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LTURE / People / 통신업계 디지털 전환을 주도할 5대 ‘Big’은?

통신업계 디지털 전환을 주도할 5대 ‘Big’은?

WilliamXuhwaway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은 통신산업의 신성장 동력으로써 다른 산업 분야들의 혁신을 함께 주도할 것입니다. 화웨이는 통신사들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시킬 수 있는 개방(open), 협력(collaborative) 그리고 상생(win-win)의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도록 지속적으로 플랫폼 역량을 개방해 나갈 것입니다.”

윌리엄 쉬(William Xu) 화웨이 전략 마케팅 부문 대표의 말이다.

정보 통신 기술 (ICT)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리더 화웨이(www.huawei.com/kr)는 런던과 베이징에서 개최한 MWC 2016 사전 브리핑에서 통신산업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촉진시킬 5대 주요 혁신 트렌드(Big Initiatives)를 발표했다. 또한 화웨이는 협력을 통한 통신업계 전반의 동반 성공을 위해 개방형 플랫폼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4.5G, 사물인터넷(IoT), 2K/4K영상, 세이프시티(Safe City) 관련 혁신적인 솔루션을 함께 공개, 산업 전반에 걸친 협력을통해 보다 연결된 세상 (a Better Connected World)을 구현하고자 하는 화웨이의 장기적인 노력을 강조했다.

화웨이는 향후 영상 관련 산업 규모가 1천억 달러에 달하고,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는 1조 달러 규모의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며, 사물인터넷(IoT) 연동은 10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러한 통신시장의 빠른 진화로 통신사들에게도 다양한 기회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화웨이의 5대 주요 혁신 트렌드 역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설계됐다. ▲빅 비디오 – 어디서나 구동 가능한 영상 (Big Video – Everywhere) ▲빅 IT – 변화를 구현하는 IT (Big IT – Enabling) ▲빅 오퍼레이션 – 민첩한 운영 (Big Operation – Agile) ▲빅 아키텍처 – 유연한 아키텍처 (Big Architecture – Elastic) ▲빅 파이프 – 언제, 어디에나 존재하는 네트워크망 (Big Pipe – Ubiquitous)을 포함한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화웨이는 오는 2월 22일부터 25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6 에서 자사의 혁신적인 4.5G, IoT 및 세이프시티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화웨이의 4.5G 기술은 모바일 브로드밴드 (MBB) 데이터 속도를 최대 1,000Mbit/s까지 지원하여 어디서든 HD 음성과 2K/4K 영상을 비롯한 가상 현실(VR) 체험을 제공할 수 있다. 또한 보다 스마트한 생활 환경을 제공하는 IoT 구현을 가능하게 해 통신사들이 다양한 산업으로 비즈니스를 확장하도록 지원한다. 올해 MWC에서 화웨이가 선보일 예정인 기가라디오(GigaRadio)는 4.5G 핵심 기술로, 올해 대규모로 상용화될 예정이며, 전 세계적으로 4.5G 도입을 촉진시키는데 앞장설 것으로 전망된다.

화웨이의 IoT 솔루션은 스마트홈을 실현하여 통신사가 제공하는 홈 광대역 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할 것이다. 화웨이의 LTE기반 NB-IoT(Narrow Broadband IoT: 협대역 IoT) 기술은 통신사들이 시간과 장소를 구애받지 않는(ubiquitous) 셀룰러(cellular) IoT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NB-IoT 기술은 스마트 미터링, 스마트 주차, 물류 추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것이다.

또한, 화웨이 세이프시티(Safe City) 솔루션은 최신 IoT와 모바일 브로드밴드(MBB) 기술을 기반으로 도시에 스마트한 영상 기반의 보안 시스템을 제공한다. 이와 같은 시스템은 정부와 시 당국이 위기를 사전에 방지하고, 비상사태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지원한다. 화웨이 세이프시티 솔루션은 이미 30개국 이상의 100개 이상의 도시에서 채택되었다.

나아가 화웨이는 파트너사들과 함께 공동 혁신과 새로운 서비스를 빠르게 상용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개방형 연구소(open labs)를 설립하고 있으며, 이미 600개 이상의 파트너사와 함께 중국과 유럽 등지에 10개 이상의 연구소를 설립하였다.

물리적 세계와 디지털 세계는 빠르게 융합하고 있으며, 이에 소비자들은 ROADS, 즉 실시간 (Real-time), 온디맨드 (on-demand), 올-온라인 (All-online), DIY, 소셜 (Social) 경험을 새로운 표준으로 요구하고 있다. 통신업계가 ROADS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비전 확장 ▲통신망, 데이터 및 서비스를 파트너에게 개방 ▲디지털 전환을 위한 5대 주요 혁신 트렌드를 적극 수용 ▲상호 보완 관계의 파트너사들과의 자원 공유가 요구된다.

화웨이는MWC 2016에서 여러 통신사와 엔터프라이즈 부문 고객과 함께 통신업계의 디지털 전환과 관련한 중요한 인사이트 및 관련 소식을 전할 예정이다.

이번 MWC 2016에서 화웨이 부스는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홀1과 홀3에 위치해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에서 찾아볼 수 있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MS-삼성SDS, ‘클라우드 협력’…엔터프라이즈 시장 정조준

마이크로소프트-삼성SDS,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l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를 기반으로 한 신규 사업 개발 및 국내 비즈니스 확장 l '클라우드 이노베이션 랩' 공동 설립, 클라우드 서비스 전반에 걸친 품질 및 효율성을 향상 기대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