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수다

한국, 2020년 전체 인구 90%가 모바일 사용자 …시스코 보고서 발표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2020년이 되면 한국 인구의 90%가 모바일 사용자가 되고 전세계적으로는 70%에 이르게 된다는 보고서가 나와 눈길을 끈다.

네트워크 거인 시스코 코리아(대표 정경원, www.cisco.com/web/KR)가 전세계 모바일 트렌드를 분석한 2015-2020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VNI)’ 글로벌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를 통해 시스코는 향후 5년간 전세계의 ▲모바일 기기 수용 ▲증가된 모바일 커버리지 ▲모바일 컨텐츠 수요로 인해 생성되는 성장세가 세계 인구 증가보다 2배 빠를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은 ▲모바일 기기 ▲스마트 기기 ▲모바일 비디오 ▲4G 네트워크 사용 급증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8배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더그 웹스터(Doug Webster) 시스코 서비스 프로바이더 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그 어느 때보다 수십 억의 인구와 사물이 활발히 연결되면서 모빌리티는 글로벌 디지털화로의 전환을 가능케 하는 중요한 매개체가 되었다”며,“새로운 요구사항, 보안 우려, 사용자의 니즈를 해결하기 위해, 5G 및 와이파이 솔루션 같은 셀룰러 부문에서 새로운 혁신이 필요해질 것이며, 사물인터넷이 사람, 기업, 사회를 가시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카메라폰이 출시된 2000년이래 ‘모바일 사용자’  수 급증

전세계적으로는 카메라 폰이 처음으로 출시됐던 2000년 이래 모바일 사용자 수는 5배 증가했으며, 오는 2020년에는 55억 명으로 전세계 인구의 70%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

한국의 2020년 모바일 사용자 수는 4,61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90%에 달할 것이며, 연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은 7.8엑사바이트를 기록하며 향후 5년간 5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 폰’이 모바일 트래픽의 대부분 차지

2020년에는 전세계 스마트 모바일 기기 및 연결이 전체 모바일 연결의 72%를 차지하면서, 2015년 36% 대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2020년까지 전세계적으로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의 98%가 ‘스마트’ 트래픽 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정 디바이스로 조사해 볼 때, 전세계적으로 대다수의 모바일 트래픽이 스마트폰에서 발생할 것이며, 2020년에는 스마트폰이 전체 모바일 트래픽의 81%를 차지해 2015년 76% 대비 증가할 전망이다. 모바일 폰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2020년까지 전세계적으로 54억명이 모바일폰을 사용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전기(53억 명), 수도(35억 명), 자동차(28억 명) 사용자 수를 넘어서는 수치이다.

한국은 2020년까지 ‘스마트’ 연결이 LPWA(Low-Power, Wide-Area)을 제외한 모바일 연결의 100%를 차지하면서 2015년 89% 대비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0년까지 한국은 100%의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이 ‘스마트’ 트래픽에 해당될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중 ‘비디오’ 여전히 우세

전세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중에서는 모바일을 통한 비디오 사용이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또한 개인이나 기업 사용자들 모두 더 높은 해상도와 대역폭, 속도에 대한 요구가 커짐에 따라 4G 연결 기기들의 사용량이 증가할 것이며, 2018년에는 2G, 2020년에는 3G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2020년에는 4G가 모바일 트래픽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4G 연결이 비(非)4G 연결보다 매월 약 6배 더 많은 트래픽을 생성할 것이라 밝혔다. 

한국의 2020년 비디오 사용 역시 전체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의 76%를 차지해 2015년 60%대비 증가할 것이며, 모바일 비디오 트래픽은 6.3배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네트워크 타입의 경우, 한국의 3G연결이 22.1%, 4G 연결은 72.2%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5-2020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VNI)’ 글로벌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전망 보고서 세부 데이터

시스코가 발표한 ‘2015-2020’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 글로벌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전망 보고서’의 세부 수치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 세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둔화 조짐 없어

오프로드(Offload)’란 듀얼 모드 기기에서 생성되는 트래픽으로 와이파이 및 스몰셀 네트워크를 통해 노트북을 제외한 무선통신 및 와이파이 연결을 지원하는 것을 뜻한다. 즉, 사용자나 기기가 셀롤러 연결에서 와이파이와 스몰셀 액세스로 전환하는 경우 오프로드가 발생한다. 이번 조사는 공공 장소의 핫스팟 및 개인 가정의 와이파이 네트워크에서 생성되는 트래픽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2. 모바일 기기와 연결, 더욱 스마트해진다

3.  M2M·웨어러블 기기 수 지속 증가

 4. 모바일 네트워크 속도 및 4G 연결 증가

 5. 와이파이 핫 스팟(WIFI Hotspot)의 증가

 6. 와이파이 핫 스팟(WIFI Hotspot)의 증가

시스코는 와이파이 기술의 증가와 해당 기술의 모바일 네트워킹 역할을 감안해, 올해 연구는 VoWi-Fi를 다른 모바일 보이스 서비스들과 비교했다. 이전 VoWi-Fi 오퍼링들은 보급률과 엔드사용자 경험에 한계점들이 있었다. 오늘날의 캐리어급 VoWi-Fi 서비스들은 와이파이 온리 태블릿 같은 비(非)SIM 기기들로 배포될 수 있다.  

 7. 지역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증가률(2015–2020)

Exit mobile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