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p / featured / 애플· SAP, 모바일 업무 혁신 협력…삼성전자는?

애플· SAP, 모바일 업무 혁신 협력…삼성전자는?

apple_sap_201605_1애플과 SAP가 손을 잡았다. 애플은 기업들과 공공 기관 고객들의 모바일 대응을 더욱 지원하기 위해 IBM과 협력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SAP와 협력한다. 애플은 SAP 애플리케이션 사용 고객이기도 하다.

두 회사는 아이폰(iPhone)과 아이패드(iPad)용 네이티브 앱과 데이터베이스인 SAP HANA 플랫폼의 최첨단 기능을 통합하게 된다. 또한 공동의 노력을 통해 개발자와 파트너, 그리고 고객들이 각자의 사업 요구에 맞는 네이티브 iOS 앱을 더욱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새로운 iOS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와 교육 아카데미를 제공할 것이다.

팀 쿡(Tim Cook) 애플 CEO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우리는 iOS의 혁신성과 보안성을 SAP가 비즈니스 소프트웨어 부문에 있어 보유한 깊은 전문성과 결합할 것이며, 이로써 기업에서 아이폰(iPhone)과 아이패드(iPad)를 사용하는 방법이 완전히 새로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비즈니스 거래의 76%가 SAP 시스템을 통해서 이루어질 만큼 기업용 소프트웨어의 선두주자인 SAP는 아이폰(iPhone)과 아이패드(iPad)로 전 세계 기업들의 운영방식에 변화를 주고자하는 우리에게 있어 이상적인 파트너이다. 새로운 SDK를 통해 우리는 전세계 250만명 이상의 SAP개발자들이 SAP HANA 클라우드 플랫폼을 온전히 활용하는 강력한 네이티브 앱을 구축하고 iOS 기기만이 할 수 있는 놀라운 역량을 선보이도록 힘을 부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pple_sap_201605_2빌 맥더멋(Bill McDermott) SAP CEO 은“애플과 SAP가 혁신적인 분야를 위한 특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는 사실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하며, “우리는 빠르고 직관적인 비즈니스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이 더 많은 것을 배우고 큰 관심을 쏟으며,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도록 한다. SAP HANA 클라우드 플랫폼과 SAP S/4HANA의 강력한 기능을 기업에 있어 가장 보안성이 높고 업계선도적인 모바일 플랫폼, iOS와 결합함으로써 이제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제공하고 모든 사람들이 언제 어디서든 업무를 볼 수 있게 할 것이다. Apple과 SAP는 미래를 설계하고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며, 사람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일에 함께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두 회사는 새로운 기업용 SAP HANA 클라우드 플랫폼 SDK를 iOS에 독점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기업, 디자이너 및 개발자들이 SAP의 오픈 플랫폼 서비스인 SAP HANA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자신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용 iOS 앱을 더욱 효율적이며 빠르게 만들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하게 된다.

이러한 네이티브 앱은 SAP S/4HANA의 핵심 데이터와 업무 프로세스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터치ID(Touch ID), 위치 서비스, 알림과 같은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기능을 모두 사용하게 된다.

새로운 iOS용 디자인 언어 SAP Fiori는 수상작인 SAP Fiori 사용자 경험을 소비자용 iOS 경험과 결합, SAP Fiori의 사용자 경험을 한층 더 발전시킴으로써 기업이 사용자의 요구를 강력하게 충족시키고 개발자들로 하여금 차세대 앱을 개발할 수 있게 한다.

또한, 250만명이 넘는 전세계 SAP 개발자 커뮤니티의 일원들이 새로운 SDK와 애플의 혁신적인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iOS를 위한 새 SAP 아카데미는 작업 도구(tool)와 트레이닝을 제공할 예정이다. 새로운 SDK와 디자인 언어와 아카데미는 연말 전에 윤곽을 드러낼 것이다.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SAP는 주요 사업 운영을 위한 네이티브 iOS 앱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러한 아이폰과 아이패드용 앱은 안전하고 인터렉티브한 Apple의 최신 프로그래밍 언어 Swift™를 사용하여 제작되며, iOS용 디자인 언어 SAP Fiori와 유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현장 관리자들이 부품을 주문하거나 서비스 일정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하고, 의사의 경우 다른 의료 전문가들과 환자의 최신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된 앱을 통해, 모든 업계 종사자들은 그들의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바로 무언가를 결정하고 실행할 때 필요한 주요 기업 데이터, 프로세스 및 사용자 경험에 액세스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된다.

테크수다의 간단 관전 포인트 : 애플 vs. 삼성 B2B 격돌도 흥미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Cook-McDermott

Apple CEO Tim Cook and SAP CEO Bill McDermott meet at Apple’s campus in Cupertino to announce a new partnership to revolutionize work on iPhone and iPad. Courtesy of Apple/Roy Zipstein

iOS와 안드로이드 기반 아이폰과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등장하면서 기업들은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업무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

이 시장은 전통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기반 PC와 노트북,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위주로 업무를 본다. 또 그룹웨어와 같은 협업 시스템과 전사적자원관리(ERP), 고개관계관리(CRM), 공급망관리(SCM) 시스템을 통해 사내외 협력 업체들과 전세계 각지의 파트너들과도 소통한다.

공공과 기업은 ‘보안’과 데이터의 완전한 통제권 확보를 무엇보다 강조하고 있기 때문에 개인 대상의 기기를 기업 사용자들이 바로 사용하기에는 해결할 문제가 많았다. 이를 위해 폰이나 태블릿 제조 업체들은 기업용 소프트웨어 회사들과 긴밀한 협력을 꾀하고 있다. 애플은 이미 IBM과 협력한 데 이어 이번에는 SAP와 긴밀한 협력을 맺고 기업과 공공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물론 IBM과의 협력이 정말로 제대로 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지는 자세히 밝혀지지 않아 이런 협력이 당장 기업용 시장의 우위로 이어진다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고객들에게 확실한 메시지를 전달하는데는 유리하다.

아이러니 하게도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그룹은 대부분 SAP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한다. 그런데 기업용 협력 분야에서는 이번처럼 긴밀한 관계를 맺지는 못했다. 또 매년 상당 규모의 돈을 지불하면서 컨설팅을 받았던 IBM은 보란듯이 애플과 협력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SAP가 요구하는 비용 문제를 삼성전자가 아직 받아들이지 않아서 그렇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팀쿡이 IBM 출신이기 때문에 삼성전자 보다 먼저 IBM과 애플의 협력이 성사된 거 아니냐는 소리도 있다. 삼성전자는 우선 SAP의 경쟁 회사인 오라클과 협력을 꾀했고, 갤럭시 폰에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제품군을 프리로드 시키면서 기업용 시장에 대응하고 있지만 정작 자사가 사용하고 있는 SAP나 컨설팅 비용으로 수백원을 받아간 기업들을 제대로 설득, 애플에 협력 선수를 빼앗긴 건 B2B 분야를 담당하는 경영진들의 능력 문제로 보인다.

녹스 하나 지키는데만 집중하고 정작 기업용 시장 공략을 위한 협력 우선 순위를 놓치고 있다고 봐도 달리 할 말이 없게 됐다.

삼성전자는 전체 사업 부문에서 B2B 부문 매출 비중을 최대 30%까지 끌어올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는 북미나 유럽 고객들이 선택할 B2B 파트너로는 삼성전자나 LG전자 이외는 달리 없다. 중국 기업들중 화웨이 이외는 B2B 기업에 공을 들이는 곳은 아직 많지 않다. 그 안에 확실한 기반을 다잡아 놓을 필요가 있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중소기업 디지털 변혁 지원”…형원준 SAP코리아 대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디지털 변혁은 기업의 생사를 결정짓는 핵심 요소입니다.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최적의 솔루션으로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