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p / featured / 카카오, 카카오드라이버 정식 서비스 개시

카카오, 카카오드라이버 정식 서비스 개시

편리함에 신뢰를 더한 새로운 대리운전 서비스가 시작된다.

카카오(대표이사 임지훈)는 31일, 모바일 대리운전 호출 서비스 ‘카카오드라이버’의 승객용 앱을 출시하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호출부터 결제까지 모든 과정이 앱으로 가능하며,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점이 핵심이다. 출시 시점에 전국 대리운전기사의 40% 이상인 약 5만 명의 대리운전 기사회원과 함께 한다.

-안드로이드 앱 다운받기: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kakao.wheel&hl=ko

-ios 앱 다운받기: https://itunes.apple.com/kr/app/id1110271804

기본요금은 15,000원이며 요금은 거리와 시간을 병산한 자체 앱미터기를 도입했다. 요금은 거리와 시간에 따라 1천원 단위로 실시간 책정된다.

카카오드라이버의 첫번째 특징은 편리함이다. 호출부터 이동, 결제까지 모든 과정이 카카오드라이버 앱내에서 이루어진다.

가입 및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구글플레이나 앱스토어에서 카카오드라이버 승객용 앱을 내려받은 후 카카오 계정으로 가입하고, 자동결제를 위한 카드 정보와 운행 차량 정보 등을 입력하면 된다. 앱을 실행해 출발지와 목적지를 설정하면 예상 이용금액이 나타나며 결제할 카드와 운행할 차량을 확인한 후 호출 버튼을 누르면 기사 배정이 시작된다. 출발지와 목적지를 확인한 기사가 호출을 수락하면 배정이 완료된다.

앱을 통해 기사와 이용자가 서로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기사용 앱은 카카오내비와 연동돼 이용자의 현위치, 목적지까지 자동으로 길안내하므로 위치를 설명할 필요가 없어 이용자와 기사 모두 편리하다.

요금 및 결제는 카카오가 자체 개발한 앱미터기와 카카오페이 자동결제를 이용한다. 운행을 시작하면 이용자 앱화면에 실시간 요금이 표시되며 운행을 마치고 나면 등록해둔 카드로 요금이 자동 결제된다. 요금 협의, 경유지 발생, 현금 결제 등으로 인해 발생하던 불편함을 덜고 투명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카카오드라이버의 두번째 특징은 신뢰성이다. 대리운전 이용시 느끼던 불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믿을 수 있는 서비스 정책과 기능을 도입했다.

이용자의 전화번호는 기사에게 일회용 안심번호로 보이며 기사와 승객 간 메시지 전송도 앱 내에서 가능하다. ‘5분 뒤 도착합니다’, ‘출발지에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와 같이 자주 쓰이는 문구들이 앱 내에 기본 탑재돼 있다. 대화 내역은 목적지 도착 시점에 모두 삭제된다.

카카오택시에 도입했던 안심 메시지 기능도 제공한다. 운행을 시작하면 카카오톡 친구들에게 출발지와 목적지, 탑승 시간과 기사 정보, 목적지까지 예상 소요 시간 등을 포함한 안심 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다.

기사에 대한 신뢰도 한층 높였다. 카카오드라이버 기사회원은 대리운전보험가입심사와 채용 관련 전문가 집단에서 진행한 인터뷰를 모두 통과해야 하며, 이용자는 담당 기사의 사진과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 모든 기사회원은 업계 최고 수준의 보상한도를 보장하는 보험에 가입돼 있으며, 보험료는 카카오가 직접 부담함으로써 보험가입여부에 대한 불안을 덜었다.

카카오 정주환 O2O 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드라이버는 모바일을 통한 혁신으로 이용자에게는 지금껏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가치를, 종사자에게는 합리적인 근무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개선과 보완을 통해 이용자와 종사자 모두에게 사랑 받는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카카오는 앞으로 다양한 생활 영역을 모바일로 연결함으로써 이용자의 편의를 확대하고 수요-공급 비대칭, 복잡한 유통구조 등 기존 산업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 ”고 덧붙였다.

한편 카카오는 카카오드라이버 출시 기념으로 오는 6월 1일부터 30일까지 모든 카카오드라이버 이용자에게 요금1만원 할인 쿠폰을 최대 10회까지 제공한다. 별도의 쿠폰 입력과정이 필요 없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1만원 할인 쿠폰이 자동 적용돼 요금을 할인 받을 수 있다.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Techsuda>

테크수다 간단 관전포인트 : 대리운전의 새로운 변화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kakaodriver20160531_2

카카오가 모바일 시대를 맞아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연결(O2O)하는 서비스를 많이 내놓고 있지만 카카오드라이버는 분명 상징적인 서비스가 될 확율이 높다. 이미 제공하고 있는 카카오택시는 수익 모델이 없고 우버라는 모델을 벤치마킹했다는 점에서 후발주자의 이미지가 강했다. 새로운 수익 확보를 위해 카카오택시의 프리미엄 서비스인 카카오블랙을 선보였지만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카카오드라이버는 실제 문제를 제대로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로 볼 수 있다. 몇차례 간단 관전평에서도 거론한 것처럼 ‘약자’와 ‘고객’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다. 카카오가 관련 시장에 뛰어들 때 대리운전 회사들의 강력한 반대가 있었지만 정작 그 회사와 거래하는 ‘대리기사’들과 이를 이용하는 ‘손님’들은 쌍수를 들어 환영했다.

새로운 인터넷 서비스 회사가 어느 지점을 꼭 찔러 들어가야 하는 지 보여주는 상징적인 예라고 볼 수 있다. 그 성과를 논하기 전에 말이다.

카카오는 관련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편리성과 신뢰성을 이점으로 들었다. 하지만 기자가 보기엔 거기서 한발 더 나아가 ‘공생’의 관계를 맺은 부분이 더 눈길이 갔다. 사회 곳곳에 거대한 기업 말고도 아주 작은 기업들이 많다. 또 특정 영역에서는 몇몇 회사들이 시장을 주도하기도 한다. 문제는 그 속에서 일하는 구성원과 그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들 모두에게 만족을 주고 있는지 여부다. 주주들만 만세를 부르는 세상 말고.

거대한 기업이 중소 사업 영역에 들어왔다. 당연히 반발은 불보듯 뻔하다. 그러나 사회 전체적으로 봤을 때 어떤 득실이 있는지 여부를 좀더 냉정히 살펴봐야 한다. 사안별로 같은 모델 같아도 다른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카카오드라이버가 시장을 빠르게 장악하면서 예기치 않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은 어떤 방식으로 관련 시장에 들어갔는지 관심을 기울여볼 때인거 같다. 이런 지지를 얻으면서 들어간 카카오가 관련 시장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어떤 가치를 지향하고 있는지 그 때 다시 살펴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은 환영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 <테크수다 Techsuda>

추천 기사

스타트업 : 카플 서비스 ‘풀러스’, “온디맨드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이 궁극적 목표”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풀러스(Poolus)는 2016년 5월 출시된 온디맨드(on-demand) 카풀 기반의 라이드셰어링 서비스다.  스마트폰 앱을 통한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