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ECH / Internet of Things / 인텔-BMW-모빌아이, 완벽한 ‘자율주행차’ 위해 맞손
브라이언 크르자니크(Brian Krzanich) 인텔 CEO

인텔-BMW-모빌아이, 완벽한 ‘자율주행차’ 위해 맞손

인텔, BMW 그룹, 모빌아이(Mobileye)가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 및 미래 모빌리티 컨셉 현실화를 위해 힘을 합친다. 세 기업은 2021년까지 고도의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를 가능하게 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자 협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자율주행 자동차는 우리의 삶과 사회에 큰 영향을 줄 대표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완전 자율주행을 가능케 하는 기술은 매우 복잡하며, 차량의 도어락에서 데이터센터까지 네트워크 전반에 인텔리전스를 통합하는 엔드투엔드(end-to-end) 솔루션을 필요로 한다. 그 때문에 미래의 교통 서비스 공급업체는 신속하게 변화하는 기술들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전혀 새로운 파트너들과 협업해 파괴적인 혁신 기회를 준비해야 한다는 게 인텔 측의 설명이다.

 

인텔, BMW과 모빌아이는 완전히 자율화된 주행을 2021년까지 상용화하는 데 필요한 솔루션과 혁신적인 시스템을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BMW iNEXT 모델은 BMW 그룹의 자율주행 전략의 초석인 동시에, 고속도로에서의 자율 주행은 물론, 도심 환경에서는 자동화된 승차공유 솔루션도 가능하게 하는 완전 자율주행 차량 운행 기반을 마련한다.

 

인텔에 따르면 이번 협업의 목표는 운전자가 핸들에 손을 델 필요도 없음은 물론이고, 주의를 기울일 필요도 없는 단계(레벨3 – eyes off)도 넘어선다. 운전자가 운전에 대해 전혀 생각할 필요가 없으며, 오히려 주행 시간을 여가나 업무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궁극적인 단계(레벨4 – mind off)에 도달하는 게 목표다.

 

이러한 수준의 자율성은 기술적인 면에서 차량에 운전자가 탑승할 필요 없는 최종 단계(레벨5)를 의미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2021년까지 자율주행 운행을 위한 기회를 창출하고 연결된 모바일 세상에서 전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들을 위한 기반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지난 7월 1일 이 세 기업은 독일 뮌헨에 위치한 BMW 그룹 본사에 모여 업계 표준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자율주행을 위한 오픈 플랫폼을 정의하기로 한 것. 이를 통해 공동 플랫폼은 자율주행의 레벨 3에서 레벨 5까지의 과제를 해결할 전망이다. 이를 통해 얻은 정보들은 여러 자동차 공급 업체들과 기타 업계에 제공될 예정이다.

 

세 기업은 공통 레퍼런스 아키텍처에 기반한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를 제공하기 위한 일련의 결과물과 중요 일정에 대해 합의를 마친 상태다. 3사는 빠른 시일 내에 고도의 자동화 주행(HAD, Highly Automated Driving) 프로토타입을 통해 자율주행 테스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2017년에는 여러 대의 자율 주행차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모빌아이의 공동 창업자이자 회장 겸 CTO인 암논 샤슈아(Amnon Shashua)는 “오늘은 자동차 업계가 새로운 모빌리티의 세계로 입성하는 매우 의미 있는 날이다. 모빌아이는 BMW 그룹 및 인텔과 함께 향후 몇 년 안에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미래 모빌리티의 기술의 초석을 마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빌아이는 완전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감지, 위치표시(localization), 드라이버 정책에 대한 전문지식으로 이번 협업에 기여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단일한 카메라를 통해 주행 환경을 이해하는 역량과 같은 감지 프로세스가 모빌아이의 최신 칩셋 EyeQ®5에 구현될 것이고, 협력을 통해 개발되는 융합 알고리즘은 인텔의 컴퓨팅 플랫폼에 구현될 것이다. 이뿐 아니라 도로 경험 관리(Road Experience Management, REM) 기술은 실시간으로 정확한 위치 표시를 제공하고 주행 환경을 모델링함으로써 완전 자율주행을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텔은 자동차를 비롯한 수 억대의 스마트 커넥티드 장치를 구동하고 연결하는 데 필요한 포괄적인 기술을 제공한다. 인텔은 도심 환경에서 자율주행 자동차가 요구하는 복잡한 워크로드를 처리할 수 있도록 인텔 아톰(Intel Atom)에서 인텔 제온(Intel Xeon) 프로세서까지 확장이 가능하고, 코드를 재작성할 필요가 없어 최대 총 100테라플롭(teraflops- 초당 1조번 연산)의 전력 효율성을 갖춘 강력한 컴퓨팅 성능을 제공하게 된다.

 

브라이언 크르자니크(Brian Krzanich) 인텔 CEO는 “고도의 자율화된 자동차와 그 자동차에 연결된 모든 것들이 도로 곳곳을 누비고 다니며 사고가 나지 않도록 하려면, 이들을 스마트하게 만들어주는 강력하고 안정적인 전자 두뇌가 필요하다”며, “BMW 그룹, 인텔, 그리고 모빌아이의 파트너십은 주행 경험을 재창조하겠다는 우리의 비전을 신속하게 실현할 수있도록 해 줄 것이다. 우리는 이번 협업에 광범위한 차량 내부 및 클라우드 컴퓨팅, 연결성, 안전 및 보안, 그리고 머신 러닝자산을 제공, 진정한 엔드투엔드 솔루션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BMW 그룹은 넥스트 넘버원 전략(Strategy Number One > Next)을 통해 프리미엄 개인 모빌리티를 지속적으로 선도하기 위한 자체적인 프레임워크를 개발했다. 이 접근방식은 2021년에 BMW iNEXT 모델을 통해 실현될 예정이다.

 

BMW 그룹의 헤럴드 크루거(Harald Krüger) 회장은 “BMW 그룹은 기술적 리더로서의 위치를 유지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은 미래의 개인 모빌리티를 형상화하기 위한 우리의 넥스트 넘버원 전략을 강조해 준다. HD 라이브 맵 서비스인 ‘HERE’에 투자한 것에 이어 인텔, 모빌아이, BMW 그룹의 전문지식을 결합하는 이번 협력은 완전 자동화된 주행 기술을 실제 도로에 구현하는 데 필요한 차세대 핵심 빌딩 블록(building block)을 제공할 것이다. 우리는 이미 VISION NEXT 100 자동차 컨셉에서 그러한 혁신적인 솔루션들을 선보였다. 이러한 기술적인 도약을 통해 우리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차원의 주행의 즐거움을 제공하고, 프리미엄 모빌리티를 위한 새로운 개념들을 개척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세 기업 CEO가 함께 한 이번 발표 영상과 사진은 http://www.live.bmwgroup.com/2016pk/index.htmlpressconference.bmwpictures.de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 기사

HP코리아, 미래 사무실 혁신 위한 기업용 PC 4종 공개

“HP의 기업용 PC 는 비즈니스 본연의 목적에 충실할 수 있도록 성능과 보안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제품입니다. …

avatar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