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icon 테크수다

네이버와 넥스트, 초등생 SW 교육 프로젝트 가동

네이버(대표이사 사장 김상헌)는 NHN NEXT(학장 이민석 교수)와 함께 ‘아이들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겨울 방학동안 시범적으로 이를 진행한 후 좀더 확대할 가능성을 타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겨울방학부터 3개 초등학교에서 시범 운영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익숙한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흥미와 호기심을 갖고,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하여 논리적 사고력을 높일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해당 전문가들이 시범 학교로 직접 파견 나가 담당 교사들과 함께 아이들을 가르치는 형태로 진행된다.

교육은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수준별 2종류의 수업을 제공한다. 3-4학년의 경우, 프로그래밍 언어인 ‘스크래치’를 통해 스스로 구성한 이야기를 움직이는 화면으로 만드는 방법을 배운다. 또한, 5-6학년 학생들은 단일보드인 ‘아두이노’를 활용해 전등을 켜는 법, 음향 크기를 조절하는 법 등 사물에 소프트웨어가 사용됨을 인지하고, 스스로 이를 적용시켜 결과물을 얻는 방법을 학습하게 된다.

이번 시범 교육을 시작으로 향후에는 방과후 프로그램, 무료 온라인 강좌, 교사 연수 프로그램 등 소프트웨어 교육의 대상과 영역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NHN NEXT 이민석 학장은 “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있는 문제를 스스로 찾고, 해결하는 방법을 알아가는 과정이며, 그 중 가장 적합한 방법이 소프트웨어 교육일 것”이라며 “아이들에게 스스로 상상한 것을 현실화 하는 성취감을 전달하며 꿈꾸는 미래를 직접 만들 수 있는 경험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함께 하는 시범 학교와 지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네이버 홍보팀이 한 관계자는 테크수다와 통화에서 “거의 접촉이 완료된 것으로 알고 있지만 최종 결정되지는 않아 아직 말씀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 참고자료

NHN NEXT : 검색, 포털, 게임, SNS등 ‘일반 사용자용 소프트웨어’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네이버가 직접 설립한 교육기관.

– 스크래치 : 미국 MIT 대학 미디어랩에서 어린이·청소년들의 지능과 창의력 향상을 위해 개발한 학습용 프로그래밍 소프트웨어.

– 아두이노 : 스위치나 센서를 활용해 LED 등이나 버튼과 같은 디지털 장치들을 실제 통제해 볼 수 있는 단일보드 마이크로 컨트롤러.

Exit mobile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