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2, 일요일
Home / Top / featured / 현대차,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 위해 시스코와 협업

현대차,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 위해 시스코와 협업

현대자동차가 ‘커넥티드 카’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한다.

현대차는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와 솔루션 기업인 시스코(Cisco)와 손을 잡았다. 현대차가 구상하는 커넥티드 카 콘셉트인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는 정보통신 기술과 차량을 융합시키는 차원을 넘어 자동차 자체가 ‘달리는 고성능 컴퓨터’, 즉 자동차 내부는 물론, 자동차와 자동차, 집, 사무실, 나아가 도시까지 하나로 연결되는 개념이다.

현대차는 시스코와 협업을 통해 차량 내부 데이터 송수신 제어를 위한 차량 내 초고속 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양사는 또한, 다양한 가상의 커넥티드 카 모의 테스트 프로젝트를 통해 테스트를 진행한다.

현대차의 이번 시스코와의 협력은 각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과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방식의 협업을 통한 커넥티드 카 플랫폼 확보 전략의 일환이다.

현대차는 19일(화) 정의선 부회장과 시스코 척 로빈스(Chuck Robbins) CEO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협업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현대차는 19일(화) 정의선 부회장과 시스코 척 로빈스(Chuck Robbins) CEO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협업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현대차는 19일(화) 현대차그룹 양재 본사 사옥에서 정의선 부회장과 시스코 척 로빈스(Chuck Robbins) CEO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 협력을 통해 커넥티드 카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차량 네트워크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시스코는 네트워크 장비와 솔루션을 공급하는 정보통신 분야(ICT) 글로벌 리딩 기업이다.

‘차량 네트워크 기술’은 차량 내부에서 이뤄지는 데이터의 송수신을 제어하는 기술이다.

현 단계의 자동차는 제어해야 할 데이터 양이 많지 않아 소용량의 저속 네트워크가 기본으로 적용돼 왔지만, 미래 커넥티드 카의 경우 제어해야 할 장치는 물론, 송수신 데이터 양도 방대하게 증가한다.

각종 데이터의 실시간 전달도 필수적이어서, 차량 내 초고속 연결망 구축도 필요하다.

현대차가 개발하려고 하는 ‘차량 네트워크 기술’은 기존 차량 네트워크 대비 획기적 속도의 대용량 데이터 송수신은 물론, 차량 내 여러 장치들과 개별 통신 및 제어가 가능하다.

현대차는 미래 커넥티드 카의 기초 인프라인 ‘차량 네트워크 기술’의 확보와 함께 클라우드, 빅데이터, 커넥티드 카 보안 기술로 구성되는 커넥티드 카 통합 인프라 개발도 가속화할 예정이다.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은 “시간과 공간을 물리적으로 연결하고 확장하게 될 미래 커넥티드 카는 지금까지 전혀 경험하지 못한 놀랍고 새로운 생활의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의 품질, 안전, 보안 측면에서도 완벽한 혁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이어 “이번 협업은 현대차가 주도하는 미래 커넥티드 카 및 새로운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조기에 현실화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스코 척 로빈스 CEO는 “이번 협업을 통한 기술적 혁신은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창출할 뿐 아니라, 자동차 산업의 디지털 파괴(digital disruption), 즉, 디지털화를 통한 파괴적 변화를 이끌게 될 것”이라 말하며, “커넥티드 카, 보안 그리고 대용량 커뮤니케이션 전 부문에 걸친 기술에서 앞선 양사의 경쟁력이 업계 선두 플랫폼을 구축하는 핵심이 될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 “현대차와의 협업은 시스코의 디지털화 전략이 커넥티드카 개발과 자동차 산업의 진보로 이어지는 매우 뜻 깊은 일”이라 덧붙였다.

현대차와 시스코 양사는 ‘차량 네트워크 기술’에 대한 협업 외에도 공동으로 커넥티드 카 모의 테스트 프로젝트를 진행, 커넥티드 카 기초 연구를 수행한다.

커넥티드 카 모의 테스트 프로젝트는 다양한 상황에 따른 커넥티드 카의 데이터 흐름을 면밀히 분석하고, 신규 기술들을 검증하기 위한 차원이다. 동시에 다양한 외부 환경과 상황을 인위적으로 구현해 내고, 커넥티드 카가 안정적으로 작동하기 위해 필요한 각종 제어 기술들을 연구하게 된다.

양사는 특히, 이번 테스트 프로젝트에 국내 스타트업(Startup)을 참여시킴으로써,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관심을 나타냈다.

이날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과 시스코 척 로빈스 CEO는 커넥티드 카 모의 테스트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는 해당 스타트업을 직접 방문해 기술진들과 연구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논의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달 초 커넥티드 카 개발 전략과 기본 개발 방향을 발표했다. 개발 콘셉트인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는 정보통신 기술과 차량을 융합시키는 차원을 넘어 자동차 자체가 곧 생활이 되는 ‘카 투 라이프’ 시대를 열겠다는 구상이다.

현대차는 커넥티드 카를 기반으로 ▲지능형 원격 지원 서비스 ▲완벽한 자율주행 ▲스마트 트래픽(Smart Traffic) ▲모빌리티 허브(Mobility Hub) 등을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테크수다의 관전평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최근 커넥티드 카 혹은 스마트 카는 가장 비싼 컴퓨터라고 불릴 정도로 정보기술이 많이 적용되고 있다. 또 자동차 내부에 내비게인션을 비롯한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기능이 들어가고 소프트웨어에 대한 OTA(Over the Air) 형식으로 업데이트 되면서 ‘연결’은 이제 가장 기본적인 요소가 되고 있다.

물론 안정적인 연결을 위해서는 초기부터 신뢰할 수 있는 안정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런면에서 현대자동차는 연결 관련한 최적의 파트너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는 특히 북미지역에서 새로운 기능이 적용된 차량을 우선적으로 출시하고 있는데 시스코와의 협력은 이런 움직임을 더욱 빠르게 할 것으로 보인다. 시스코는 차량용 소형 라우팅을 비롯해서 그동안 꾸준히 관련 분야에 대해 투자를 해 오고 있다.

또 협업이나 커뮤니케이션 관련해서도 시스코가 강점을 가진 만큼 이번 협력으로 차량 뿐아니라 현대기아차의 업무 시스템 혁신에도 상당한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한편, 시스코는 새로운 CEO의 방한 사항은 공개했지만 누구를 만나는 지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었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업무용 메신저 잔디, 누적 가입 팀 8만 8천 개 돌파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업무용 메신저 잔디의 누적 팀 수가 8만 8천 개를 돌파했다. 지난 2015년 5월 정식 서비스 출시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