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LTURE / People / 8개월 공석 한국MS CEO 낙점자는…

8개월 공석 한국MS CEO 낙점자는…

microsoftkoreaceo_ko_2016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성공적인 기업을 위한 가장 중요한 자산은 ‘사람’이다. 지금까지 직원들이 일에 열정을 가질 수 있도록 돕고 이를 통해 직원들이 사회 전체에 이바지하는 조직의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이끌어왔다. 성공은 팀웍과 고객을 최우선으로 할 때 가능하다.”

8개월간 공석이던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된 고순동 대표는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33년 경력의 IT 전문가 고순동(알프레드 고, Alfred Koh) 대표이사를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신임 CEO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고순동 신임 대표는 IBM을 거쳐 삼성SDS에서 전략과 마케팅, 공공 사업부 등 여러 핵심적이고 전략적인 업무를 비롯해 대표이사 CEO를 역임한 바 있다. 미국 워싱턴 대학(Washington University)에서 MBA를 졸업했으며 연세대학교에서 경영학 학사 학위를 받았다. 1958년 생이다.

그는 “그 동안 기술을 통해 고객들의 비즈니스를 개선하고 발전시키는 것에 집중해 왔는데 이를 업계 최고의 서비스와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계속 이어갈 것”이라며 “이러한 기술, 서비스, 자원들을 활용해 국내 비즈니스를 추진해 나가는 것이 목표이다. 국내 많은 고객들에게 더 나은 방식으로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솔루션으로 고객 성공을 이끌도록 노력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고순동 대표이사는 리더십과 경력을 기반으로 그동안 마이크로소프트가 진행해온 변화를 적극적으로 주도할 계획이다. 신임 고 대표이사는 IBM에서 비즈니스 개발과 지역 확대를 이끌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육성하고 확장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는 또한 “현재 우리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변화를 목도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더 나은 방식으로 기술을 활용하게 하여 고객의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새로운 ‘모바일 퍼스트, 클라우드 퍼스트’ 시대에서 더욱 발전하게 할 수 있는 플랫폼과 파트너십을 보유한 기업이다. 비즈니스에서 사람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믿고 있기 때문에 사람이 인정 받으며 발전할 수 있는 기업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고순동 대표이사 취임으로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소비자 대상의 태블릿 제품군과 엔터프라이즈 고객 대상의 클라우드 사업에 힘을 더욱 실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순동 신임 대표이사는 고객과 파트너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혁신해나가는데 주력할 리더 그룹에 합류해 세자르 세르누다(Cesar Cernuda)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태평양 총괄 사장에게 직속 보고하게 된다.

세자르 세르누다 사장은 “한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역동적이고 중요한 시장 중 하나”라며 “고순동 신임 대표이사는 고객과 파트너가 직면하고 있는 기회와 도전과제들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가지고 있다. 고객과 파트너, 임직원들을 위한 열정과 깊이 있는 경험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변화를 계속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그 동안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이사 대행을 맡아 온 최기영 부사장은 최고운영임원(COO)의 역할을 계속 수행하게 된다. <테크수다>

추천 기사

국내 105개 주요 웹사이트 MS 윈도우 10 호환성 확보

국내 주요 금융권 사이트와 온라인 쇼핑몰, 공공기관 웹사이트 총 105개가 윈도우 10 호환성을 확보했다. 또 디아블로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