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ECH / Computing / Cloud / MS·GE 클라우드 협력…”디지털혁신에 매진”

MS·GE 클라우드 협력…”디지털혁신에 매진”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모든 업계와 전세계 기업들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혁신에 나서고 있다. GE와 같은 기업과 협력함으로써 마이크로소프트는 공장 설비부터 스마트 빌딩에 이르기까지 비즈니스 전면에 걸쳐 혁신을 도모하고자 하는 기업 고객들을 지원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CEO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7월 10일부터 14일(현지시간)까지 전세계 파트너들과 함께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월드와이드 파트너 컨퍼런스 (Worldwide Partner Conference, 이하 WPC)’에서 이렇게 강조했다.

WPC는 전세계 마이크로소프트 파트너들이 한자리에 모여 IT 트렌드와 시장 변화, 인사이트를 나누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전략과 비전, 신규 제품 등을 공유함으로써 파트너사의 비즈니스 기회를 확대하고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한 글로벌 행사이다. 올해는 전세계 144개국에서 1만 6천여 명의 마이크로소프트 파트너들이 참석했으며, 현장에서 145,000 여 건의 미팅이 진행된 것으로 집계됐다.

새로운 기회와 시장을 열어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이번 WPC에서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이 화두로 다뤄졌다. 가트너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연결된 사물은 64억개에 달하고, 2020년이 되면 200억개 이상으로 폭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를 둘러싼 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맞추어 현재 모든 업계와 기업들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 및 시장 발굴에 나서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를 통해 파트너들이 이러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도하고, 새로운 기회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포춘 500대 기업의 85% 이상이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를 활용하고 있으며, 파트너들은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부가적인 서비스를 개발해 비즈니스 기회를 확대할 수 있다. 이번 WPC에서는 고객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한 파트너 사례가 함께 공유됐다.

GE,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로 IoT 플랫폼 구축
이번 WPC에서 제프리 이멜트 GE 회장과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산업용 IoT 플랫폼 관련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GE의 IoT 플랫폼 프레딕스(Predix)를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애저(Microsoft Azure) 기반에서 제공한다.

이를 통해 프레딕스 고객들은 산업용 설비 및 기계 등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애저의 자연어 기술, AI(인공 지능), 고급 데이터 시각화,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통합 등 다양한 서비스를 활용해 비즈니스에 적용할 수 있다. GE의 다양한 산업용 기기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에 연결해 이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하고, 예측해 기기 관리에서부터 새로운 서비스까지 확장할 예정이다.

이번 협력으로 모든 공장에서부터 산업용 기기 분야 전반에 걸쳐 양사가 함께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을 통한 진정한 변화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애저 기반의 프레딕스 개발자 프리뷰 버전은 2016년 말, 정식 버전은 2017년 2분기 출시될 예정이다.

제프 이멜트 GE CEO는 “산업의 미래는 누가 가장 빨리 디지털혁신을 실현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GE는 AWS와 클라우드 협력을 단행해 왔다. 이번 협력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양대 사업자 중 하나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microsoft_wpc_2016_ceo

이콜랩, IoT로 산업현장에서 사용되는 수자원 관리 및 절감
위생 및 에너지 서비스 기업 이콜랩(Ecolab)의 경우 애저 IoT 스위트, 마이크로소프트 파워 BI, 마이크로소프트 다이나믹스 365를 활용해 전세계에 있는 다양한 지역으로부터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 물 사용량을 절약하면서 최상의 효율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물 사용량을 2030년까지 3000억 갤론(gallon)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홀로렌즈 통해 조종 훈련을 실시한 일본 항공
또 다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사례로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Microsoft HoloLens)를 활용해 조종사 및 정비 요원들이 홀로그래픽으로 조종실 기계 장치, 제트 엔진 파트 등을 다루어 볼 수 있도록 트레이닝 방식을 혁신한 일본항공(Japan Airlines, JAL)의 이야기가 공유되기도 했다.

또한 향후 파트너들의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과 솔루션 포트폴리오 전략들도 발표됐다. ▲개인화된 컴퓨팅(more personal computing) 부문에서는 엔터프라이즈급 보안과 관리 기능을 강화한 클라우드 솔루션 프로바이더(CSP)용 ‘윈도우 10 엔터프라이즈 E3 (Windows 10 Enterprise E3 for CSP)’, ▲인텔리전트 클라우드(Building the intelligent cloud) 부문에서는 클라우드 퍼스트 시대에 맞추어 엔터프라이즈 기능이 향상된 윈도우 서버 2016(Windows Server 2016) 및 시스템 센터 2016(System Center 2016),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웨어하우스를 구축할 수 있는 ‘애저 SQL 데이터 웨어하우스(Azure SQL Data Warehouse)’, ▲생산성 및 비즈니스 프로세스 재정의(Reinventing productivity and business processes) 부문에서는 오피스 365(Office 365)의 지능형 협업 기능인 델브(Delve) 및 포커스드 인박스(Focused Inbox) 기능을 활용해 생산성을 강화하고 있는 사례가 공유됐다.

한편 국내에서는 150여개 파트너사가 이번 행사에 참석했다. 올해의 파트너상(Korea Partner of the Year)에 한국 파트너로는 테크데이타(TechData Co., Ltd.)가 선정되었다. 테크데이타는 2015년 클라우드 전담팀을 통해 ‘엔터프라이즈 통합 관리 클라우드 플랫폼’을 런칭하는 등 클라우드를 통한 새로운 시장을 구축, 성공적인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 파트너로 인정 받았다. <테크수다 Techsuda>

About 도안구 기자

도안구 기자
긴 여정을 떠나며. 동료들은 다 어디 있는 거야.

Check Also

“옛 근현대 한국 문학, 클라우드를 만나다”…서강대 웨인 교수 ‘문’ 프로젝트

[도안구 테크수다 기자 eyeball@techsuda.com]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로 한국 문학의 숨겨진 뜻을 찾는다.” 클라우드와 한국 문학이 …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

avatar
wpDiscuz