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p / 신세계·인텔·한국MS, 스마트 유통 환경 구축 위해 협력

신세계·인텔·한국MS, 스마트 유통 환경 구축 위해 협력

테크수다 관전포인트 가기 ⇓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인텔코리아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주식회사 신세계(www.shinsegae.com))와 함께 IoT에 기반한 새로운 개념의 고객 반응형 백화점 구현에 협력하기로 하고, 그 첫 프로젝트로 차세대 모바일 POS(Point of Sale, 판매시점정보관리시스템)인 인텔 기반 윈도우 태블릿을 도입했다고 발표했다.

신세계는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시장에 맞춰 다양한 채널에서 고객들에게 일관된 경험을 제공하는 옴니채널 전략을 구현하고자 빅데이터 분석 기술 도입, CRM(고객관계관리) 재편 등 인프라 개선을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단순 결제 기능만 집중된 기존 POS만으로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기 어렵고, IoT 연계 서비스로의 확장이 힘들다고 판단, 윈도우 운영 체계를 갖춘 인텔 기반의 차세대 모바일 POS로 교체를 결정하게 됐다. 교체 규모는 10.1인치 및 4.7인치 태블릿 2종류, 총 8천여대 규모이다.

신세계는 사용자 편의성, 현재 기능 및 정보를 최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안정성, 향후 도입할 기능을 위한 확장 가능성 등을 고려해 인텔 프로세서 기반 윈도우 태블릿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차세대 모바일 POS는 인텔 프로세서의 강력한 성능에 힘입어 빠른 결제는 물론 고객별 혜택 확인, 반품 처리 등 쇼핑관련 매장 내 고객이 필요로 하는 수많은 업무들을 실시간 처리할 수 있으며, 직원 및 시스템 간의 원활한 소통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윈도우를 기반으로 익숙한 UX를 제공해 편의성 및 호환성은 물론, 향후 안정적인 업그레이드도 지원한다. 하나의 소스 코드로 윈도우 닷넷 기반에서 다양한 유형의 장치를 지원하는 ‘하나의 윈도우’ 전략을 실현할 수 있으며, 향후 유니버설 앱 개념이 적용되면 상위 버전의 운영체제에서도 수정 없이 바로 사용될 수 있게 된다.

차세대 모바일 POS는 이러한 장점들에 힘입어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편리한 맞춤형 쇼핑 경험을 제공한다. 매장 직원들이 고객 응대 시 고객 쇼핑 데이터와 연동한 모바일 POS를 통해 고객에게 먼저 할인 쿠폰이나 프로모션 혜택을 제공하고, 모델 착용 사진을 보여주는 등 쇼핑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된 것이다.

신세계는 차세대 모바일 POS로 신속한 고객 대응에서부터 맞춤형 고객 서비스까지 새로운 쇼핑 경험을 구현함으로써 경쟁력 강화는 물론, 새로운 개념의 응답형(responsive) 스토어로의 변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차세대 모바일 POS와 연계 가능한 새로운 솔루션도 향후 추가로 도입하여 IoT 기반 신규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계획이다.

신세계 최고 정보관리 책임자(CIO) 류제희 상무는 “신세계는 다양한 서비스가 빠르게 출시되고 있는 옴니채널 시대에 대응해 보다 효과적으로 고객들의 지속적인 방문과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인텔 기반 윈도우 태블릿을 차세대 모바일 POS로 도입하기로 결정했다”라며, “향후 차세대 모바일 POS를 중심으로 현장에서 직원, 고객 및 협력사와 소통하며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며, 또한 인텔 및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스마트한 유통환경을 만들어갈 것이다.” 라고 말했다.

인텔코리아 비즈니스 개발 총괄 박석근 상무는 “인텔과 신세계는 새로운 차원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고객 반응형 백화점을 실현하고자 양사간 IoT 기술 협력을 진행해왔다” 라며, “백화점과 같은 리테일 업계는 사물인터넷 구현을 위한 핵심 분야 중 하나로, 인텔은 이를 지원하기 위해 디바이스에서 서버, 클라우드를 아우르는 엔드투엔드(end-to-end) 솔루션을 확보해 다양한 글로벌 유통업체들과 협력해 왔다. 향후 인텔은 리테일 분야 고객들이 보다 다양한 인텔 IoT 솔루션의 이점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협력범위를 확대해나갈 것이다.” 라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관계자는 “윈도우는 경쟁사와 달리 단일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디바이스와 시나리오를 지원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라며 “이번 신세계 백화점 사례를 시작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의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테크수다 관전포인트

20160316_sinsegaeintelms_iot

모바일 포스는 애플의 아이패드나 구글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 등을 활용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를 탑재한 중소 기업들의 태블릿도 많이 쏟아져 있는 상황이고, 내부 시스템이 윈도우의 경우 연동 문제 등의 작업을 매끄럽게 처리할 수 있다.

교체 규모가 10.1인치와 4.7인치 태블릿 2종류, 총 8천여대 규모라는 건 신세계의 오프라인 매장의 규모를 가늠할 수 있게 한다.

신세계그룹은 최근 모바일 앱 ‘ㅅ ㅅ ㄱ’ 광고를 대대적으로 전개하면서 새롭게 정비하고 있다. 또 쿠팡과 기저귀 분유 품목 할인 경쟁을 통해 미연에 새로운 경쟁자 출현을 막기 위해서도 움직이고 있다. 지난 몇년간 유통 업계는 ‘옴니채널’ 대응에 대해 고민해 왔다. 다양한 온오프, 모바일 분야를 활용하는 고객들의 경험에 맞게 하나의 통일된 다채널 전략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세계가 인텔,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하는 것도 다양한 해외 사례의 적용 혹은 초기 제품 적용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인텔의 경우 지난해 열린 IDF 2015에서 노트북이나 데스크톱 같은 PC에 적용되던 리얼센스를 일상 생활과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하기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지난해 11월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IoT 관련 행사에서도 유통 매장에 리얼센서를 적용한 제품이 전시되기도 했다.

[fb_pe url=”https://www.facebook.com/eyeball91/videos/10207894645549502″ bottom=”30″]

유통 매장의 경우 치열한 경쟁 속에서 진짜 객장을 찾는 고객의 수를 파악하기도 어려웠다. IP카메라를 통해 체크하거나 특정 진열대의 소비자 반응 파악 등 다양한 사례가 해외에서 있었지만 국내에서는 비용 이슈로 인해 적용한 사례는 거의 없다.

신세계의 전체적인 시장 대응 차원에서 이번 행보를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운 일이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자동차도 소프트웨어 관리가 중요한 시대” 매디슨 화이트 윈드리버 매니저

[서준석 테크수다 PD seopd@techsuda.com] “자동차 전체 생명주기에서 소프트웨어 관리가 무척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소요되는 비용도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