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LTURE / 네이버, 소기업·창작자 위한 O2O 플랫폼…프로젝트 ‘꽃’ 가동

네이버, 소기업·창작자 위한 O2O 플랫폼…프로젝트 ‘꽃’ 가동

네이버가 4월 25일 오전 ‘스몰비즈니스와 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미디어 라운드테이블’을 주최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상헌 대표(이하 김대표)와 한성숙 서비스 총괄 부사장(한부사장)은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개인과 개인, 개인과 세계가 연결되는 환경 변화속에서 국내 최대 인터넷 플랫폼인 네이버가 가야할 길을 공유하며 질의 응답의 시간을 가졌다.

김대표는 “점점 어려워지는 한국 경제 상황에서 ‘개인’, ‘작은 것’, ‘다양성’이 중요해지고 존중받는 시대로 변하고 있다”며 “이같은 변화는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에게 새로운 도전과 성공에 대한 긍정적 신호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네이버는 국내의 가장 많은 사업자와 창작자가 생산품과 컨텐츠를 공급하고, 가장 많은 이용자가 소비하는 인터넷 플랫폼으로서 이들의 도전과 성공을 도울 역할과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네이버에서는 160여만명의 지역 사업자, 8만 5천여 곳의 페이 가맹점주, 5천여명의 쇼핑윈도 사업자, 400여명의 프로웹툰 작가, 1만여명의 일러스트레이터와, 3300여명의 예비 뮤지션이 활동을 벌이고 있다. 매일 2600만여명 이상의 이용자가 네이버를 방문해, 3억회 이상 검색을 하고, 1천8백만번 이상 동영상을 시청하며 이들의 콘텐츠나 상품을 소비하고 있다.

김대표는 “지금까지 우리 경제는 대기업 중심의 낙수효과에 의존해왔지만 이제 수많은 ‘작은 성공’들이 분수효과를 통해 내수 진작과 고용창출을 이끄는 우리 경제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네이버의 모든 임직원들은 이들과 함께 새로운 시대를 디자인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으로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 밝혔다.

스몰비즈니스의 손 쉬운 창업을 지원
네이버 서비스 총책임자인 한부사장은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 사업자들을 위해 네이버가 새롭게 도입할 예정이거나 지속해오고 있는 서비스와 제반 활동들에 대해 소개했다.

네이버의 쉬운 창업 지원의 핵심은 ▲교육 ▲TOOL 제공 ▲노출 기회 확대라는 3가지가 핵심이다. 교육은 창업자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빠른 사업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적응할 수 있는 정보들을 공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창업의 실행력을 돕는 핵심 도구인 ‘스토어팜, 페이, 톡톡, 예약’은 인프라 구축에 대한 부담은 줄이고 사업 효율은 높일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스몰비즈니스를 최우선에 두는 정책적 지원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특히 이들이 더 많은 노출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네이버 모바일홈에 지역의 작은 사업자들을 주제로 하는 <Place>판을 추가하고, 오프라인 쇼핑 플랫폼인 <쇼핑윈도 시리즈>를 통해 ‘누구에게나 쉬운 창업 모델’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부사장은 “매년 1만여명의 신규 쇼핑 창업자를 만들어내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며, “올 해에는 연매출 1억이상 올리는 사업자가 1500명, 5천만원 이상은 2000명, 1천만원 이상은 4000명 규모로의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속 가능한 창작 환경 조성과 글로벌 진출 지원
창작자에 대한 네이버의 지원 방향은 ▲창작의 영역 확대 ▲창작자 발굴 ▲수익구조 다양화 ▲글로벌 진출 지원을 골자로 한다.

네이버는 창작의 영역을 넓히기 위해,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확인한 <그라폴리오>를 ‘Grand Portfolio’로 확대한다. 일러스트레이션 외에도 전문 포토그래퍼, 디자인, 회화, BGM 작곡가 등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가 그라폴리오에서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관리하고 알릴 수 있게 된다. 가능성 있는 창작자 발굴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웹오리지널 콘텐츠 분야에 대한 공모전도 더욱 다양화 한다.

한부사장은 “창작자에게 안정적인 창작 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콘텐츠 퀄리티와 해당 생태계 지속성 차원에서 몹시 중요한 사안”으로, “텀블벅을 활용한 크라우드 펀딩을 비롯해, 실물마켓, 디지털 리소스 마켓, 부분유료화, 광고 등 수익 구조 다양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특히 네이버는 세계 시장에서 가능성을 보이는 창작 분야의 적극적인 글로벌 진출 지원을 통해, 다양한 창작 분야에서도 제 2의 ‘조석’과 ‘퍼엉’과 같은 세계 시장에서 통하는 작가를 배출한다는 목표로 창작자에 대한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김대표는 “네이버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젊은 세대가 쉽게 창업에 도전할 수 있고, 그들의 열정과 노력이 의미있는 성취로 이어지고, 더 나아가 웹툰처럼 창작자들과 함께 글로벌에서 통하는 새로운 콘텐츠나 비즈니스를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그들의 이름이 빛날 수 있는 인터넷 플랫폼 기업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웹툰이 성공의 문턱을 밟는데 10년이라는 시간이 걸렸음을 강조하며, 수많은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가 성공이라는 꽃을 피울 때까지 긴 호흡으로 진심을 갖고 지원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테크수다 관전포인트 : O2O 한방에 해결하다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한성숙 서비스 총괄 부사장
한성숙 서비스 총괄 부사장

프로젝트 꽃.

네이버는 플랫폼이 되고 그 위에 수많은 꽃들이 잘 커갈 수 있도록 돕겠다는 말이다. 소기업들과 웹툰이나 음악 같은 콘텐츠 창작자들을 위해 쇼핑몰 툴과 네이버 페이 같은 결제, 검색과 노출 등으로 지원한다.

네이버에서 밝힌 내용을 우선 살펴보자.

‘네이버의 쉬운 창업 지원의 핵심은 ▲교육 ▲TOOL 제공 ▲노출 기회 확대라는 3가지가 핵심이다. 교육은 창업자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빠른 사업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적응할 수 있는 정보들을 공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창업의 실행력을 돕는 핵심 도구인 ‘스토어팜, 페이, 톡톡, 예약’은 인프라 구축에 대한 부담은 줄이고 사업 효율은 높일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스몰비즈니스를 최우선에 두는 정책적 지원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네이버는 꾸준히 상거래 시장에 뛰어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 하지만 그 때마다 보수 언론이나 아이디어 창업 스타트업들의 골목상권 침해라는 목소리 때문에 후퇴를 할수밖에 없었다. 욕도 바가지로 먹은 건 덤이었다.

이번 발표는 그동안 매번 반복되던 이런 시선과 우려의 목소리를 일거에 걷어내는 묘수인 것으로 보인다. 또 원래 목표였던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서 자리잡기 위한 스마트한 접근법으로 볼 수 있다. 스토어 팜이나 네이버페이라는 결제, 메인 화면에 띄우는 노출 기회 확대는 소상공인에게는 너무나 매력적이다. 또 오랫동안 웹툰을 지원해 왔고 국내를 비롯해 중국 시장에서도 몇몇 국내 웹툰 작가들이 인기를 끌면서 자연스럽게 이 부분을 확장하고 음악이나 웹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 창작자들을 지원할 수 있는 명분도 확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모바일 플랫폼 시장이 열리면서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결합(O2O)이 이슈화되고, 초기 스타트업들이 대규모 투자를 받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소상공인들의 지원군이라는 점은 전폭적인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나 고용창출의 경우 소기업과 중소기업들이 상당 부분 차지하고 있는 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하지만 이들 스스로 별도의 툴을 만들고, 지속적으로 홍보하며 나아가 해외 고객들을 대상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쉽지 않았다. 물론 카페24나 NHN엔터 같은 곳들에 입점하면서 이런 문제를 해결해 왔다. 네이버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서 오히려 골목 침해가 아니라 골목 상권을 부활시키는 ‘우군’의 이미지를 확실히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가 대규모 투자를 통한 O2O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과도 대조를 이룬다. O2O를 직접적으로 나서서 하느냐 아니면 취약한 이들을 도우면서 O2O의 플랫폼으로 자리잡느냐의 선택의 문제에서 네이버는 아주 영리하게도 후자를 택했다. 역시 네이버는 얄밉도록 일을 잘한다. ‘소상공인과 콘텐츠 창작자들이여 당신을 위한 플랫폼이요’라는 그 메시지를 거부할 이들은 없다.

O2O의 진짜 플랫폼이 나타났다. 중국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에 비해 한참 늦었지만 말이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BOOK수다]마윈이 말하다-혁신의 시대를 어떻게 살 것인가

2016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알리바바 그룹 마윈 회장의 어록을 종종 접했다. 정리된 문장이어서 그랬는지 모르지만 간결한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