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p / featured / 카카오드라이버, ‘기사회원이 첫 고객’

카카오드라이버, ‘기사회원이 첫 고객’

2016년 상반기 정식 서비스 예정인 카카오의 대리운전 O2O서비스, ‘카카오드라이버’가 대리운전 기사회원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카카오(대표이사 임지훈)는 지난 4월 27일부터 카카오드라이버 기사용 앱을 통해 대리운전기사가 운행 중 겪었던 어려움과 개선사항에 대한 의견을 받고 있다. 기사와 승객 모두가 보다 편리하고 합리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드는 데 참고하기 위함이다. 특별한 보상이 없는 의견청취 형태의 이벤트임에도 사흘 만에 700건 이상의 사연이 접수되는 등 기사회원들의 반응이 뜨겁다. 이는 그동안 서비스 개선을 위한 소통 창구가 없었던 대리운전기사들이 앞으로의 기대와 바람을 보여주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실제로 접수된 한 의견은 “어쩌면 기사님들을 가장 힘들게하는건 기댈 곳이 너무 없다는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카카오가 기사들의 어려움을 더 많이 헤아리는 서비스로 발전했으면 좋겠다” 며 소통과 교감을 희망했다.

카카오드라이버는 소통에 대한 종사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지난 3월 초 기사용 앱 출시 후 앱 내의 문의하기 기능을 통해 전국의 기사회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문의하기 기능을 통해 접수된 궁금증이나 우려 등에 대해 개별 답변함과 동시에 매주 2회 이상 공지사항을 통해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는 것이다. 이는 소통을 통해 더 나은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고자 하는 카카오드라이버의 방향성에 대한 기사회원들의 공감대와 기대감이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kakaodriver_partnership_2
이러한 소통과 신뢰를 바탕으로 기사회원들과의 협력 체계 역시 구체화 되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3월 30일, 판교 오피스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한국대리운전협동조합과 각각 ‘카카오드라이버 파트너십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카카오드라이버의 성공과 대리운전시장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은 결과다. 이날 행사에는 카카오 O2O/커머스사업부문 정주환 총괄 부사장, 한국대리운전협동조합 이상국 본부장,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경기지부 박영봉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카카오는 이날 업무협약과 함께 양 기사단체와 카카오드라이버 자문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자문협의회는 기사회원을 위한 정책 수립 등 더 좋은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카카오와 소통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카카오는 정식 서비스 전후로 대리운전기사뿐 아니라 학계 전문가, 시민 단체, 서비스 이용자 등을 대상으로 자문협의회 구성원을 넓혀나갈 방침이다.

기사회원과 오프라인을 통한 직접 소통도 확대하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3월 29일, 전주에서 대리운전기사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열고 카카오드라이버 실무 담당자가 직접 서비스 운영 방향과 정책을 설명하고 질의 응답을 진행하는 시간을 가졌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북지부와 함께 준비한 이날 간담회에는 대리운전기사 400여명이 참석했다. 카카오는 이번 간담회와 같은 직접적 소통을 전국 주요 도시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의 이러한 행보는 ‘서비스 종사자가 첫번째 고객’이라는 O2O서비스 운영 방향에 따른 것이다. 카카오는 지난해 11월 카카오드라이버 준비를 공식 발표하며 5개 기사단체와 간담회를 가진바 있다. 또한 카카오드라이버 실무팀은 대리운전 서비스 현장을 직접 찾아다니며 약 천여명에 달하는 대리운전기사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 카카오는 앞으로도 대리운전시장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시장관계자들과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을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주환 카카오 O2O/커머스 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드라이버의 등장으로 대리운전 업계의 불합리한 관행이 개선되는 움직임을 보이는 등 앞으로도 시장에 많은 긍정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며 “투명한 사업 운영을 통해 대리운전 서비스를 제도권내 서비스 산업으로 발전시키고 대리운전 종사자에 대한 인식을 한단계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드라이버는 지난 3월 7일 기사용 앱 출시와 함께 일부 운영 정책을 발표하고 현재 기사회원 등록 절차를 진행 중이다. 배차 시스템, 수수료율 등 기존 업계의 불합리한 관행을 없애고 대리운전 보험료를 부담하는 등 종사자의 비용 부담을 최소화 하는 정책으로 많은 대리운전 기사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카카오드라이버는 조만간 사내 임직원을 대상으로 최종 테스트를 거쳐 2분기 중 승객용 앱 출시와 함께 공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테크수다의 간단 관전 포인트 : 약자에겐 기댈 언덕을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기댈 언덕. 안전 장치.

대리기사들은 그동안 소속된 회사가 자신들의 기댈 언덕이라는 생각을 해 왔을까. 카카오의 대리기사 시장 진출에 반대하는 수많은 회사들은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한다. 왜 대리기사들은 카카오가 카카오드라이버라는 대리기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나섰을 때 쌍수를 들어 환호 했을까.

카카오는 관련 사업에 뛰어들면서 ‘약자’를 돕거나 적어도 등쳐먹지는 않는다는 이미지를 일단 구축하는데 주력했다.

kakao_KBINSURANCE_201603지난 3월 동부화재와 KB손해보험과 카카오 드라이버 보험 상품 개발 관련 업무 협략을 체결한 게 대표적이다. 카카오는 직접 보험료를 부담, 납부하고 서비스 종사자 보험료 부담을 없애겠다고 밝혔다.

물론 그 여전히 수수료 문제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대리운전 서비스의 가장 핵심이라할 수 있는 기사들의 지지를 이끌어 냈다. 기사들이 믿고 운전할 수 있는 환경은 당연히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을 안심시킨다. 일석이조인 셈이다. 카카오가 거대 기업이라서 이 시장에 지지를 받으며 파고든 게 아니라는 걸 기존 대리운전 관련 회사들은 모를리 없다. 치열한 경쟁 상황이라는 걸 내세워 문제를 알고도 방치하거나 문제 해결을 미뤘다.

카카오드라이버는 거대 기업의 골목 상권 침해라는 이슈로 부상할 수도 있는 문제를 어떻게 접근하면 잠재울 수 있는지 잘 알고 있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카플 O2O 서비스 ‘풀러스’, 제가 한 번 타봤습니다

[서준석 테크수다 PD seopd@techsuda.com] 드디어 직접 타봤습니다.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처음 경험해보는 것은 마음을 참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