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6, 금요일
Home / TECH / Computing / Cloud / 클라우드 LAB – 연구실도 이제는 빌려 쓰는 시대

클라우드 LAB – 연구실도 이제는 빌려 쓰는 시대

2010년 창업한 미국의 한 스타트업을 하나 소개합니다. Emerald Therapeutics라는 업체인데요, 이 업체는 바이오 관련 연구와 실험을 위한 연구 시설과 장비를 클라우드 상에서 간단히 빌려 쓸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주요 비즈니스입니다. 바이러스성 질환을 연구하는 중소규모 연구소나 바이오 기업이 주요 목표 고객입니다. 외부에서 웹을 통해 각종 실험 기자재를 통해 연구를 하고 데이터를 받아 볼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서비스의 핵심인데, 그 서비스 범위가 꽤 넓습니다.

바이오 실험 장비를 가지고 간단한 수준의 로봇 여기에 소프트웨어 기술을 접목한 이 젊은 기업의 등장을 어떻게 봐야 할까요? 클라우드가 신생 기업의 시장 진입 장벽을 낮추어 준다는 가치가 ‘바이오’ 분야에서도 통할지 궁금합니다.

참고로 이 업체는 총 3라운드에 걸쳐 1,1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받았습니다. 나름 VC들이 긍정적으로 보는 분야인 듯 합니다.

캡처2

Techsuda Webinar

추천 기사

한국어도비, 최기영 신임 대표이사 사장 선임

한국어도비시스템즈가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최기영 대표를 선임했습니다. 최기영 신임 대표는 28년 이상 테크놀로지 산업에 종사한 전문가로 오늘부터 어도비의 국내 비즈니스를 이끌게 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