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9, 일요일
Home / TECH / Computing / Cloud / 가상화 그 다음은 필요한 것은 ‘지능적 추상화’
Techsuda Webinar

가상화 그 다음은 필요한 것은 ‘지능적 추상화’

본 컬럼은 팔콘스토어 김광정 이사의 기고 문입니다. 

기업의 IT 기술 도입과 활용 방식이 급변하고 있습니다. 기업들은 과거 방식보다 더 유연하고, 모바일 중심적이고, 서비스 지향적인 소프트웨어 정의 기반 환경을 원하고 있습니다. 이를 구현하기 위한 접근법도 다릅니다. 특정 업체나 솔루션에 의지하지 않습니다. 시대를 앞서는 첨단 인프라 구축을 위해 모든 것을 새로 도입해 시작하는 파괴적 접근 방식을 원하는 기업은 없습니다. 기존 인프라를 유지하는 가운데 보다 효율을 높이고 비용을 낮추는 점진적인 방식을 선호합니다. 정리하자면 ROI는 높이고 기존 투자분을 보호하는 가운데 소프트웨어 정의 시대로 나가고자 하는 것입니다. 
 
가상화 그 다음은? 
가상화 기술은 기업의 IT 환경에 큰 변화를 이끌 었습니다. 서버 운영체제를 물리적인 하드웨어에서 성공적으로 분리했습니다. 기업들은 하드웨어에서 운영체제를 떼어 내면서 그 동안 알면서도 방치할 수 밖에 없었던 비효율적인 자원 활용도를 극대화 하였고 동시에 포인트 단위 관리를 중앙집중화 하여 운영 효율도 높였습니다. 비용은 자연히 내려갔습니다. 
 
이제 기업들은 더 높은 수준의 가상화를 원합니다. 이를 팔콘스토어는 지능적 추상화(Intelligent Abstraction)이라 부릅니다. 지능적 추상화의 개념은 물리적인 스토리지 장치에 묶여 있던 애플리케이션, 데이터, 워크로드, 네트워크, 프로토콜을 분리하는 것입니다. 즉, 물리적 장치의 종류와 공급 업체에 얽메이지 않고 모든 이기종 장치를 하나의 단일 자원으로 묶고 이 위해 추상화 계층을 더하는 것입니다. 백업, 복구, 마이그레이션 등 모든 데이터 서비스는 추상화라는 새로운 서비스 계층을 통해 제공됩니다. 서버 가상화와 마찬 가지로 스토리지를 대상으로 한 지능적 추상화는 자원 활용도를 높이고 관리를 중앙집중화 합니다. 비용은? 물론 내려갑니다. 
 
스크린샷 2015-06-10 오후 12.27.24
 
 
하드웨어의 속박으로부터 자유 
지능적 추상화라는 새로운 계층은 기업에게 스토리지 장비 선택에 대한 무한 자유를 제공합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구형 이기종 장비부터 최신 플래시 스토리지까지 어느 업체의 어떤 모델을 쓰건 관계 없습니다. 지능적 추상화 계층은 모든 자원을 가상화 된 단일 풀(pool)로 만듭니다. 이를 통해 기업은 사일로 환경을 없애고, 복잡했던 관리 체계를 간소화 하고, 여러 관리자에게 흩어져 있던 백업이나 복구 등 데이터 서비스 관련 역할과 책임을 한데 모을 수 있습니다. 
 
서비스 카탈로그에서 자유로이 선택 
백업, 복구, 마이그레이션, 재해복구 ~ 모두 개별적인 솔루션을 들여와야 했던 작업들입니다. 이들은 특정 스토리지 장비와 프로토콜 등에 긴밀히 연계되어 있기 때문에 동일한 목적으로 여러 업체의 솔루션을 써야 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하드웨어에서 데이터 서비스를 완벽히 분리하면 이런 얽히고 섥힌 종속 관계를 청산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데이터의 생성, 이용, 보관, 폐기 등 생명주기에 걸쳐 해당 시점에 필요한 데이터 서비스를 카탈로그에서 골라 쓸 수 있습니다. 데이터 서비스 단위로 라이선스가 부과된다면 카탈로그에서 골라 쓰는 방식은 기존에 장비 단위로 구매하는 것 못지 않게 부담이 됩니다. 하지만 데이터 사용량 만큼만 비용을 받고 원하는 기능을 다 써도 된다면? 데이터 생명 주기 차원에서 필요한 때, 필요한 데이터 서비스를 쓸 수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용량 계산은 간단 합니다. 백업 대상 데이터 사이즈, 마이그레이션 대상 데이터 사이즈 등 관리 콘솔에서 바로 뽑을 수 있는 수치가 곧 사용량입니다. 
 
달리진 게임의 법칙 
사용한 용량 만큼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은 벤더, 총판, 채널, 고객 간에 거래 규칙이 달라짐을 뜻합니다. 더 이상 장비나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단위로 유통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고객 역시 장비라 라이선스를 구매하지 않습니다. 
총판과 채널은 고객에게 제품을 팔지 않습니다.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인프라를 함께 구축하고 이 환경에서 이용할 데이터 서비스 카탈로그를 제공합니다. 고객은 자신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선택해 쓰고 사용한 용량 만큼 비용을 지불합니다. 장비 구매 비용이나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구매/갱신 비용이 아니라 사용료를 내는 것입니다. 벤더와 총판/채널은 마치 금융 서비스 조직처럼 고객에게 지식과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선택의 소비자의 손에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영역도 이제 소비자가 주도하는 시장이 되었습니다. 더 이상 대형 업체들이 주도하는 시장이 아닙니다. 대형 업체가 말하는 비전에 맞추어 전략을 짤 필요도 그들의 장비와 솔루션만 바라볼 필요가 없습니다. 오픈 소스, 개방형 표준이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게임의 규칙이 바뀌었습니다. 솔루션 업체들 역시 이런 변화에 발 맞추어 제품 공급 업체가 아니라 서비스 제공자로 변신을 꾀하고 있습니다. 선택은 결국 소비자에게 달린 것입니다. 예전처럼 제품을 구매할지, 서비스를 제공받을지…. 
 
 
 
 
 
 
 
 
 
 
 

추천 기사

이노그리드, 클라우드 솔루션사업 확대 시동 걸어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 이노그리드(대표이사 조호견, www.innogrid.com)는 올해 국내 클라우드 시장 활성화 원년을 위해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