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ECH / Computing / Cloud / [Cloud 2016]KT-핸디소프트, 클라우드 그룹웨어분야 협력

[Cloud 2016]KT-핸디소프트, 클라우드 그룹웨어분야 협력

KT가 공공 및 기업시장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그룹웨어 신규 사업모델 발굴에 나선다.

KT(www.kt.com, 회장 황창규)가 국내 그룹웨어 선두기업인 핸디소프트(www.handysoft.co.kr, 공동대표 이상산, 이진수)와 클라우드 그룹웨어 사업협력 업무제휴(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IaaS: Infrastructure as a Service) 기업인 KT는 국내 대표적인 그룹웨어 서비스(SaaS: Software as a Service) 개발 기업인 핸디소프트와 업무제휴를 통해 공공 및 기업시장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그룹웨어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우측)과 핸디소프트 이진수 대표이사(좌측)가 클라우드 그룹웨어 사업협력 업무제휴(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우측)과 핸디소프트 이진수 대표이사(좌측)가 클라우드 그룹웨어 사업협력 업무제휴(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또한, KT와 핸디소프트는 컴퓨터뿐만 아니라 모바일 환경에서도 전자결재, 이메일, 사내 게시판, 일정관리와 같은 업무기능을 시간과 장소에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형 그룹웨어를 개발하고 공동으로 마케팅도 추진할 계획이다.

KT는 핸디소프트와 업무제휴를 비롯해 한글과 컴퓨터, SAS 코리아 등 국내외 기업들과 클라우드 관련 업무제휴를 체결하면서 클라우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향후 클라우드 인프라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솔루션 기업과의 협력,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등을 통해 국내 ICT 시장의 상생 협력구조 정착에 앞장 설 예정이다.

핸디소프트 이진수 대표이사는 “국내 그룹웨어 서비스1위의 성과를 보이고 있는 공공시장뿐만 아니라, 금융/기업시장 분야에서도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하여, 국내 최고의 클라우드 인프라 기업인 KT와 손을 잡았다”며, “올해는 국내를 넘어 중국과 동남아 등 해외시장 진출에도 중요한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은 “2016년은 기업과 공공분야의 클라우드 도입이 본격화하는 시점으로, 그룹웨어 분야의 선두기업인 핸디소프트와 전략적 제휴를 맺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클라우드 인프라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솔루션 기업과 협력을 강화해 글로벌시장에 진출하겠다”라고 말했다.

테크수다 관전포인트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우측에서 여섯번째)과 핸디소프트 이진수 대표이사(좌측에서 다섯번째)가 클라우드 그룹웨어 사업협력 업무제휴(MOU)를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KT 기업사업부문장 이문환 부사장(우측에서 여섯번째)과 핸디소프트 이진수 대표이사(좌측에서 다섯번째)가 클라우드 그룹웨어 사업협력 업무제휴(MOU)를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클라우드 컴퓨팅  초기 시장은 인프라를 누가 잘 구축하느냐의 싸움이었다. 특히 국내의 경우 관련 시장에 뛰어들 수 있는 네이버나 카카오가 퍼블릭 클라우드에 별 관심이 없었서 이렇다할 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통신사인 KT는 5-6년 전부터 IaaS 투자를 단행해오면서 준비를 했다. 물론 그 성과나 안정성은 차치하고라도.

게임 업계를 겨냥한 서버와 스토리지, 네트워크를 제공하기도 했고, 스타트업들을 대상으로 관련 서비스를 하나씩 오픈해 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제는 단순히 IaaS  경쟁이 아니라 기업 혹은 공공 기관들이 사용할 소프트웨어를 누가 서비스로(SaaS) 제공하느냐가 경쟁 요소가 되고 있다.

특히나 아마존웹서비스가 서울 리전을 만들면서 해외의 수많은 SaaS 들은 손쉽게 국내 고객을 만날 수 있다.

이번 협력을 단행한 핸디소프트만 하더라도 그룹웨어를 이미 AWS 서울 리전에 올려 제공하고 있다. KT가 핸디소프트를 비롯해 SAS나 한글과컴퓨터 등 다양한 소프트웨어와 손을 잡는 배경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두 회사의 협력은 아직까지는 구체적이지는 않다. 우선 기업이나 공공 기관에 구축형태가 아니라 서비스 형태로 다가갈 때 협력을 하자는 양해각서 수준이다. 물론 두 회사는 이번을 계기로 향후 좀더 긴밀하고 구체적인 협력들이 쏟아질 것이라는 입장이다.

KT는 비즈메카를 비롯해서 꾸준히 애플리케이션을 통신 인프라 위에 얹어 제공하려고 노력해 왔지만 이럴다할 성과를 내고 있다고 볼 수는 없다. 순차적으로 클라우드 환경으로 모두 이전시키기 위해서는 과거의 ASP(Application Service Provider) 형태에서 제공하는 것을 손봐야 하기 때문이다.

물론 통신사들 입장에서 해외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들이 공략과 개발자들의 강력한 지지를 뛰어넘을 무기를 갖기란 쉽지 않다. 우선 협력할 소프트웨어 회사와 긴밀히 연동해 기업 고객 속으로 다가가는 건 피할 수 없는 전략이다. KT는 올해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SaaS 형태로 제공하겠다고 공언했다. 과거처럼 말뿐인 협력이 아니라 실질적인 성과가 나올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 아마존웹서비스라는 강력한 경쟁자의 출현으로 더 이상 보여주기식 행보는 통하지 않기 때문이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도라이브 현장중계] AWS SUMMIT SEOUL 2017에 가다

2017년 4월 20일 목요일 오후 3시 40분부터 4시 40분까지. 클라우드 최강자 AWS에서 오는 4월 19,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