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9, 일요일
Home / TECH / Data / 호갱노노 – 빅 데이터가 호갱들을 구해줄 수 있을까?
Techsuda Webinar

호갱노노 – 빅 데이터가 호갱들을 구해줄 수 있을까?

2월은 이사 철이다. 새 학기 전에 새로운 둥지를 틀기 좋은 때다. 이사 수요가 몰리는 때다 보니 집 구하기 쉽지 않다. 일일이 발품을 팔며 돌아다닐 시간은 없고, 몇몇 부동산에 좋은 조건이 나오면 알려 달라고 했다고 맘 놓고 기다릴 수도 없다. 포탈이나 부동산 사이트를 무조건 믿기에는 뭔가 찜찜하다.

호갱노노 – 믿.을.만.한. 아파트 실거래와 매물 시세 정보 

아파트 실거래 시세를 연간 추세를 놓고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이용하면 꽤 믿을만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한 신생기업(Startup)이 제공하는 호갱노노가 바로 그 서비스다. 국토교통부가 제공하는 빅 데이터를 토대로 실거래가를 보여주고, 온라인에 올라온 매물 정보를 간추려 보여 주는데, 정보를 뿌리는 방식이 참신하다.

https://hogangnono.com

보통 부동산 관련 서비스는 정보를 배치하는 형태로 보여준다. 부동산 114 같은 사이트가 대표적인 예다. 반면에 호갱노노는 지도에 검색 정보를 뿌린다. 배치 방식은 편집자 중심으로 정보를 전달하는 느낌이 강하고, 뿌리는 방식은 사용자 눈높이에서 정보를 버무린 인상을 준다.

스크린샷 2016-02-17 오후 9.07.02

호갱노노를 보면 부동산 정보가 아주 직관적이다. 거래 가격 추이를 표로 보여주는 것, 매물을 제일 싼 집과 비싼 집으로 구분해 보여주는 것, 새로운 매물 알림을 제공하는 것 등 구매자의 마음을 잘 이해하지 않고 나오기 힘든 사용자 경험(UX) 설계다. 매물을 내놓은 부동산으로 바로 전화를 걸 수도 있어서, 모바일에서 보기에 최적인 점도 UX 측면에서 현대인의 모바일 라이프를 잘 겨냥했다. 또한, 포탈에서 제공하는 지도를 쓰다 보니 일반 지도, 위성, 거리 뷰 등 다양한 측면에서 볼 수 있어 좋다.

동내 시세가 한눈에 보이는 것 ‘일반인 눈높이의 시각화’

이리저리 지도를 찾아 원하는 아파트를 찍어 보고 지도 크기를 늘렸다, 줄였다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데이터 시각화’의 이점이 눈에 들어온다. 가령 서울 전체를 놓고 보면 지역별 시세가 보인다. 어디가 비싼 동네인지 다들 상식으로 알지만, 막상 지도에서 보면 더 허무한 느낌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공공 데이터 개방이 참신한 아이디어를 만나면 소비자에게 득이 될 수도…. 

한편 호갱노노는 이케아 가격 비교를 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호갱 방지를 위해 어떻게 비교 분야를 넓혀갈지 개인적으로 궁금하다. 일단 부동산과 이케아는 소비자 관점에서 득이 되는 정보를 제공한다. 공공 데이터 개방을 그져 그렇게 봤는데, 참신한 아이디어를 만나면 빛을 볼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잠시 해본다.

추천 기사

SAP, ‘사파이어 나우’ 개막‘…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지원 강화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SAP 는 5월 16일부터 18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의 올랜도에서 연례 최대 IT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