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ECH / Computing / Cloud / KTDS, ‘PaaS 데브팩(devpack) 출시’…SW 생태계 경쟁 본격화

KTDS, ‘PaaS 데브팩(devpack) 출시’…SW 생태계 경쟁 본격화

별도의 인프라 구축 없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가 국내 기업 최초로 상용 서비스된다.

KT그룹의 IT 서비스 및 오픈소스 전문기업, KT DS(대표 김기철, www..ktds.com)가 오픈소스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PaaS) ‘데브팩(devpack)’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데브팩(devpack)’은 개발(develop)과 꾸러미(package)의 합성어로, 개발에 필요한 도구 및 환경을 한데 모은 패키지 서비스를 의미한다.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PaaS)인 ‘데브팩(devpack)’은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필요한 서버(WEB, WAS), 스토리지 등의 인프라를 별도로 구축할 필요 없이, 개발 요소들을 웹에서 쉽게 빌려 쓸 수 있다.

때문에 사용자는 개발에 필요한 환경을 간편하게 구성하고 즉시 사용할 수 있어, 인프라 구성 및 관리에 소요되던 시간을 최대 41%까지 단축할 수 있다.

경쟁사 대비 가격이 저렴한 장점도 있다. ‘데브팩(devpack)’은 1기가바이트(GB)당 2만원으로, 국내 시장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글로벌 IT기업과 비교해 최대 65% 저렴하다.

또 국내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IaaS)’ 1위 사업자인 KT의 ‘유클라우드비즈’의 인프라 환경에서 개발돼, 네트워크 속도가 빠르고, 국내 인력 및 국문 기술지원도 가능하다.

김기철 KT DS 대표는 “그 동안 기업의 개발환경이 복잡하고, 이에 따른 호환의 문제로 개발 인력과 비용의 낭비가 불가피했다.“며 “데브팩(devpack)은 고객의 개발기간 단축과 비용절감에 기여할, 오픈마켓 대상 국내 최초의 PaaS 서비스로, 국내 클라우드 시장 활성화와 기술 경쟁력 강화에 마중물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데브팩(devpack)’은 KT DS의 기업전용 클라우드 서비스 포털 사이트인 ‘클라우드팩(www.cloudpack.co.kr)’을 통해 회원 가입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출시를 기념해 최초 구입 후 1개월 동안 무료로 제공된다.

자세한 문의는 ‘클라우드팩(www.cloudpack.co.kr)’ 사이트 내 고객센터 게시판과 ktds-cloud@kt.com에서 받는다.

한편, KT DS는 지난 해, 5대 핵심기술 오빅스(OBICs: 오픈소스,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정보보안) 분야의 대외사업 진출을 선언한 뒤, PaaS 포탈 전문업체인 ㈜블릭스소프트와 MOU를 맺고, ‘클라우드 파운드리(Cloud Foundry)’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PaaS)’ 개발에 착수했으며, 국내 기업 최초로, 오픈소스 기반의 ‘데브팩(devpack)’ 상용화에 성공했다. <테크수다 Techsuda>

테크수다 간단 관전평 : 국내 PaaS는 클라우드 파운드리가 싹쓸이?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KT DS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 ‘데브팩(devpack)’의 포탈 메인 화면
KT DS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 ‘데브팩(devpack)’의 포탈 메인 화면

KT가 자회사를 통해 PaaS(Platform as a Service) 시장에 뛰어들었다. PaaS는 개발을 위해 필요한 모든 환경과 기능을 설치하지 않고 접속한 후 바로 서비스 형태로 제공해주는 걸 말한다.

KT는 이 시장 진출을 위해 수년간 노력해 왔다. 지난 2009년 12월 KT는 티맥스소프트와 차세대 ICT사업의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벤처회사를 설립하면서 PaaS 개발에 나섰었다. 당시 합작법인에 대해 KT는 2009년 12월 중 초기자본금 50억으로 설립되며, IT융합을 촉진하는 핵심SW의 R&D센터 역할을 맡게 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KT와 티맥스소프트의 지분은 6:4였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는 실패로 돌아갔다. KT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자회사인 KT DS를 통해 우회전략을 추진해 왔다.

클라우드 분야에서 PaaS는 SaaS(Software as a Service)를 위한 핵심 기능이다. IaaS라는 인프라를 빌려주는 서비스 업체가 시장을 이끌고 있지만 지금은 PaaS 시장에 대한 관심도 빠르게 늘고 있다. 어떤 애플리케이션이 많은가에 따라 클라우드 서비스 회사들의 경쟁력 차이도 나기 때문이다. 하드웨어 인프라를 거의 비슷한 가격대에 제공하는 클라우드 사업자들의 차별화 요소도 바로 여기에 있다.

KT는 클라우드 사업을 위해 꾸준히 오픈소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PaaS 분야도 마찬가지다. 이번에 만든 PaaS는 VM웨어가 오픈소스로 공개한 ‘클라우드 파운드리’를 활용했다. 이 제품은 2011년 4월 VM웨어가 처음 공개한 것으로 국내에서는 2015년 9월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전자정부용 클라우드 플랫폼(PaaS) 개발 사업을 위한 기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재는 피보탈이 이 업무를 담당한다. 피보탈은 2012년 12월 EMC와 VM웨어가 합작해 만든 회사다. 최근에는 포드자동차와 마이크로소프트, 기존 투자자인 GE, EMC, VM웨어 등의 참여로 2억 5,300만 달러 투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경쟁자로는 레드햇이 제공하는 ‘오픈시프트(Openshift)가 있다. 이것도 오픈소스다. 기업들은 퍼블릭 혹은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할 때 다양한 오픈소스를 선택해 구축할 수 있다.

KT가 PaaS 시장에 뛰어든 것은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기 때문이다.  이미 올 1월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서울 리전을 만들고 사업을 시작했다 또 최근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도 국내 사업을 위해 서울 리전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사업에 힘을 싣고 있는 구글코리아의 진출 여부도 관심거리다. 이미 국내 다양한 소프트웨어 회사들이 이런 거대한 클라우드 서비스 회사들과 손을 잡고 자사 제품을 클라우드로 전환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본격적인 SaaS 생태계 싸움이 시작되었다. 그 핵심이 개발과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는 PaaS 다.

김기철 KT DS 대표는 “그 동안 기업의 개발환경이 복잡하고, 이에 따른 호환의 문제로 개발 인력과 비용의 낭비가 불가피했다”며 “데브팩(devpack)은 고객의 개발기간 단축과 비용절감에 기여할, 오픈마켓 대상 국내 최초의 PaaS 서비스로, 국내 클라우드 시장 활성화와 기술 경쟁력 강화에 마중물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KT는 거대한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경쟁에서 어느 정도 시장을 방어해 나갈 수 있을까.

※ 용어 설명
1) 클라우드(Cloud)
– 떠다니는 구름처럼 인터넷 환경에서 고정된 하드웨어에 구애 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손쉽게 자료를 이용할 수 있는 기술.

2) 클라우드 컴퓨팅
– 인터넷 기반의 컴퓨팅 기술로 IT 관련 기능을 서비스 형태로 제공한다. 이를 이용하면 사용자는 지원받는 인프라 관련 전문 지식이 없거나, 제어할 줄 몰라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함. 서비스 종류로는 SaaS(사스), IaaS(이아스), PaaS(파스)가 있음.

– SaaS(Software as a Service,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서비스) : ‘on-demand software’로도 불리며 사용자가 웹 브라우저 등의 클라이언트를 통해 접속해 완성품을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전달 모델. 서비스를 중앙에서 관리해 기능 업데이트를 일괄적으로 수행할 수 있음. 대표 성공 사례로 고객 관계 관리(CRM)영역의 CRMKorea, Salesforce.com, RightNow등이 있음.

–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를 가상화 환경으로 만들어 필요에 따라 인프라 자원을 사용할 수 있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델. 아마존의 EC2, Google의 Computing Engine, Right Scle 등이 그 예시이며, 국내 기업으로는 kt의 ucloudbiz가 대표적임.

– PaaS(Platform as a Service,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 : 사용자가 개발 플랫폼을 구축할 필요 없이 웹에서 쉽게 빌려 사용할 수 있는 모델. 구글, 네이버, 다음 등에서 제공하는 OPEN API들이 PaaS의 일종이며 구글 앱 엔진은 직접 온라인 서비스를 개발에서 배포, 관리까지 가능한 플랫폼을 제공함.

3) 클라우드 파운드리(Cloud Foundry, CF)
– 클라우드 기반에서 어플리케이션을 개발 및 구현하고, 프라이빗과 퍼블릭 환경을 포하는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서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오픈소스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도라이브 ‘AWS Summit 서울 2017’에 가다…’파트너 경쟁력이 AWS의 힘’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국내 최대 클라우드 업계 행사인 AWS Summit 2017가 지난 4월 19일부터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