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9, 일요일
Home / TECH / Internet of Things / 화웨이, 향후 5년간 청사진 제시…”사람과 사람 연결 인프라 확대”
Techsuda Webinar

화웨이, 향후 5년간 청사진 제시…”사람과 사람 연결 인프라 확대”

“2020년까지 화웨이는 🔺67억 명의 모바일 브로드밴드 사용자 🔺1Gbps 급 전송속도 🔺10억 개가 넘는 사물이 모바일 망으로 연결되는 사물인터넷(IoT : Internet of Thing) 지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기술은 물론 사업 모델의 혁신 뿐 아니라, 모든 산업군에서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 화웨이의 모바일 브로드밴드 전략은 주파수, 무선 인터페이스(air interface), 네트워크 설계, 통합 기지국, 그리고 사용자 경험(UI)에 기반을 둔 운영 전략에 집중할 것이다.”

켄 후(Ken Hu) 화웨이 부회장 겸 순환 CEO가 새로운 전략을 발표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중국의 거대한 네트워크 자이언트인 화웨이(www.huawei.com/kr)는 2일부터 5일까지 홍콩에서 개최되는 ‘2015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 포럼(Global Mobile Broadband Forum)’에서 자사 모바일 브로드밴드 부문의 향후 5년간의 청사진을 제시할 “모바일 브로드밴드 2020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2015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 포럼은 화웨이와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공동으로 개최하였으며, 이동통신사업자와 업계 파트너, 미디어 관계자 등 200여 명이 넘는 최고경영자들을 포함해 1,000명이 넘는 참가자들이 모였다.

 

huawei_201511ceo
그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인프라를 양적·질적으로 확대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네트워크는 사용자 경험의 기반으로 화웨이는 네트워크와 사용자 두 측면 모두에 집중할 것이다. 네트워크 성능을 끌어올리는 과정에서도 네트워크의 사용자 경험적인 측면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사물인터넷 진입 시대에서 모바일 통신 업계는 다양하고 풍부한 비즈니스 기회들을 창출하고 있다. 진정한 사물인터넷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모든 산업군에 적용되는 범 업계 표준과 비용을 통일하는 과정은 물론, 다양한 이해관계자 간 협력을 모색해야 하며, 이를 통해 시장 성장을 이끌어 갈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참가자들은 4.5G 솔루션을 활용한 모바일 브로드밴드 통신망(pipe) 확장과 이를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모색 등 보다 연결된 세상을 만드는데 필요한 현안에 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포럼에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를 비롯해, 차이나 모바일(China Mobile), 텔레포니카(Telefonica), 보다폰(Vodafone), 오렌지(Orange), 텔레콤 이탈리아(Telecom Italia), 소프트뱅크(Softbank), 구글(Google), 보쉬(BOSCH)를 비롯한 전세계 주요 기업들이 발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행사장에서는 화웨이와 상하이자동차그룹(SAIC), 보쉬, 페이스북, 패럿(Parrot) 등 다양한 업계 파트너들이 신기술과 관련 응용 산업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추천 기사

알파고에 첫승 올린 이세돌 9단, “오늘 승리는 이 세상 어떤 것과도 맞바꾸지 않겠다”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역시 승리는 달콤했다. 이세돌 9단이 마침내 1승을 거뒀다.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