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익숙한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흥미와 호기심을 갖고,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하여 논리적 사고력을 높일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해당 전문가들이 시범 학교로 직접 파견 나가 담당 교사들과 함께 아이들을 가르치는 형태로 진행된다.

교육은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수준별 2종류의 수업을 제공한다. 3-4학년의 경우, 프로그래밍 언어인 ‘스크래치’를 통해 스스로 구성한 이야기를 움직이는 화면으로 만드는 방법을 배운다. 또한, 5-6학년 학생들은 단일보드인 ‘아두이노’를 활용해 전등을 켜는 법, 음향 크기를 조절하는 법 등 사물에 소프트웨어가 사용됨을 인지하고, 스스로 이를 적용시켜 결과물을 얻는 방법을 학습하게 된다.

이번 시범 교육을 시작으로 향후에는 방과후 프로그램, 무료 온라인 강좌, 교사 연수 프로그램 등 소프트웨어 교육의 대상과 영역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NHN NEXT 이민석 학장은 “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있는 문제를 스스로 찾고, 해결하는 방법을 알아가는 과정이며, 그 중 가장 적합한 방법이 소프트웨어 교육일 것”이라며 “아이들에게 스스로 상상한 것을 현실화 하는 성취감을 전달하며 꿈꾸는 미래를 직접 만들 수 있는 경험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함께 하는 시범 학교와 지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네이버 홍보팀이 한 관계자는 테크수다와 통화에서 “거의 접촉이 완료된 것으로 알고 있지만 최종 결정되지는 않아 아직 말씀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 참고자료

NHN NEXT : 검색, 포털, 게임, SNS등 ‘일반 사용자용 소프트웨어’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네이버가 직접 설립한 교육기관.

– 스크래치 : 미국 MIT 대학 미디어랩에서 어린이·청소년들의 지능과 창의력 향상을 위해 개발한 학습용 프로그래밍 소프트웨어.

– 아두이노 : 스위치나 센서를 활용해 LED 등이나 버튼과 같은 디지털 장치들을 실제 통제해 볼 수 있는 단일보드 마이크로 컨트롤러.

추천 기사

판도라TV, 라이브에 올인…”라이브도 개방 시대”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지난 2016년 12월 1일 테크수다 TechSuda 도라이브는 판도라TV (PandoraTV) 를 방문했다.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