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8, 토요일
Home / TECH / Computing / Cloud / 공룡 클라우드 삼인방의 ‘우리만 살면되’ 정신이 담긴 가격 인하
Techsuda Webinar

공룡 클라우드 삼인방의 ‘우리만 살면되’ 정신이 담긴 가격 인하

마이크로소프트가 최대 17% 클라우드 서비스 가격을 인하할 예정이다. 가격이 내려가는 것은 D-시리즈 가상 머신 서비스다. 운영체제에 따라 인하 폭이 다르다 윈도우 서버는 최대 13%, 리눅스는 최대 17% 가격을 낮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가격을 낮춘다는 이야기 속에 부하 분산과 자동 확장(load balancing, auto-scaling)을 무료로 제공한다는 것도 슬쩍 끼워 넣었으면서 EC2보다 우월한 점 다섯 가지를 제시했다. 대충 더 싸고, 더 좋다는 내용이다.

사실 마이크로소프트의 가격 인하 결정은 이미 예고되었다. 1월 5일 아마존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EC2(Elastic Compute Cloud) 서비스 중 리눅스를 이용하는 경우 C4, M4, R3 인스턴스 가격을 5%가량 내린다고 발표했다. 윈도우 서버, 수세 리눅스, 레드햇 리눅스를 운영할 경우도 소폭의 할인이 적용된다.

아마존의 발표에 마이크로소프트가 가만 있을 리 없다. 이번 발표를 통해 맞불을 놓으며 2016년 가격 경쟁의 서막을 열었다. 구글은? 마이크로소프트보다 먼저 대응했다. 구글은 1월 8일 자사 클라우드 블로그에 여전히 가격대성능비 1등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포스팅에는 아마존이 내린 인스턴스를 대상으로 가격을 비교한 표까지 넣으며 가격이 내려가도 구글보다 비싸다는 점을 강조했다.

AWS 인스턴스 유형 월간 비용

(달러)

GCP 인스턴스 유형 월간 비용

(달러)

AWS보다

GCP가 저렴한 정도(%)

M4 Standard 87.60 Custom 2 core, 8gb 54.82 37.42%
R3 HighMem 121.18 n1-standard-4 102.20 15.66%
C4 HighCPU 76.65 Custom 2 core, 3.75gb 44.66 41.74%

공룡들의 가격 경쟁은 소비자 관점에서 나쁠 것 없다. 문제는 고래 싸움에 새우등이 터질 수 있다는 것이다. 상용 클라우드 서비스 간 총소유비용(TCO) 분석서비스를 제공하는 451리서치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시장 가격은 미국을 기준으로 볼 때 2%가량 낮아졌다. 2016년 가격 경쟁이 본격화되면 클라우드 서비스 가격 하락폭은 더 커질지도 모른다. 땅 파서 장사하는 것도 아닌데, 어디까지 가격이 내려갈까? 싸다고 좋아만 할 것이 아니다. 이러다 뭘 써도 세 곳 중 하나를 골라야 하는 시대가 올 수도 있다.

스크린샷 2016-01-20 오후 9.04.05

추천 기사

MS, 온프레미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애저 스택’ 출시

[서준석 테크수다 PD seopd@ techsuda.com]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연속성을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 스택(Azure Stack)’을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