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9, 일요일
Home / Startup / Startup / SK, 발굴 스타트업과 상생협력 본격화
Techsuda Webinar
15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SK와 벤처3사가 지분 매입 방식의 직접 투자 협약식을 갖고 대기업과 벤처의 상호 '윈-윈'을 위한 적극적 상생협력을 약속했다.

SK, 발굴 스타트업과 상생협력 본격화

‘SK가 벤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단순 펀드 지원의 수준을 넘어, 대기업과 벤처의 상호 ‘윈-윈(Win-Win)’ 성과 창출을 위해 본격적인 상생협력 강화를 추진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15일 장동현 SK창조경제혁신추진단장 주재로 을지로 사옥에서 크레모텍(대표 김성수)과 씨메스(대표 이성호), 패밀리(대표 김인수) 등 벤처업체 3곳과 지분 매입 방식의 직접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존의 창업·보육 중심의 벤처 지원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여 SK의 기획, 유통 등 밸류체인(Value Chain)과 벤처의 혁신기술을 연계해 함께 ‘윈-윈(Win-Win)’의 성과를 거두겠다는 SK의 벤처 지원 확대 방안의 첫 결과물이다.

SK의 상생협력 강화는 보육 단계를 넘어선 벤처 업체들이 초반 ‘데스밸리(Death Valley,  벤처/스타트업들이 창업 5년 이내에 자금난에 빠지는 현상을 의미)’를 뛰어넘어 지속적인 성장 체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직접 투자와 판로 개척, 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다.

160315_SK_valuechain_3
왼쪽 3번째부터 임종태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장, 김성수 크레모텍 대표, 장동현 SK창조경제혁신단장 겸 SK텔레콤 사장, 이성호 씨메스 대표, 김인수 패밀리 대표.

■ 직접 지분투자로 벤처기업 본원적 경쟁력 강화 기대

이날 행사에서 SK는 투자와 추가 지원을 통해 벤처업체들이 기술·제품 경쟁력에 대한 외부 신뢰도를 높이고, 투자 유치와 판로 개척에 힘을 얻는 등 본격적인 성장 발판을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벤처업체가 대기업의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만나 기본적인 성장기반을 갖추고, 대기업의 추가 투자 속에 본격적인 성장을 이뤄가는 창조경제식 선순환 구조를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레이저 피코 프로젝터 개발/제조업체인 크레모텍은 SK텔레콤의 벤처 지원 프로그램인 ‘브라보!리스타트’ 1기 업체로, SK텔레콤은 크레모텍의 높은 기술력을 이유로 펀드와 멘토링 프로그램의 제공 외에도 특허 9건을 이전하는 등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산업용 3D 스캐너 솔루션을 제공하는 씨메스와 반려동물을 위한 스마트 펫토이 ‘프렌즈봇’의 개발사인 패밀리도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의 ‘드림벤처스타(DVS)’의 1기와 2기 출신으로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이미 검증 받은 업체들이다.

SK는 향후 벤처업체 경영에 독립성이 유지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전략적 투자자로 크레모텍에 10억원, 씨메스에 9억원, 패밀리에 8억원 등 총 27억원을 지분 참여 형태로 투자한다.

■ 벤처의 지속 성장 위한 ‘우수벤처 Post-BI’ 강화 추진

협약식에서 장동현 SK 창조경제혁신추진단장은 인사말을 통해 성장 잠재력을 갖춘 업체를 대상으로 한 ‘우수업체 Post-BI(Business Incubator)’ 등의 추가 지원 방안들도 제시했다.

이날 공개된 ‘우수벤처 Post-BI’는 혁신센터에서의 인큐베이팅이 종료됐거나, SK의사업과 연계해 성장 잠재력을 갖춘 우수 벤처들이 초기의 성장 어려움을 극복하고, 양산 및 판매를 통한 안정화 단계에 진입할 수 있도록 ▲멘토링 ▲네트워킹 ▲사무공간 ▲비즈니스 협력 및 판로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SK는 2017년 완공 예정인 대전 사이언스빌리지 공간을 활용해 ‘Post-BI 센터’를 운영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탑 수준의 벤처캐피탈과 공동으로 300억 규모의 글로벌 펀드를 조성, 벤처들의 투자 유치와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대학생 2만명에게 2년간 창업교육을 제공하는 ‘SK청년비상’ 프로젝트를 통해 대학생 대상 벤처 창업의 저변을 확대하는 노력도 이어갈 예정이다.

■ 벤처의 SK 밸류체인 연계 통한 상생 성과 창출 기대

SK는 이 같은 벤처업체와의 상생협력 노력들이 SK와 벤처업체의 서로 다른 밸류체인이 한데 어우러져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의 성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160315_sk_valuechain_2

또한, 향후 재능 있는 인재들의 창업부터 제품의 구상과 개발, 출시는 물론 지속적인 성장으로 이어지는 창조경제 벤처 생태계의 선순환을 위한 좋은 롤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장동현 SK창조경제혁신추진단장은 “앞으로도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성장한 벤처업체가 대기업의 가치사슬과 연계해 함께 성장하는 ‘상생협력’에 지속적으로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임종태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장, 김성수 크레모텍 대표, 장동현 SK창조경제혁신단장 겸 SK텔레콤 사장, 이성호 씨메스 대표, 김인수 패밀리 대표.
왼쪽부터 임종태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장, 김성수 크레모텍 대표, 장동현 SK창조경제혁신단장 겸 SK텔레콤 사장, 이성호 씨메스 대표, 김인수 패밀리 대표.

■ 투자 대상업체 개요

㈜패밀리 (‘15.9월 설립)
– 반려동물과 놀아주는 스마트 펫토이 ‘프렌즈봇’ 개발, 로봇공학을 접목 반려 동물 놀이기능 및 활동량 측정 등 정보수집/가공 서비스 제공
– SK텔레콤과 4월초 공동 제품 출시 예정으로 양산을 위한 투자 유치 추진중

㈜씨메스 (’14.9월 설립)
– 산업용 3D스캐너 센서 및 맞춤형 측정/검출 솔루션 개발, 복잡한 구조물을 고속으로 정밀 검사하는 자동화 기기로 다양한 산업군에 최적화된 맞춤형 3D스캐너 솔루션 제공
– ‘15년부터 국내 현대모비스 등에 솔루션 공급, 해외 컨티넨탈 필리핀 등 수출 및 수주 확대(’15년 매출 16억). SK텔레콤과 스마트팩토리 등 공동사업 개발 및 글로벌 협력 진행

㈜크레모텍 (’11.11월 설립)
– 세계 최초 50루멘(HD)급 Laser Pico Projector(스마트빔) 개발 및 생산, SK텔레콤과 Pico Projector 공동개발 및 판매협약 체결(SK텔레콤 특허 9건 이전)
– 추가 투자를 통해 SK텔레콤 종합기술원과 개발중인 ‘Full HD 레이저 피코빔 프로젝터’의 안정적 개발/출시 및 사업협력 기대
※ 스마트 빔 레이저 광원 기술확보 차원에서, SK텔레콤에서 15.8억원(지분율 10.4%) 旣 투자

추천 기사

[도라이브 스타트업] 이종문 HEP 대표, “화이트 해커가 뭘 하는지 알려드릴게요”

이번 초대 손님은 16살부터 해킹의 세상에 재미를 붙인 ‘화이트 해커’ 이종문 헤프(HEP : Hacker Education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