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수다

한국, 5년 후 1인당 연결 기기 수 12.2개로 최고 수준…시스코 VNI 보고서

시스코가 ‘2015-2010 시스코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 글로벌 전망 보고서(이하 시스코 VNI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까지 전 세계 인터넷 사용자 수는 2015년 대비 10억명 이상 늘어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52%)인 41억명에 이를 것이며, IP 트래픽은 연평균(CAGR) 22%씩 성장해 2015년 대비 거의 3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스코는 이 중 개인의 기기 사용과 M2M 연결에 기반한 디지털화로의 전환(Digitization Transformation)이 전세계 트래픽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네트워크 연결 기기 수는 2015년 163억 개에서 2020년 263억 개로 100억 개 이상 증가할 것이며, 1인당 연결 기기 수도 2015년 2.2개에서 2020년 3.4개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의 경우, IP 트래픽은 향후 5년간 연평균성장률 12%를 기록하며 약 2배 정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1인당 연결 기기 수는 2015년 인당 6.7개에서 2020년 12.2개로 2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IoT 시대의 도래, 지속적인 IP트래픽 활성화와 실질적 성장 요구
사물인터넷의 발달로 인해 시장에서는 계속해서 IP 트래픽의 활성화와 성장을 필요로 하고 있다. 비디오 감시, 스마트 미터기, 디지털 헬스 모니터와 이 밖의 여러 차세대 M2M 서비스 애플리케이션들로 인해 새로운 네트워크 요구사항들이 생겨나고, 트래픽 또한 증가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M2M 연결 건 수는 2015년 49억 건에서 2020년 122억 건으로 증가해 총 연결 기기 수의 절반에 가까운 46%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커넥티드 헬스 컨슈머(connected health consumer)’ 부문의 M2M 연결 건수는 2015년1억 4,400만 건 대비 2020년에는 7억 2,900만 건으로 5배가 증가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나타낼 전망이다. 이 밖에, ‘커넥티드 홈(connected home)’ 부문의 M2M 연결 수는 2015년 24억 건에서 2020년 58억 건으로 증가해 전체 M2M 연결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며 가장 큰 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M2M 연결 수는 2015년 1억 9,500만 건에서 2020년 4억 5,040만건으로 연평균 약 18.2% 증가해, 전체 연결 기기수의 무려 72%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리케이션 중 ‘비디오’ 수요 가장 많을 것
애플리케이션 중 비디오 서비스와 콘텐츠는 계속해서 우위를 유지해나갈 전망이다. 전세계 인터넷 트래픽 중 인터넷 비디오 사용 비중은 2015년 63% 정도였으나 2020년에는 79%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20년까지 매월 3조 분량의 인터넷 트래픽이 발생할 것이며, 이는 월 500만년, 혹은 1 초당 약 100만 분의 분량에 해당된다. HD와 UHD 인터넷 비디오 역시 2020년까지 인터넷 비디오 트래픽의 82%를 기록하며, 2015년 53% 대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인터넷 비디오 트래픽은 연평균 18%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2015년 대비 2020년에는 2배 가까이 성장할 전망이다.

디도스 공격 3배 증가 전망 – 통합적 보안 조치 필요
이 밖에, 시스코는 이번 VNI 보고서를 통해 여러 IP 소스에서 발생된 트래픽으로 서버와 네트워크 기기들에 트래픽 홍수를 초래함으로써 네트워크를 마비시키는 ‘디도스(DDos)’ 공격에 대비한 통합적 보안 조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모바일 및 무선 브로드밴드 네트워크에 대한 의존율이 점차 증가하면서, 이 부분에 대한 보안 문제는 통신사업자를 비롯해 정부, 기업 및 개인 고객들이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에 시스코는 이번 VNI 보고서에서 최초로 디도스 공격의 현재와 미래 위협을 정량화하고자 아버 네트웍스(Arbor Networks)와 협업, 최근의 디도스 공격 추세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보안침입은 향후 5년간 국가 전체 인터넷 트래픽의 최대 10%까지 차지하게 될 것이며, 전세계적으로 발생하는 디도스 공격은 660만 건에서 약 1,700만 건으로 약 3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따라, 데이터 보호 및 네트워크상의 위험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통합적인 보안조치가 더욱 중요해질 전망이다.

더그 웹스터(Doug Webster) 시스코 통신사업자부문 마케팅 부사장은 “전세계 10억 소비자와 기업들 사이에서 디지털 전환이 일어나고 있다”고 설명하며, “시스코와 시스코의 통신사업자 고객들이 다양한 브로드밴드 네트워크 인프라를 통해 확장성과 안전성을 갖춘 고품질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혁신은 필수다” 라고 강조했다.

2015-2020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VNI)’ 전망 보고서 세부 데이터
시스코가 발표한 ‘2015-2020’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 전망 보고서’의 세부 수치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전세계 트래픽 예측·서비스 도입 추세에 관한 주요 내용 및 이정표

1) IP와 인터넷 트래픽의 안정적 성장

지역별 IP 트래픽 증가율 수치

2) IPv6 도입으로 전세계 디지털화 지원

3) Fixed 브로드밴드 연결 속도 약 2배 증가

4) 스마트폰 트래픽이 PC 트래픽 추월

5) 새로운 추세 동반한 ‘비디오’가 인터넷 트래픽 장악

6) 가정용, 개인 모바일, 비즈니스 부문 서비스 도입 추세

온라인 게임 사용자 수가 2015년 11억 명에서 오는 2020년 14억 명으로 증가하며 가정용 인터넷 서비스가 가장 급성장할 전망이다. 모바일 위치 기반 서비스(location-based service: LBS) 사용자 수는 2015년 8억 7백만 명에서 2020년 23억 명 이상으로 증가하며 개인 모바일 서비스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데스크톱과 개별 영상 회의 사용자 수는 2015년 9,500만 명에서 2020년 2억 4,800만 명으로 증가하며 가장 급성장하는 비즈니스 인터넷 서비스가 될 전망이다.

7) 전세계적으로 와이파이(Wi-Fi) 확대

8) 개인 및 비즈니스 사용자 모두 유선보다는 ‘무선’ 네트워크 선호
2015년 와이파이와 모바일 연결 기기들은 전체 인터넷 트래픽의 62%를 생성했다. (와이파이: 55%/셀룰러: 7%/유선: 38%). 2020년까지 와이파이 및 모바일 연결기기들은 전체 인터넷 트래픽의 78%를 생성할 전망이다 (와이파이: 59%/셀룰러: 19%/유선: 22%).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Exit mobile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